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pop proves it's got staying power in Japan

Concert tickets, souvenirs and Korean products are still top sellers

K-POP 드림팀 떴다, 도쿄돔이 떠나갈 듯 흔들렸다

July 18,2011
Girls’ Generation performs at the “K-pop Festival” at Tokyo Dome in Japan on Wednesday. [JoongAng Ilbo]

TOKYO - Excitement filled the Tokyo Dome last Wednesday as 15 K-pop groups central to the so-called “new” Korean Wave presented a concert called “K-pop Festival” featuring big-name groups such as TVXQ, Girls’ Generation, Kara, 2PM and more.

Over 45,000 fans crammed the seats for the event, which was organized by “Music Bank,” a music program on Korean station KBS.

The concert demonstrated that the “new” Korean Wave is extending the base of K-pop fans in Japan, where Korean pop culture in the form of dramas, music and film first gained popularity outside of Korea.

“We came from Toufuku last night,” a woman in her twenties said. “We stood in line to buy souvenirs starting at six in the morning.”

Claiming to be fans of TVXQ and Kara, she said she and two friends were in Tokyo for two days and had purchased 10,000 yen ($127) worth of concert souvenirs, attesting to the market value of the Korean Wave overseas.

Before the start of the concert at 6:30 p.m., the three women had also gone shopping in Ookubu Koreatown, located near Shinjuku, which has become known for the large number of shops selling Korean products and now draws over 60,000 visitors per day.

At Hullyu Department Store, which opened in 2008, sales have increased 30 percent just within the past year. With the new group of K-pop fans generated by the Korean Wave, the store now experiences a daily profit of 10 million yen on weekends. Even on a weekday, the one-kilometer-long street is packed with Hallyu shoppers from all around the city.

Although Tokyo’s economy took a hit after the recent natural disaster in Japan, Ookubu Koreatown appeared to be doing good business.

KBS’s “Music Bank” is broadcast live in 72 different languages around the world, prompting KBS Japan to organize the concert.

The tickets, priced at $149 and $162, were sold out within three days. Most concertgoers were within the 10 to 30 age group, and 70 local Japanese media outlets competed for the broadcasting rights and interviews with the bands.

It was the first time since July 2009, when TVXQ had their first concert in Japan, that any Korean artist had performed at the Tokyo Dome.

While in the past, male groups had led the Korean Wave in Japan, the K-pop Festival highlighted the talents of girl groups such as Girls’ Generation and Kara that have since become an integral part of the Korean Wave.

“I can’t believe I am performing at a place I’ve only dreamed of,” said Goo Hara, a member of Kara. “I hope that we’ll have our own concert here one day.”

TVXQ’s U-Know Yunho, the only Korean artist to have performed at the Tokyo Dome twice, said, “I am overwhelmed with emotion to be back in this place, which has given me so many memories. Being here today with younger singers, I feel as if I have become an athlete with the national team.”

Kim Choong, the event producer, called the event “an effort to lower the global wall and give rising groups an opportunity” to shine.

A portion of the profits from the concert will be donated to relief efforts in Japan.

The event will be broadcast in 72 languages on Friday at 6 p.m. on KBS2.


By Kang Hye-ran [estyl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K-POP 드림팀 떴다, 도쿄돔이 떠나갈 듯 흔들렸다

4만5000명 몰린 K-POP 페스티벌13일 일본 도쿄돔을 가득 채운 K-POP팬들. 한국의 아이돌 스타들이 총출동했다. 일본 각지에서 온 관객 4만5000여 명이 K-POP 열기에 몸을 맡겼다.
도쿄돔이 흔들렸다. 이번엔 K-POP(한국 대중가요) 해일 때문이었다. 13일 일본 도쿄가 자랑하는 공연장 도쿄돔. KBS 가요순위 프로그램 ‘뮤직뱅크’가 마련한 ‘ K-POP 페스티벌’에 동방신기·카라·소녀시대·2PM 등 15개 팀이 합동 공연을 펼쳤다. 4만5000여 관객을 열광시킨 무대는 드라마 한류의 본산지 일본에서 K-POP을 통한 장르·세대 확장이 가속화하고 있음을 확인시켰다.

 ◆장사 되는 곳은 한류타운뿐=“도후쿠(東北)에서 어젯밤에 왔어요. 아침 6시부터 줄 서서 기념품을 샀어요.” 오전 11시 도쿄돔 페스티벌 기념품 판매대 앞에서 만난 20대 여성 셋은 이번 공연에 대한 기대감으로 들떠있었다. 동방신기와 카라 팬이라는 이들은 이 공연을 위해 1박2일 일정으로 도쿄에 왔다. 이날 구입한 기념품 가격만 1만엔(약 13만원)이 넘는다고 했다.

 이들은 공연 시간(오후 6시30분) 전까지 오오쿠보(大久保) 한류타운에서 쇼핑을 계속했다. 신주쿠(新宿) 인근 한인타운에 관련 가게가 하나 둘 들어서면서 형성된 한류 타운은 유동인구가 하루 6만 명에 이른다. 2008년 문을 연 ‘한류백화점’의 경우 지난해부터 찾는 손님이 30% 이상 늘었다. 기존 드라마팬에 K팝 팬이 더해지면서다. 요즘은 주말 하루 매출이 1000만엔(1억30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진다. 평일인 이날도 차도 양측 1㎞ 가량 도보에 각지에서 모여든 한류 쇼핑객이 북적댔다. “지진으로 도쿄 경기가 휘청거려도 유일하게 성업하는 데가 오오쿠보 한류 타운”이라는 말이 실감났다.

 K-POP 페스티벌 공연은 이를 재확인시켰다. ‘뮤직뱅크’가 72개국에 생방송되는 것을 계기로 KBS재팬(Japan)과 함께 추진된 이 행사엔 내로라하는 K-POP 아이돌 가수들이 총집결했다. 좌석대별 1만2800엔(17만원)과 1만1800엔(14만원)으로 책정된 공연 티켓은 지난달 발매 사흘 만에 매진됐다.

 ◆장벽 낮추는 합동 콘서트=2009년 7월 동방신기 단독공연 이후 한국 가수가 도쿄돔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녀시대·카라 등 걸그룹으로 확장돼 온 K-POP 한류 파워를 과시하는 첫 합동무대였다.

 카라 구하라는 “상상만 하던 무대에 서게 돼 믿기지 않는다. 언젠가 이곳에서 카라 단독 공연을 할 수 있게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국 가수로는 처음으로 도쿄돔에 두번 선 동방신기의 유노윤호는 “각별한 추억이 깃든 곳이라 감개무량하다. 오늘은 마치 국가대표가 된 기분”이라고 했다.

 KBS는 이번 공연에 자체 인건비를 제외하고 71억원을 투여하는 공을 들였다. 방송사가 주축이 된 한류 공연에 대해 “이미 자리잡은 대표주자가 아닌 차세대 그룹에게 글로벌 진입 장벽을 낮춰주는 기회”(김충 책임프로듀서)라고 의미 부여했다.

  이날 수익 일부는 동일본 대지진 피해복구에 기부된다. 녹화분은 22일 오후 6시5분부터 KBS2-TV를 통해 72개 국에 방송된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