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howbo the robot can bow and talk

날씬한 8등신의 미녀가 당신을 맞을 수도…

Aug 13,2011
안경점 내레이터로 분장한 로봇 ‘쇼보’
She has dark hair, fair skin and a slim body.

Her name is Showbo, and if you call her by name she will respond by bowing.

Showbo is a humanoid that its maker hopes will change the promotion and sales activities of Korea’s retailers.

The Korean company - also named Showbo - began the development of this robot in 2005 and mass production recently.

Showbo bows when customers pass within 2-meters, then explains a shop’s structure or product specifications.

All her owners have to do is type what they want her to say.

Showbo’s price is revolutionary, market watchers say. Unlike Japanese counterparts that cost about 70 million won ($64,785), Showbo is about one-tenth of that. Showbo is available in two versions - one for an outdoor setting and the other for indoors. The former costs 8.9 million won, while the latter is 7.9 million won.

Kim Gwang-guk, CEO of the Bundang, Gyeonggi-based firm, said the secret to the affordablity is the company’s mass production. The factory in Siheung, Gyeonggi, is capable of producing 10,000 indoor Showbos and additional 10,000 outdoor Showbos every month.

For most customers in Korea, Showbo is still largely a new face. Since the company started selling Showbo in its 12 retail stores across the country since April, it has sold 89 Showbos.

“Banks, restaurants and consumer electronics goods stores are our biggest clients,” Kim says. “They tell me, they tend to attract more attention than real human salespeople.”



By Kim Hyung-eun [h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800만원대 ‘내레이터 로봇’ 월 2만 대 쏟아진다

일제의 10분의1 가격 ‘쇼보’ 출시

사람을 대신해 실내·외 판촉활동을 벌이는 ‘내레이터 로봇’이 개발됐다. 로봇 제조업체인 ㈜쇼보(www.showbo.co.kr)의 ‘쇼보’다. 8등신 미인의 외양을 하고 있으며, 반경 2m 안에 사람이 들어오면 허리 굽혀 인사하면서 제품 또는 매장에 대해 설명한다. 문자를 음성으로 자동 변환하는 장치가 있어 설명 내용을 일일이 녹음하지 않아도 된다.

 개발에 3년을 투자한 쇼보는 일본 유사 제품에 비해 가격이 훨씬 저렴한 게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김광국 대표는 “실외용은 890만원, 실내용은 790만원이다. 반면 일본 유사 제품은 7000여만원을 호가한다”고 말했다. 가격을 크게 낮출 수 있었던 건 양산체제를 갖춘 덕분이다. 경기도 시흥 시화지구에 매달 실내·외용 각 1만 대씩을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이 있다. 4월부터 전국 12개 지사에서 판매를 시작해 지금까지 89대를 팔았다.

 김 대표는 “은행·식당·전자제품 대리점처럼 적극적인 호객이 필요한 곳에서 많이 찾는다. 일반 내레이터 모델에 비해 사람들의 주목을 끄는 효과가 크다”고 말했다. 구매자 요구에 따라 다양한 의상을 무료 제공한다. 하루 30만원에 대여사업도 하고 있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