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yeongchang spokeswoman wins celebrity status

나승연 명품 영어 … ‘말의 힘’ 보여줬다

July 09,2011
Theresa Rah
DURBAN, South Africa -Theresa Rah, the spokeswoman of the Pyeongchang bid committee, has suddenly found herself in the spotlight, with the Korean public crediting the Korean city’s winning the rights to host the 2018 Winter Olympics on Wednesday to her fluent English presentation and natural charm.

With her photo having been posted on many Internet blogs and portals, she was treated like a celebrity, but one of the first things she did after the victory was calling her five-year-old son Kim Na-il at home in Korea.

When she called, Na-il was crying and said, “Mom, I saw you on television. When are you coming home?”

Talking about the phone call, Rah said with a smile, “I think by the time the Olympics are held in Pyeongchang in 2018, Na-il will be able to be proud of what I did to make it happen.”

Rah sat down for a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in her room at the Durban Hilton Hotel on Thursday morning, which was still covered with materials about Pyeongchang and English-language newspapers.

She spoke in English in the interview, which she said was more comfortable for her than Korean.

Growing up overseas with her diplomat father, Rah speaks fluent English and French.

She said she had traveled a lot when she was young, but not as much as this year and last. She said that since becoming the bid committee spokesperson in April 2010, she had racked up enough mileage to circle the earth more than 10 times.

“It’s like everything stopped all at once,” Rah said, recalling the time when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President Jacques Rogge announced Pyeongchang as the winner of the 2018 Winter Games at the IOC General Assembly in Durban.

“The next moment, we were holding each other, crying, our emotions welling up suddenly.”

She said the final presentation for the IOC on July 6 had been organized with more preparation than the previous ones, with a view toward delivering a strong yet passionate message about why Pyeongchang should win the bid.

The presentation, she said, touched her so deeply that tears welled up in her eyes even after she had made the presentation.

“The wives of IOC members were crying while talking to me about the presentation,” she said.

Rah said she had given the presentation in English to make a strong appeal to the IOC members. It wasn’t just about the language she used, she said, but also refined manners and a positive attitude.

She said she became more devoted to her job as bid committee spokesperson after seeing the residents of Pyeongchang passionately greet the IOC members who traveled to the city early this year.

The Korean athletes of the less popular winter sports she met, who she said desperately want to develop infrastructure for winter sports in Korea, also inspired her to win the bid, she said.

She said President Lee Myung-bak’s presentation in English was also a significant factor in Pyeongchang’s victory. The other bid committee members also enlivened the presentation, she said - including figure skating champion Kim Yu-na, who impressed the committee with her professionalism; Cho Yang-ho, the chairman of the bid committee, with his sincerity; and Park Yong-sung, chairman of the Korean Olympic Committee, with his humor and wit.

Although the bidding process is over, Rah said she will keep working to promote Korean sports.

After graduating from Ewha Womans University with a major in French literature, Rah worked at the Bank of Korea. She worked for one year at the state bank before moving to Arirang Television, a major English-language cable channel in Korea, when the channel was launched in 1996. She worked at Arirang for years as a reporter and anchor.


By Chun Su-jin,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나승연 명품 영어 … ‘말의 힘’ 보여줬다
‘PT의 여왕’ 평창 유치위 대변인

나승연 평창 겨울올림픽유치위원회 대변인의 가족 사진. 수년 전 남편 앤서니 김씨, 아들 나일군과 함께 찍었다. 나씨의 아들은 현재 다섯 살이다. [출처=나승연 대변인 페이스북]
요즘 한국인에게 또렷이 새겨진 이름이 있다. 나승연. 평창 겨울올림픽유치위원회 대변인이다. 서른여덟의 명민한 이 여성은 유창한 영어·프랑스어 실력으로 세계인의 눈을 사로잡았다. 논리와 감성을 두루 갖춘 그의 프레젠테이션(PT)은 IOC 위원들의 마음을 평창으로 돌리기에 모자람이 없었다. 나씨의 프레젠테이션 장면은 인터넷·모바일을 달궜다. 8일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 조회 순위 1위에 올랐다. 그는 8일 본지와 국제통화에서 “모두가 함께 해낸 일인데 저만 관심 받는 게 부담스럽다”며 겸손해했다.

 나씨는 ‘말의 힘’을 적극 활용했다. 6일 맨 처음 발표자로 나서며 ‘말’을 화두로 삼았다. “평창은 좌절할 때마다 다시 일어났습니다. 두 가지 중요한 말이 있었습니다. 끈기 그리고 인내입니다.”

 나씨의 프레젠테이션 실력은 다양한 언어를 접하며 성장해온 이력과 관련이 깊어 보인다. 케냐·멕시코 대사를 지낸 외교관 아버지 나원찬씨를 따라 영국·덴마크·캐나다 등 다양한 언어권에서 유년기를 보냈다. 1989년 한국에 돌아온 뒤에도 언어에 대한 관심은 계속됐다. 91년 이화여대에 진학해 불문학과 영문학을 복수 전공했다.

 95년 대학 졸업 후 처음 선택한 직장은 한국은행. 언어에 관심이 많았던 그는 이듬해 아리랑TV로 자리를 옮겼다. 뉴스 앵커, 퀴즈쇼 MC 등을 맡으며 영어 진행 능력을 쌓았다. 옛 동료인 안착히 jTBC 기자(전 아리랑TV 기자)는 “(나 대변인은) 자신을 드러내기보다 침착하게 성과를 내는 스타일이었다”고 설명했다.

 나씨는 사랑에서도 은근한 면모를 보였다. 고1 때 캐나다에서 교포 대학생이었던 남편 앤서니 김(40)과 만났다. 나씨가 한국 대학에 진학했지만 사랑은 계속됐다. 2000년 무역회사에 다니던 남편과 결혼에 성공했다. 남편은 현재 서울 이태원에서 ‘교토푸’라는 디저트바를 운영하고 있다.


 2000년 3월 아리랑TV를 퇴사한 나씨는 프리랜서 자격으로 아리랑TV와의 인연을 이어갔다. 2004년 ‘쇼 비즈 엑스트라’를 진행하며 한국 연예계 소식을 해외에 알렸다. 당시 일기 시작했던 한류 붐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나씨는 또 한·일 월드컵과 여수엑스포유치위원회 등 국제 행사에서 활동하며 자신의 ‘말’을 가다듬었다. 안착히 기자는 “(나 대변인은) 한국인의 정체성이 있으면서도 고급스러운 영어를 구사한다. 국제 무대에서 품격 있는 진행을 하기에 적합한 능력을 갖췄다”고 말했다.

 나씨는 8일 평창 겨울올림픽 유치 대표단의 입국 행렬에 함께하지 못했다. IOC 위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느라 홀로 남아공에 남았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