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hoto reveals actress’ dramatic transformation after surgery

[Talk of the Town] 신은경, 양악 수술로 동안 외모 변신 대성공

Aug 24,2011
A photo of actress Shin Eun-kyung, 38, revealed yesterday, shows that she has had plastic surgery.

The actress sat for the photo two months ago at White Dental Clinic in Apgujeong-dong, southern Seoul, after having undergone jaw realignment surgery there.

According to local media outlets, netizens have expressed shock at Shin’s new look, with many saying that it gives her a softer, younger look than before.

Shin’s agency said that the actress decided to have the surgery in order to take on more feminine roles.

The actress made her debut 30 years ago and has since won a steady fan base for her roles in the films “My Wife is a Gangster” (2001) and “Bystanders” (2005), among others.

Shin’s agency, K& Entertainment, said in a statement that it has “carefully studied the surgical procedure to help Shin avoid any side effects and will prepare Shin for roles in international films as soon as she recovers.”


한글 관련 기사 [일간스포츠]

신은경, 양악 수술로 동안 외모 변신 대성공



배우 신은경(38)이 양악 수술을 받고 걸그룹을 연상케 하는 얼굴로 변신했다.

23일 한 양악 수술 전문 병원 홈페이지에는 2개월 전 양악 수술을 받은 신은경 사진이 공개됐다.

신은경의 얼굴은 중후했던 예전 모습과 달리 확실히 어려보이는 모습이다. 전체적으로 작아진 얼굴은 소녀시대 윤아와 강혜정을 보는 듯하다.

수술 후 신은경은 "강하지 않은 캐릭터도 잘 소화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었고 동안이고 싶어 양악 수술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또 신은경의 담당 의사는 "수술 후 하루만에 오렌지 주스를 마시며 이틀 후 바로 죽을 먹을 만큼 빠르게 회복했다"고 설명했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