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Yoo Seung-ho to forgo college

[TALK OF THE TOWN: KOREA]

'국민동생' 유승호 측 "특례입학설 사실무근, 대학진학 포기했다"

Oct 26,2011
Popular teen actor Yoo Seung-ho declined special admission offers he received from prestigious universities, according to his agency this week.

The 18-year-old reportedly received special offers, which many Korean universities grant for celebrities and other public figures, from several different schools in Seoul, but after discussing the matter with his family, the star decided to forgo university in order to pursue acting full time.

“He decided not to attend university at this time and concentrate solely on acting,” his agency stated.

“He had a difficult time balancing school work and his acting career all through middle and high school and he didn’t want to do that in university.”

The agency added that another important factor in his decision was that the actor didn’t want to take away another student’s chances to study when he would not be able to concentrate fully on academics if he were to attend university.

Korea’s special admission program for celebrities and public figures has been controversial over the years, since those admitted under the program do not have to take the same national test or are not assessed by their grades in high school. Even so, the majority of Korean celebrities, upon getting special admission offers from the colleges, accept and attend, with the country’s exceptionally high premium put on higher education.

Yoo is currently attending Baekshin High School in Goyang, Gyeonggi, as a senior and is scheduled to graduate next February. He has starred in many popular TV dramas and films.


한글 관련 기사 [뉴스엔]

유승호 측 “특례입학설 사실무근, 대학진학 포기했다”

배우 유승호가 대학 진학을 포기했다.

유승호 소속사 측 관계자는 10월 24일 뉴스엔과 통화에서 "유승호가 대학 진학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진학 포기는 당연한 것 같다"고 말했다.

유승호는 현재 만 18세로 고등학교 3학년이다. 연예인들 중에는 특례입학을 통해 대학 진학을 하는 경우가 많기에 유승호 또한 대한 진학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계자는 "첫째는 연기 활동을 하느라 공부할 시간이 없었고 둘째는 대학을 가서도 계속 연기를 할 건데 대학 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하지 않겠나. 그래서 포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항간에 떠돌던 명문대 특례입학설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히며 "일단 유승호가 대학을 가느냐 안 가느냐가 중요한 건데 가지 않으려는 생각은 이전부터 하고 있다가 최근 최종 결정했다"고 전했다.

또 "나중에 대학을 가고 싶다 하면 그 때 생각해 볼 수는 있으나 현재로서는 대학을 가지 않는 쪽으로 마음을 굳혔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승호는 최근 SBS 드라마 '무사 백동수'에서 우수에 찬 검객 '여운'을 연기하며 호평 받았다. 관계자에 따르면 유승호는 현재 차기작을 고려 중이며 학교에도 출석하고 있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