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hina’s no to Kim’s request

North leader asked for 30 bomber jets

김정일 “젠훙 전폭기 30대 달라”

May 09,2011
BEIJING -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requested the Chinese government support the North with the latest in military weapons during his trip to China last May, according to a source in Beijing yesterday.

China turned down the request, he said.

“Kim Jong-il returned to North Korea from China last May in a bad mood,” the source said. “There may have been other reasons as well, but one of them was the Chinese government’s rejection of his request.”

Among the weapons that Kim asked for from China were 30 Jianjiji Hongzhaji fighter-bombers loaded with C-801 and C-802 anti-ship missiles.

The two-seat aircraft, also known as the “Flying Leopard,” is currently used by the People’s Liberation Army Naval Air Force and the People’s Liberation Army Air Force.

The source said Kim was convinced that North Korea should be prepared for a counter-strike from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after the sinking of the Cheonan last March.

The North Korean leader also apparently tried to convince China that any attacks from the South and U.S. could spread to China.

The Beijing source said that China didn’t believe the North needed Flying Leopards, which have a range of 1,650 kilometers (1025 miles), because of its small sovereign airspace.

China turned down the request, saying that South Korea and the U.S. would be unable to attack if Kim Jong-il continued to insist that the North did not torpedo the Cheonan.

China has also never acknowledged that North Korea had been behind the sinking, which it has received criticism for from South Korea.

The source told the JoongAng Ilbo that Kim repeatedly told the Chinese leadership that North Korea had not sunk the Cheonan, even though Beijing sternly asked him about the incident three times during his trip.

After being rebuffed, the North Korean leader went straight home; skipping a performance of the “Dream of the Red Chamber” he was scheduled to attend at Beijing Television headquarters.

China’s refusal to help North Korea pushed Kim Jong-il to return to its biggest ally just a few months later, a rare occurrence for the North’s leader despite his precarious health condition at the time.

During Kim’s follow-up visit last August, he didn’t ask for military support but focused on crude oil and food, the source said.

Kim insisted China increase its crude oil support because a lack of fuel made the North’s warships inoperable during increased joint military drills by South Korea and the U.S.

Inter-Korean economic trade that had been cut as a punitive action by South Korea last May also hit the North hard, depriving it of fuel and food.

One analyst of North Korea-China relations said, “The cost of the weapons Kim Jong-il asked for amount to trillions of won, too much for China to accept in the first place.”

The analyst continued: “During the sensitive time when the Cheonan sank, Kim may have made an unreasonable demand, thinking he might be able to get some weapons and size up China’s willingness to support the North.”


By Chang Se-jeong [christine.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김정일 “젠훙 전폭기 30대 달라”
작년 5월 방중 때 수조원 공격무기 요청 … 후진타오 거절하자 일정 앞당겨 귀국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천안함 폭침 직후인 지난해 5월 방중 시 수조원어치의 공격용 무기를 후진타오(胡錦濤·호금도) 국가주석에게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고 베이징 소식통이 8일 전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요청한 무기체계에는 상대의 전자전 능력을 마비시킬 수 있는 젠훙(殲轟·섬굉:적을 섬멸하고 폭격한다는 뜻으로 중국 전폭기에 붙이는 항공기 형식 이름)-7(JH-7) 전폭기 30대가 포함됐다고 한다. 별명이 ‘페이바오(飛豹·나는 표범)’인 JH-7은 대함(對艦) 미사일, 대(對)레이더 미사일을 쏠 수 있 다. 최고 속도가 마하 1.75(시속 1808㎞)이고 전투 행동반경(공격 뒤 기지로 되돌아올 수 있는 최대 거리)은 1759㎞로 오키나와(沖繩)까지 포함한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은 최신형 방사포(다연장 로켓포)와 전차도 함께 요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중국 무기체계 가운데 PHL-03 방사포, ZTZ-99 전차가 최신형이다. PHL-03 방사포는 최대 사거리가 90㎞로 개성 에서도 서울 이남까지 공격할 수 있다. 현재 북한의 장사포 가운데 사거리가 가장 긴 것은 약 60㎞다. ZTZ-99 전차는 최고 시속이 80㎞나 되고 보조 연료탱크를 달면 650㎞를 달릴 수 있어 기습전에 강하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천안함 사건의 책임을 내세워 한국과 미국이 북한을 보복 공격할 가능성이 있어 이에 대비하려면 중국 최신 무기가 필요하다고 후 주석에게 주장했으나 거부당했다고 한다. 특히 김 위원장은 북한이 없으면 국경을 맞댄 중국도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순망치한(脣亡齒寒·입술이 없으면 이가 시림) 논리를 내세웠다고 한다.

이에 후 주석을 비롯한 중국 지도부는 북한 영공이 좁아 고성능 JH-7이 굳이 필요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한다. 또 김 위원장의 주장처럼 북한이 천안함을 공격하지 않았다면 한·미가 중국의 반대를 무릅쓰고 일방적으로 공격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반박했다고 한다. 당시 후 주석은 김 위원장에게 천안함 사건의 경위를 세 번이나 직설적으로 따져 물었고, 김 위원장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 소식통은 “ 김 위원장이 (지난해 5월 6일 예정됐던 홍루몽(紅樓夢) 공연을 관람하지 않고) 예정보다 일찍 귀국한 데는 여러 복잡한 사정이 있었겠지만 무기 지원 요청을 중국 지도부가 거부한 것도 또 다른 이유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 뒤 지난해 8월 말의 추가 방중 때 김 위원장은 연료 부족으로 북한 해군 함정의 절반 정도를 놀리고 있다며 함정 훈련용 디젤유와 식량 지원을 요청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북·중 관계에 밝은 한 전문가는 “천안함 사건 직후의 민감한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중국의 대북 지지 의향을 탐색할 목적에서 무리한 요구를 해봤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