중앙데일리

Opposition headed to victory in by-elections

한나라 패배…손학규 '대권 날개' 달았다  PLAY AUDIO

Apr 28,2011
Leaders of the opposition Democratic Party react joyfully yesterday at party headquarters in Yeongdeungpo, Seoul, as they hear exit poll results showing that Sohn Hak-kyu, chairman of the DP, winning the Bundang B District election. [NEWSIS]

The opposition seemed to be headed for triumph in yesterday’s by-elections with Democratic Party Chairman Sohn Hak-kyu leading in a high-profile National Assembly race by nearly 10 points in an exit poll.

According to YTN cable news, Sohn had received 54.2 percent of the votes in Bundang B District of Gyeonggi compared to 44.5 percent for rival Kang Jae-sup, former chairman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The exit poll’s margin of error was plus or minus 1.7 percentage points.

Voter turnout in yesterday’s by-elections was the highest ever for such off-year polls - possibly reflecting an interest by young voters.

According to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overall turnout was 39.4 percent for the 38 offices contested. In Bundang, turnout was 49.1 percent yesterday. Since 2000, average by-election turnout has been 32.8 percent. Turnout for the last by-elections in July was 34.1 percent.

“This by-election was perceived as a midterm evaluation of the administration, not just an exercise to fill local vacancies,” said Jaung Hoon, a political science professor at Chung-Ang University. “That probably intrigued voters.”

High-profile contests between the Grand National Party and Democratic Party pumped up voter interest. In the 38 races to fill vacancies in the National Assembly, local governments and councils, the Gangwon gubernatorial race and legislative by-elections in the Bundang B District of Gyeonggi and Gimhae B District of South Gyeongsang gained the most attention.

In Bundang, Kang fought against incumbent DP Chairman Sohn. In Gimhae, former Gyeongsang Governor and former Prime Minister-designate Kim Tae-ho battled Lee Bong-su of the People’s Participation Party, who had won the endorsement of the DP and other liberal parties.

In Gangwon, two former presidents of broadcast network MBC - Ohm Ki-young of the GNP and Choi Moon-soon of the DP - faced off against each other.

With unusually high turnout in major districts during the early-morning hours,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showed contrasting reactions.

The Grand National Party was particularly sensitive to the high turnout in Bundang yesterday morning, worrying that young, liberal voters - more likely to support Sohn - were casting ballots on their way to work.

“A high turnout before office hours is not necessarily good for us,” a GNP official said.

But GNP’s spokesman, Ahn Hyoung-hwan, push backed on negative prospects by pointing out Lee Jae-oh’s victory in last July’s by-elections.

At the time, the media speculated that Lee would lose based on high early-morning turnout and were proved wrong.

The Democratic Party yesterday continued to encourage young voters to cast their votes.

“I thank all the voters who are heading to polling stations,” said DP floor leader Park Jie-won. “The votes of the 19-year-olds, those in their 20s, 30s and 40s are particularly important. We believe the voters, who are suffering from unemployment and inflation as well as high housing rental fees and tuitions, will make the right choice for the country’s future.”

“Participation of centrist, white-collar voters in their 40s is probably the main reason for the higher turnout,” said Kim Hyeong-jun, a political science professor at Myongji University. “Voters appeared to see this election as an opportunity to make their voices heard by the administration and the politicians.”

In Bundang B District, long queues formed at polling stations and most voters were office workers on their way to work.


By Ser Myo-ja [myoja@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민주 손학규.최문순 승리..한나라 패배

손학규 대권가도 날개..한나라 김태호 김해乙 당선
민심소재 확인, 與 당정청 개편 등 격랑 불가피할 듯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열려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던 4.27 재ㆍ보궐선거에서 집권여당인 한나라당이 패배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재보선 최대 승부처로 꼽혀온 경기 성남 분당을 국회의원 보선에서 민주당 대표인 손학규 후보가 51.0%의 득표로 48.3%를 얻은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민주당은 MBC 사장 출신 대결로 주목을 받았던 강원지사 보선에서도 최문순 후보가 51.0%의 득표로 46.6%를 얻은 한나라당 엄기영 후보에 승리했다.

