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om of baby left in locker under arrest

지하철 영아 유기범은 스무 살 ‘가짜 여대생’

June 24,2011
The person who abandoned a dead baby boy in a subway storage locker in June was the child’s 20-year-old unwed mother, according to the Bangbae Police Precinct in southern Seoul.

The mother, surnamed Kim, was arrested around 10:30 p.m. Wednesday at Sillim Station of subway line No. 2 on several charges, including the abandonment of a corpse.

During questioning by police, Kim said she had met a man one year older than herself in a chat room and had sex with him in a DVD-bang, or room, last August. Her family relocated from Seoul last April, but Kim stayed behind, living in a motel near Anyang, Gyeonggi. She gave birth to the baby on May 31, according to police, and he died four days after his birth. Kim put the corpse into a suitcase and left it in a locker in Sinpung Station on line No. 7 on June 4.

After 14 days, the locker management company sent the bag to a storage room of Naebang Station on the same line because no one had claimed it. An attendant at the storage room detected a stench coming from the bag and opened it, finding the baby’s decomposing corpse.

The police found Kim by tracing her mobile phone, which she used to pay for the locker.

While she was living in the motel, Kim pretended to be a model student attending the College of Law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police said, and sent fabricated straight-A transcripts to her family. The family believed her, police said, because she had previously fabricated her transcripts from high school and her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scores.

The police ordered an autopsy on the baby to see whether Kim suffocated her son. Police said she admitted to putting it face down on a large pillow.


By Shim Sae-rom [sakwon80@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지하철 영아 유기범은 스무 살 ‘가짜 여대생’

집엔 “법대 합격 사시 1차 붙었다”
매달 100만원 넘는 생활비 받아
지하철 물품 보관함에 영아 시신을 유기한 범인은 스무 살 미혼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자신이 낳은 갓난아이 시신을 지하철 무인 물품 보관함에 버린 혐의(사체유기 등)로 김모(20·여)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4일 생후 4일 된 아이가 숨지자 나흘 동안 방치하다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서울 영등포구 지하철 7호선 신풍역 물품 보관함에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날 밤 경찰에 붙잡힌 김씨는 “고등학교 때 인터넷 채팅으로 만난 한 살 연상의 오빠와 지난해 8월 DVD방에서 관계를 맺은 뒤 임신했다”고 진술했다. 출산이 가까워지자 지난 4월 김씨는 경기도 평택에서 함께 살던 홀아버지에게 “대학 기숙사에서 지내겠다”고 둘러댄 뒤 집을 나왔다. 이후 김씨는 경기도 안양지역 모텔을 전전하다 지난달 31일 한 모텔에서 홀로 남자 아이를 낳았다.

김씨는 경찰에서 “아이를 성인용 베개에 눕혀 재웠는데 4일 아침 일어나 보니 숨져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실제 대학에 입학한 적이 없는데도 “서울대 법대에 다니며 사법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는 거짓말로 1년 넘게 가족을 속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버지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법시험 1차 시험에 합격해 기숙사에서 공부하겠다”는 딸의 말을 믿고 매달 100만원이 넘는 생활비를 보내줬다고 했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