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n emotional performance leads to the next chapter

Difficult role for veteran actress Kim So-yeon was dream come true

Aug 26,2016
Kim So-yeon [JOONGANG ILBO]
For actress Kim So-yeon, the opportunity to be in the MBC drama “Happy Home,” which ended last Sunday, was a dream come true. The veteran actress has been eager to play an emotional role, and she got the chance this time by playing a mother who has lost a son in a sudden accident. Endless tragedies on the show squeezed every tear out of her character’s eyes as she caught her husband cheating and had to deal with her mother-in-law’s antics.

“I was scared every day, and that continued for the eight months,” said Kim during the recent interview with Ilgan Sports,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I have always wanted to burst out with my emotions in my previous work but never had the opportunity to play [a role with that option]. This time I did it to the level I wanted.”

Kim is on the verge of starting a new chapter of her acting career and shared more about her experience with the recently completed drama, and what roles she wants to try next.



Q. How was filming over the past eight months?

A. It was so hard. It felt like I was walking on thin ice every day. I was never relaxed, because there were many heartbreaking scenes to film. I never said I enjoyed doing this work while the drama was airing, but now that it’s done, I feel that it was good in the sense that I will never get to do something like this again.



How did you feel while crying in the show thinking of the son who died?

I wanted to use the emotions I feel for my [nephews and nieces] since I do have special love for [them]. I tried to put all my efforts to show the pain of losing a son from the beginning, and the memory of that was really carved into my subconscious. After I get fixated on that emotion, I got so emotional during the filming. I was praying everyday to be able to cry as much as possible.



Have you ever had to do something similar when filming for your other works?

Most of the characters I have portrayed are those related to an [imaginative] world that’s lesser known. The character I played here was something [more realistic] so anybody could easily tell that I was doing it with a sense of honesty. I have not been married and have never given birth so I tried so hard to imagine what it is like, and I naturally became emotional. It felt like I really had lost my son.



Did you feel a burden playing a married woman character?

I did in the beginning. I was worried that I might not be able to play a younger woman in [a romantic piece]. But now that I think back on it, I’m embarrassed that I was so worried back then. There is a wide spectrum of roles you can portray under the name of playing a mother.



Were you happy being part of this drama?

After I almost lost my voice from playing the role, I was happy on my way back home. Many times I felt, “Oh this is why people keep on acting.” I didn’t really have that many chances to really explode with emotions previously. So I always felt that desire to burst with all of my emotions. I did that until I was satisfied.



What other roles do you think you will play after this?

When I was at a press conference before the beginning of the program, I said that if I do well with this drama, I may get the chance to open the second chapter of my acting career. And now I really do think that I will have wider range of roles to choose from. I have greatly changed my thinking. Next time, I want to do something different from the characters I have played. I want to do a character that’s more upfront and strong, and I’d also like to take on a comedy role.

BY HWANG SO-YOUNG [summerlee@joongang.co.kr]






[가화만사성' 김소연 "8개월간 살얼음판 걷는 기분"]







배우 김소연(36)이 23년간의 연기 갈증을 해소했다.

올해로 데뷔 23년이 된 김소연은 MBC 주말극 '가화만사성'으로 첫 엄마 연기에 도전했다.

실제 미혼인 김소연이 부담을 느낄 법도 한 역할이었지만 누구보다 애틋한 모성애로 브라운관을 물들였다. 갑작스러운 사고로 아들을 잃은 봉해령이란 인물에 몰입, 제 몸을 가눌 수 없을 정도의 슬픔을 토했다. 남편의 불륜과 시어머니의 갖은 횡포로 눈물 마를 날이 없었던 김소연은 "8개월 동안 긴장의 연속이었다. 살얼음판을 걷는 느낌이었다. 하루하루가 무서웠지만 이제 와서 생각해보니 너무 좋았던 것 같다. 언제 또 이런 작품을 해보겠나"고 미소지었다. 그것도 잠시 정들었던 '가화만사성'과 작별이 아쉬웠는지 마지막 촬영 날을 생각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작품을 향한 애틋함이 고스란히 묻어났다.


-꽤 긴 호흡이었다. 종영 소감이 남다를텐데.

"실감 나지 않는다. 마지막 촬영은 (이)필모 오빠가 엄마랑 여행 간다면서 내게 잘 지내라고 인사 하는 신이었는데 오빠 얼굴을 보는데 눈물이 왜 이렇게 흐르는 건지 눈물을 닦고 또 닦았다. 8개월이라는 시간이 그런 관계를 만들어준 것 같다. 촬영이 끝나고 이렇게까지 펑펑 운 건 처음이다."


-8개월의 시간을 되돌아보니 어떤가.

"너무 힘들었다. 매일 살얼음판을 걷는 느낌이었다. 하루하루가 무섭고 편할 날이 없었다. 슬프고 가슴 아픈 신들이 많아 8개월을 긴장의 연속으로 살았다. 하는 동안엔 좋았다는 말이 안 나왔는데 끝나고 나니까 너무 좋다. 이런 드라마를 또 언제 해보겠나."


-아들을 잃은 고통 때문에 우는 신이 많았다.

"평소 조카 사랑이 남다르다. 조카를 볼 때 애틋한 뭔가가 있는데 그 애틋한 감정을 어떻게든 작품에 흡수시켜서 흉내라도 내보자는 마음으로 시작했다. 초반부터 아들을 잃은 고통에 울부짖는 엄마의 연기를 했더니 무의식중에 그 기억이 자리를 잡았다. 그렇게 초반에 감정을 잡아놓고 나니 신마다 울컥했다."


-다른 작품 할 때도 그렇게 연기하지 않았나.

"내가 한 캐릭터들은 대부분 경험해보지 못한 미지의 세계와 관련한 것이 많았다. '가화만사성'은 내가 잘못 연기하면 금방 알아챌 수 있는 연기라서 조금 더 집중했다. 미혼이고 아이도 낳아보지 않아서 상상하려고 노력했는데 이상하게 자연스레 흡수됐다. 진짜 아들을 잃은 듯 했다. 일부러 상상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감정 연기가 나왔다."


-유부녀 캐릭터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나.

"초반에는 있었다. 50부작을 할 수 있을까도 컸지만 엄마 연기를 하면 이제 청춘물을 못하는 게 아닌지에 대한 걱정이 더 컸다. 지금 와서 생각해보니 사치스러운 고민을 했다는 게 쑥스럽다. 엄마라는 이름으로 할 수 있는 연기가 정말 많았다. 생각했던 것보다 다양한 세계가 펼쳐질 수 있는데 그걸 이번에 깨달았다."



-드라마를 하면서 행복했던 기억은 없나.

"목이 쉴 정도로 연기하고 나면 그렇게 집에 가는 길이 행복했다. 이 드라마를 하면서 걱정했던 신을 무사히 마치고 갈 때 '이래서 연기하나봐!' 이런 걸 많이 느꼈다. 감정이라는 걸 표출할 수 있는 연기의 기회가 많지 않았다. 그래서 항상 갈증이 있었다. 조금 더 폭발했으면 좋겠는데 그런 부분이 아쉬웠는데 '가화만사성'을 통해 원없이 했다."


-다음에도 엄마 역할이 들어온다면 할 것인가.

"내가 제작발표회 당시 ''가화만사성'이라는 드라마를 무사히 잘 끝내면 제2의 연기인생이 펼쳐지지 않을까요?'란 말을 했었는데 앞으로 작품을 선택할 때 정말로 선택의 폭이 넓어질 것 같다.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