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up takes mystery out of somaek

검찰도 황금비율 소맥잔 필요해?

June 13,2011
A glass measuring cup which has markings for mixing and cartoon faces for each different combination is seen in this picture illustration at the cup seller Love3’s factory in Seoul on June 7. [REUTERS/YONHAP]

For hard-drinking Koreans, few combinations of alcohol have as strong a hold on their hearts as the popular local version of a boilermaker.

Somaek, the mix of Korea’s national alcohol soju - a distilled vodka-like liquor - with beer, is a popular tipple for many who find straight soju too strong, but aren’t that keen on beer by itself.

As a result, one lively debate when Koreans gather to drink is the best ratio of the concoction. For some, pouring soju and beer is a chance to brag about their mixology skills and prime somaek combinations.

Others line up glasses and concentrate on mixing with all the intensity of a laboratory scientist.

But now, a new glass measuring cup takes the mystery out of making the concoction, allowing partiers to mix according to their favorite taste every time.

“One day, my daughter brought a beaker from her school. I started using it to not forget the golden ratio,” said Woo Sang-taek, the designer and seller of the cup, which has markings for mixing and cartoon faces for each different combination.

The 39-year-old Woo, who says he loves somaek more than any other drink, decided to share his idea about the cup, and since late last year has sold thousands online.

The cup provides guides for all possible permutations, from the one-to-nine soju-to-beer mix described as “gentle and smooth” up to “blackout” - a five-to-five mix.

The golden ratio, according to Woo, is three-to-seven, which combines the alcohol from soju and carbonated fizz of beer.

The cup, which went on sale in December - just in time for raucous year-end drinking parties - has drawn a mixed response.

“As soon as I saw it online, I felt like going out to drink somaek right away. It is so tempting.” said Kim Myung-jin, a 26-year-old graduate student.

But others said the logical, metric approach could take all the fun out of drinking.

“If we use the measuring cup, there’s no human interaction and no fun stories about all the strange combinations people make,” said a 37-year-old office worker Kim Tae-hyun.

But Woo said that the cup, which only costs 3,000 won ($2.80), actually makes drinking more fun by providing guides to different somaek combinations. “Everyone using this cup says it is so cool. It is out of stock now,” he added.


Reuters Life!


한글 관련 기사 [일간스포츠]

검찰도 황금비율 소맥잔 필요해?

온라인숍을 운영하는 우상택(38) 사장은 요즘 매일같이 철야 근무를 하고 있다. 소주와 맥주를 섞어 마시는 일명 '소맥' 전용잔 주문이 쏟아지고 있어서다. 판촉물 판매를 위한 미끼 상품으로 내놓았다가 술자리에서 폭탄주를 자주 마시는 것으로 알려진 대검찰청과 기업체 등을 비롯해 소맥을 즐기는 애주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예전에도 소맥 전용잔이 나오긴 했지만 우 사장의 '쏘맥잔'이 뜨는 이유는 소주와 맥주의 비율을 1:9에서부터 5:5까지 눈금으로 표시해 취향과 주량에 따라 제조할 수 있도록 했다는 점이 주목받았기 때문이다. 특히 1:9 비율은 '부드럽게 술술', 3:7 비율은 '소주황금비율', 5:5 비율은 '기절만취주의' 등 재치 넘치는 문구와 귀여운 캐릭터가 그려져 있다.

아이디어 넘치는 쏘맥잔은 인터넷에서 입소문이 나면서 주문이 몰려들고 있다. 오픈마켓 11번가 관계자는 "인터넷에서 화제가 된 지난 1일 하루에만 9000잔 이상 팔리며 11번가 전체 판매 1위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다른 오픈마켓까지 포함하면 이날만 대략 1만잔(1잔 3000원) 이상, 3000만원 이상 매출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쏘맥잔을 찾은 소비자도 개인에서부터 단체, 주류 관련 업체 등 다양하다. 우 사장은 "대검찰청에서도 사갔으며 모 주류 업체에서는 샘플을 보내달라고 했다"며 "한 주점 사장님은 손님들에게 내놓았더니 매출이 올라갔다며 좋아했다"고 귀띔했다.

우 사장이 소맥 전용잔을 만들게 된 것은 판촉물 판매에 도움이 될까 해서다. 그는 "평소 소맥을 즐겨 마신다. 딸의 비커에 선을 그어놓고 소맥을 제조하다가 전용잔이 있으면 좋을 것같아 3개월간 기획, 미끼 상품으로 내놓게 됐다"고 말했다.

소주와 맥주의 5가지 혼합 비율은 직접 실험해서 만들었다고 했다. 우 사장은 "한 주류 유통업체가 소개한 데이터를 참고해 직접 제조해서 마셔 보고 5가지 혼합 비율을 표시했다"며 "주량이 소주 2병인데 5대 5 비율은 정말 기절하니 주의하라"고 했다.

우 사장은 현재 원래 주력으로 하던 판촉물 사업을 중단하고 아내에 아르바이트생까지 고용해 소맥잔 판매에 전념 중이다. 그는 "반응이 좋은 만큼 일단 쏘맥잔 판매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조만간 획기적인 후속 소맥 전용잔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