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myopic energy policy (KOR)

  PLAY AUDIO

July 24,2018
Due to the scorching heat wave over the countr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decided to increase electricity production from nuclear power plants. The government had to take action to help ease deepening concerns about a shortage of power despite the full activation of coal and liquefied gas plants. As demand for electricity exceeded earlier estimates even before an expected peak in August, the government had no other choice but to resort to nuclear plants despite Moon’s campaign promise to phase them out.

The government plans to advance the schedule for reactivating the Hanbit No. 3 reactor and Hanul No. 2 reactor, both of which are undergoing maintenance. It also delayed maintenance on the Hanbit No. 1 and Hanul No. 1 reactors, originally scheduled for next month, to after the summer. When taking into account the Hanul No. 4 reactor, which recently finished maintenance, five nuclear plants will supply an additional 5 million kilowatt hours of electricity during the peak time. The government is hurriedly going back to nuclear reactors after energy concerns arose out of the blue.

In the 8th Electricity Demand and Supply Plan for 2017-2031, the government estimated this year’s maximum electricity demand at 8,750 kilowatts hours in the summer. But real demand already surpassed that figure last week. Though utility authorities revised their expected maximum electricity demand to 8,830 kilowatts earlier this month, they must raise it once again if the current heat wave continues. Such failures in predicting power demand suggests the government arbitrarily lowered its estimated demand to back up its logic for phasing out nuclear plants.

The demand for electricity is expected to increase in the future as extreme weather becomes more frequent and as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progresses. We cannot but question if the government took that into account before drafting its long-term energy plan. The government’s rush to phase out nuclear plants only caused increases in plants based on coal and LNG, which pose serious threats to the environment. Instead, the government plans to expand energy supply through renewable sources, the effect of which has not been proven yet.

Japan offers a good example. Despite the shocks from the Fukushima disaster, Tokyo announced a plan to increase its share of nuclear energy up to 22 percent by 2030 from the current 2 percent.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fix its myopic energy policy if it really wants to avoid a crisis.

JoongAng Ilbo, July 24, Page 30
탈원전해도 전력대란 없다는 말 믿기 어렵다

폭염으로 전기 사용량이 급증하자 정부가 원전 가동을 늘리기로 했다. 석탄과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 전면 가동에도 전력 공급 부족이 걱정되자 나온 조치다. 전력 수요는 '피크기'인 8월이 되기도 전에 벌써 여름철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상황이 급해지자 정부는 현재 정비 중인 원전 2기는 재가동 시기를 앞당기고, 다음달 잡아놓았던 다른 원전 2기의 정비는 8월 하순으로 미뤘다. 최근 정비를 마친 원전 1기까지 포함하면 피크 기간 중 5개 원전이 500만kW를 추가 공급하게 된다. 탈(脫)원전 선언을 한 정부가 결국엔 원전에 기대게 된 셈이다.

지난해 12월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년)에서 예측한 올여름 최대 전력 수요는 8750만kW였다. 하지만 실제 수요는 이미 지난주에 이 수치를 넘어섰다. 정부가 이달 초 최대 수요를 8830만kW로 수정했지만 현재 전력 수요 추세라면 이마저도 곧 깨질 것이 분명하다. 예측 실패는 애초에 정부가 탈원전 논리를 뒷받침하기 위해 전력 수요를 너무 낮게 전망한 탓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앞으로 전력 수요는 폭염·혹한 같은 기상이변이 잦아지고, 4차 산업혁명이 진행될수록 폭발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불과 몇 개월 뒤의 수요도 못 내다본 정부의 전력 수급 계획이 과연 이런 가능성까지 대비하고 있는지 의문이 아닐 수 없다. 정부의 무리한 탈원전 정책은 값비싸고 환경에도 좋지 않은 석탄·LNG 발전을 늘리는 결과를 가져왔다. 신재생에너지를 키워 원전을 대체한다지만, 그 가능성은 여전히 논쟁거리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충격을 경험한 일본도 2030년까지 전체 발전량에서 원전이 차지하는 비중을 현재 2%에서 20~22%로 늘리기로 하는 등 탈원전에서 유턴하고 있다. 뜻하지 않은 전력 대란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진지한 재검토와 보완이 필요하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