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ig data is watching (kor)

‘빅 브라더’망령 불러낸 구글의 위치정보 몰래 수집

Nov 25,2017
Google has been collecting location data from Android-powered phones even when location services are disabled, according to an investigation by the online media outlet Quartz.

The report claimed that Android phones have been collecting the addresses of nearby cellular towers regardless of the phone’s location settings and sending the data to Google, giving the company access to data about the location and movement of each phone user. The data is mined as long as there is an internet connection, even when location services are turned off and the phone does not have a SIM card. The “Big Brother” of George Orwell’s “1984” has become a reality.

Eight out of 10 Koreans have phones running Android software, which means most Koreans would be under Google’s watch. Under Korean law, anyone who collects location data without the user’s consent faces up to five years in prison or a fine of up to 50 million won ($46,000). The unauthorized collection of location data is strictly forbidden because it not only violates people’s privacy — it can also be abused for crimes.

But illicit data collection has been growing due to the fast pace of technological advancement. Users of Google’s Home Mini speaker have complained about the device being activated at random times to secretly record conversations without them knowing and transmitting the audio to Google’s main servers. As tech companies compete to get ahead in innovation and secure customers, privacy has become a more pressing issue. In this hyperconnected world, the economic winners will be determined by the size of their data.

Google admitted that it sent location data to its servers to enhance the speed and function of push notifications but said none of the data was stored. Still, the random collection of information without users’ consent is a violation of privacy laws. Their acts can slow the development of new technology by forcing regulators to strengthen privacy rules. To ease public anxiety,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must thoroughly examine the case for any illegal acts.

JoongAng Ilbo, Nov. 24, Page 34

구글이 자사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사용자들의 위치정보를 무단 수집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미국 온라인매체 쿼츠에 따르면 구글은 올 초부터 11개월간 사용자 동의 없이 위치정보를 모아 구글 본사 서버에 자동 전송했다. 심지어 사용자가 위치정보 서비스를 해제했거나 통신용 유심칩을 제거한 스마트폰도 인터넷에 연결돼 있으면 위치정보가 전송된 것으로 드러났다. 마치 조지 오웰의 소설 『1984』 속 절대권력‘빅 브라더’의 망령을 보는 듯한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국내 스마트폰의 안드로이드OS 점유율은 80%를 넘어선다. 국민 대다수가 구글의 무단 정보 수집 대상자였다는 얘기다.

현행 법률은 이용자 동의 없이 위치정보를 수집할 경우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도록 규정하고 있다. 사생활 침해는 물론 범죄 악용 소지가 있어 위치정보 수집을 철저히 금지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정보기술(IT)의 발달로 개인 정보 무단 수집은 갈수록 급증하고 있다. 구글의 인공지능(AI) 스피커 ‘구글 홈 미니’도 최근 버튼 센서에 오류가 발생해 사용자 음성을 무작위로 구글 서버에 보냈다.

이런 문제는 IT 기업의 신기술 개발과 사용자 확보 경쟁에서 빚어지고 있다. 양질의 빅 데이터가 있어야 4차 산업혁명에서 생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구글 역시 “메시지 전달 속도와 기능을 향상하기 위해 셀 ID코드로 위치정보를 알아내 서버에 보냈지만 저장하지 않고 즉각 폐기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빅 브라더처럼 사용자의 허락 없이 개인정보까지 무단 수집하는 것은 엄연한 사생활 침해다. 더구나 개인정보보호법을 강화시키는 빌미를 제공해 4차 산업혁명에 오히려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는 점을 왜 모르는가. 방송통신위원회는 위법 사항을 철저히 파악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야 할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