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Zero tolerance for child porn

아동 음란물 근절 노력은 계속 해야

Dec 26,2012
We had a rude awakening about the dangerous and horrendous influence of child pornography following the spate of sex crimes against children earlier this year. A 7-year-old girl was kidnapped while sleeping at her home and brutally raped in August. In the previous month, a 10-year-old girl was also kidnapped, sexually molested and killed by a 45-year-old man under police surveillance in the southern coastal city of Tongyeong, South Gyeongsang.

The offenders confessed that they fantasized about having sexual relations with minors after watching pornography featuring children, leading to calls for a tough crackdown on such visual productions and sex crimes against minors.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in October announced strong measures to prosecute anyone who even possesses child pornography and initiated a crackdown across the nation.

Two months into its campaign to fight sex crime, the prosecution softened from the initial “zero tolerance” stance. It now says first-time criminals will be pardoned after education. It has already indicated thousands in such a short period who have loudly protested against the strict punitive actions without advance warning or probation periods. No mercy could generate too many criminals and raise human rights concerns, the prosecution explains.

But what’s appalling is that there are so many people who own child pornography in the first place. The crackdown primarily focused on people who downloaded obscene materials featuring children and teenagers from the Internet, not those who simply watched them on Web platforms. We cannot imagine how many people access child porn on the Internet.

Korea is one of the world’s largest consumers, producers and purveyors of child pornography. According to the Internet Watch Foundation of Britain, Korea accounts for 21.6 percent of child porn products circulated online, following 50 percent of the United States and exceeding 14.9 percent from Russia and 11.7 percent from Japan. Worse, many of the materials are produced and posted by teenagers themselves.

The crusade against pornography should not end as a one-time campaign. To offset protests, law enforcement authorities should provide sufficient advance warning and grace periods first and return to the no-tolerance and strict punishment principle.

We should not stop the fight against child pornography until it no longer exists in our land and our children are safe.




우리는 나주 어린이 납치 성폭행범 고종석, 통영 어린이 성폭행 살인범 김점덕 등을 통해 아동·청소년 음란물의 폐해를 목격했다. 이들이 아동 음란물을 보며 아동과의 성관계 욕구를 갖게 됐다고 실토하면서 아동 음란물이 아동 성폭행의 촉매역할을 한다는 경각심을 높이기도 했다. 이에 대검찰청은 10월 아동·청소년 음란물을 단순 소지만 해도 처벌하겠다는 ‘아동·청소년 음란물 근절대책’을 내놓고 대대적인 단속과 검거에 나섰다.

그러나 검찰은 2개월여 만에 이 같은 ‘무관용 원칙’에서 한 발 물러섰다. 초범의 경우 교육을 받도록 한 뒤 기소유예 처분을 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이유로는 순식간에 수천 명이 적발되고, 홍보와 계도 기간이 없었다는 점에서 꾸준히 이의가 제기됐다는 점 등이 거론된다. 계도 기간도 없는 무조건 엄벌주의로 너무 많은 전과자를 양산하는 것은 인권 차원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불가피했다는 것이다.

한데 여기서 정말 큰 문제는 사법부가 전원 처벌 원칙에 부담을 느낄 만큼 ‘아동 음란물’ 소지자가 많았다는 점이다. 특히 이번에 집중 단속한 것은 영상물을 다운받은 소지자일 뿐, 인터넷 실시간 서비스 방식의 음란물 시청자는 포함되지도 않았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아동음란물에 노출되고 있는지는 파악하기 힘든 실정이다.

실제로 한국의 아동 음란물 실태는 생각보다 심각하다. 영국 인터넷감시재단에 따르면 한국은 전 세계 온라인 아동 음란물 제작의 21.6%를 차지해 미국(50%)의 뒤를 잇고 있으며, 러시아(14.9%)와 일본(11.7%)보다도 많다. 청소년들 스스로 자체 제작해 올리는 아동·청소년 음란물도 상당수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점에서 우리 사회의 아동·청소년 음란물 근절 대책은 ‘전시성 반짝 사법 행사’로 그쳐서는 안 된다. 홍보와 계도의 미비로 인권침해 소지가 있었다면 충분한 홍보와 계도를 거친 뒤 다시 엄벌주의와 무관용 원칙을 천명해야 한다. 아동·청소년 음란물은 정말로 뿌리가 뽑힐 때까지 근절 노력을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