성남 분당을, 경남 김해을, 전남 순천 지역 국회의원과 강원도지사를 뽑는 재보선에서 한나라당은 텃밭인 분당과 전통적으로 여당 강세지역이었던 강원을 빼앗김으로서 패배했다.

다만 한나라당은 경남 김해을 국회의원 보선에서 김태호 후보가 51.0%를 얻어 48.9%를 획득한 국민참여당 이봉수 후보를 눌렀다. 국회의원 3석 중 1석을 얻는데 그친 것이다. 또 서울 민심의 가늠자로 간주된 서울 중구청장 재선거에서는 한나라당 최창식 후보가 51.3를 얻어 48.7%를 획득한 민주당 김상국 후보를 눌렀다.

전남 순천 보선에서는 민주노동당 김선동 후보가 36.2%의 득표로 21.7%를 얻은 무소속 조순용 후보를 눌러 호남 지역에 진보정당의 첫 깃발을 꽂는데 성공했다.

한나라당은 전국 6개 선거구에서 치러진 기초자치단체장 선거에서도 서울 중구외에 울산 중구 1곳을 건지는데 그쳐 2곳에서만 승리했다.

내년 총선과 대선의 길목에서 치러진 이번 선거에서 `성난 민심`이 확인됨에 따라 여권은 격랑에 휩싸일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 소장파 등을 중심으로 당ㆍ정ㆍ청 개편 등 쇄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질 전망이다. `

`민본 21`을 비롯한 소장파들은 당장 28일 모임을 갖고 안상수 체제의 교체와 정부ㆍ청와대의 대대적 개편, 원내대표 경선 연기 등을 요구하기로 했다. 지도부 교체를 요구하는 조기 전당대회 개최론이 거세게 휘몰아칠 전망이다.

분당을 패배로 위기감을 느낀 수도권 의원들을 중심으로 청와대와 거리를 두고 각자도생하면서 주류인 친이(친이명박)계의 구심점이 약해지고, 미래권력으로 거론되는 친박(친박근혜)계의 부상을 점치는 시각도 있다. 박근혜 전 대표의 정치 행보가 주목받을 전망이다.

이명박 대통령의 레임덕 가시화 여부가 주목되는 가운데 여권의 전반적인 국정동력이 약화될 전망이다. 이 대통령이 내각과 청와대의 개편 등 인적쇄신과 국정운영 기조변화의 카드를 꺼낼지 주목된다.

반면 민주당 손 후보는 `사지`(死地)에서 생환함에 따라 야권의 유력한 대권주자로 발돋움할 전망이다.

이번 승리로 한나라당 출신이라는 멍에를 벗은 외에 권력지형을 자기 중심으로 재편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자릿수에 머물던 대선후보 지지율이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손 후보가 이끄는 민주당은 이번 재보선 승리를 발판으로 여세를 몰아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향후 정국 주도권 장악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국민참여당 유시민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성지`나 다름없는 김해을 보선에서 단일후보를 당선시키지 못함에 따라 대권가도에 적신호가 켜졌다.

민주당 손학규 후보는 당선 후 기자회견에서 "민주개혁진영을 새롭게 하나로 모아 낮은 자세로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는 "패배를 깨끗하게 인정하고 승복한다"고 밝혔다.

한편 중앙선관위는 투표 마감 결과, 전체 유권자 320만8천954명 중 126만4천355명이 투표를 마쳐 39.4%의 투표율을 보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성남 분당을과 경남 김해을, 전남 순천 등 국회의원 선거구 3곳만 보면 43.5%로 동시 재보선 사상 역대 최고치였다. 분당을 투표율이 49.1%로 지난 18대 총선 때 기록한 45.2%를 넘어섰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