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im Jong-il back in the high-heel shoe groove

‘굽 있는 구두’ 신은 김정일…건강 호전됐나

May 17,2011
From left: Kim Jong-il in high heels in October 2007, Kim in 1-inch heels in November 2008, and Kim in 2- or 3-inch heels on May 14. [YONHAP]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seems to have gotten back on his feet after his 2008 stroke - or back in his high heels, to be exact.

The communist leader has recently been seen strutting about in 1-inch heels, a shift from the more comfortable shoes he had taken to wearing since he reportedly fell ill in August 2008. The change, as seen in the most recent photo from May 14, has brought observers to believe that the North Korean leader’s health has improved.

Kim had been visibly grayer and thinner in photos from the Korean Central News Agency when he first appeared in public in April 2009 after he had become ill. Medical experts believed at that time that he had lost the use of his left hand, as it was always held stiffly by his side or covered with a glove.

Other effects from his stroke had been difficult to determine through the pictures, but one change had been evident: his footwear. Kim started appearing in photographs for his field guidance trips in flat-soled shoes that resembled sneakers instead of his trademark elevated shoes.

The North Korean leader has been known for his platform shoes, as he has made efforts to disguise his height. He is just short of 162 centimeters (5 foot, 2 inches).

Kim was seen in 2005 wearing platform shoes with heels as high as 12 centimeters. Kim has been seen wearing the platform shoes especially when meeting with world leaders.

Although the heels he was seen in last week are just a fraction of what he had worn a few years ago, experts believe that Kim has recovered somewhat from his 2008 illness. He was also seen opening a door with his left hand in footage from Korean Central Television, North Korea’s official broadcaster, late last year.


By Christine Kim [christine.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굽 있는 구두’ 신은 김정일…건강 호전됐나

2008년 8월 뇌졸중으로 쓰러지고 나서 바닥이 평평하거나 운동화 형태의 신발을 신던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다시 굽 있는 구두를 신기 시작했다.

특히 쓰러지기 전에는 `키 높이 구두`를 자주 신었던 김 위원장이라 굽이 있는 구두를 다시 꺼내 신은 것은 건강 호전의 신호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14일 김 위원장이 평안북도 구장군의 구장양어장을 현지지도했다며 송고한 사진에서 김 위원장은 2∼3㎝ 정도의 굽이 있는 검은색 구두를 신고 있다.

바닥에 고무를 대 따로 굽이 없는 검은색 스니커즈형 구두나 굽 없이 바닥이 일자로 연결된 `컴포트화`를 신던 이전과는 구별되는 모습이다.

직전의 공개활동이었던 9일의 남흥청년화학연합기업소 현지지도 사진에서도 김 위원장은 스니커즈형 구두를 신고 있다.

김 위원장은 162㎝인 키 때문인지 굽이 높은 구두를 즐겨 신었고 2007년 10월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때도 6∼7㎝ 정도 돼 보이는 키 높이형 구두를 신고 등장했다.

그러나 2008년 11월 초 북한 매체를 통해 공개된 사진에서는 `컴포트화`를 신은 모습이 포착돼 같은 해 중반 뇌혈관계 질환을 앓았다는 관측에 힘을 실었다.

이 때문에 굽 있는 구두로의 `귀환`은 김 위원장의 건강 호전을 짐작할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오지만 2008년 이전보다는 굽은 낮은 편이라 여전히 거동이 예전만큼 편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작년 말에는 김 위원장이 현지지도 중 움직임이 불편했던 왼손으로 아파트의 방문을 여는 모습이 조선중앙TV로 방영돼 김 위원장의 건강이 나아진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