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Hanafusas’ sacrifice (KOR)

  PLAY AUDIO

Aug 10,2018
LEE GA-YOUNG
The author is an international and security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I cried as I listened to their stories. I thought helping them was the right thing to do,” said 73-year-old Emiko Hanafusa at a restaurant named Hanafusa in Fukuoka, Japan. She was talking about how she had supported the comfort women trial that became widely known through recent film “Herstory.” Emiko and her husband, 74-year-old Toshio Hanafusa, formed a group to financially and mentally support the comfort women’s trial.

While the couple are not major characters in the movie, experts say they played a crucial role.

The couple met while in college at the prestigious Tohoku University in the 1960s and were active in social movements. Upon graduation, they moved to Osaka and were involved in the labor movement. They later moved to Fukuoka and opened a restaurant.

Through a friend, Emiko became involved in the comfort women trial. Toshio joined his wife and also became active, serving as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supporters group. To help fund the trial, they moved the restaurant from a busy part of the town to a residential area. They saved up to fund the cost for the victims’ accommodation and trial costs. In 2011, they organized a rally publicizing the stories of the victims. What motivated them?

“When I first met the victims, I was surprised that they treated me warmly despite the tremendous ordeal they had to endure because of Japan. The government ignored its responsibility for the war, so as an individual, I needed to find a way to resolve it,” said Toshio.

They were passionate about their cause, but they were faced with challenges. They were criticized by far-right Japanese groups and their restaurant was threatened. They also had differences in opinion with Korean civil groups. Nevertheless, they did not give up on the principle they had set.

Every year, they visit Busan to meet surviving victims and their families. They visited in May this year. While there hasn’t been a government-level recognition, the couple were concerned about the victims and the future of the two countries as the 2015 comfort women agreement was controversial and the number of living victims is decreasing while Korea-Japan relations remain tangled. I was moved when they said, “We are contemplating how we should reflect on the past activities and how to conclude.”

Fukuoka is the site of the Aso Mine, where more than 10,000 Koreans were forced into labor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Nowadays, many Korean tourists visit the area for the food and hot springs. In this city of contradictions, the Hanafusas sacrificed their business to help Koreans. They stood by their beliefs regardless of what others thought. The two governments should show the same courage and trust that this couple showed.

JoongAng Ilbo, Aug. 9, Page 30
하나후사 부부의 용기와 신뢰
이가영 국제외교안보팀 기자



“그분들의 사연을 듣다 눈물보가 터져 버렸어요. 돕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습니다.”

40도를 오르내리는 무더위가 끓던 지난달 초 일본 후쿠오카의 한 주택가. 가정집을 개조한 식당 ‘하나후사’에서 만난 하나후사 미에코(73)는 이렇게 말했다. 최근 영화 ‘허스토리’를 통해 널리 알려진 관부재판을 지원하게 된 계기에 대한 설명이었다. 그와 남편 하나후사 도시오(74)는 ‘관부재판을 지원하는 모임’을 결성해 근로정신대·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물심양면으로 후원했다.

영화에선 부부가 비중 있게 다뤄지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관부재판의 주역으로 이들을 꼽는 데 주저함이 없다.

1960년대 명문 도호쿠대 캠퍼스 커플로 만난 둘은 사회운동에 적극 나섰다. 졸업 후엔 오사카로 옮겨 노동운동에 투신했다. 심신이 지칠 즈음 건강도 되찾을 겸 연고가 없는 후쿠오카로 이주해 식당을 열었다. 우연한 기회에 지인을 통해 미에코가 관부재판에 발을 들였다. 아내를 뒤따른 도시오는 지원 모임 사무국장을 맡는 등 더욱 적극적이었다. 재판 지원을 위해 번화가에서 잘나가던 식당을 한적한 주택가로 옮겼다. 한푼 두푼 모아 할머니들의 체재비와 재판비용을 보탰다. 2011년엔 후쿠오카 시내에서 할머니들의 피해를 알리는 집회도 열었다. 무엇이 이들을 움직이게 한 걸까.

도시오는 “처음 피해자들을 만났을 때 일본 때문에 엄청난 고통을 겪었음에도 너무 따뜻하게 대해 주셔서 놀랐다. 정부가 지지 않는 전쟁 책임을 내 개인이 풀 방법을 찾아야 했다”고 말했다.

순수한 열정으로 걸어온 길이지만 어려움도 많았다. 일본 우익들의 비난에 시달렸고, 가게 운영이 위협받기도 했다. 한국 측 시민단체와 의견이 맞지 않을 때 마음 고생도 심했다. 그럼에도 이들은 스스로 세운 원칙을 어긴 적이 없다. 지금껏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자비를 들여 매년 부산을 찾아 생존 피해자들과 가족을 만났다. 올해도 지난 5월 다녀갔다. 한국 정부 차원의 감사 인사는 없었지만 부부는 외려 “2015년 위안부 협의는 논란에 휩싸였고 생존자들은 줄어 가는데 한·일 관계는 꼬여 있다”며 피해자들과 양국의 앞날을 걱정했다. “지난 활동을 반성하고 어떻게 정리할지 고민 중이다”는 대목에선 고개가 숙여졌다.

후쿠오카는 일본 강점기 1만여 명의 한국인들이 강제징용돼 혹독한 고초를 겪은 아소 탄광이 있던 곳이다. 요즘엔 미식과 온천을 즐기기 위해 찾는 한국 관광객들이 넘쳐난다. 이 모순된 도시에 생업을 희생해 가며 한국인들을 도운 하나후사 부부가 있다. 주변의 시선보다는 소신을 믿었던 하나후사 부부의 용기와 그들이 피해자들에게 끝까지 잃지 않았던 신뢰를 이제는 부부가 걱정하는 양국 정부가 보여야 할 때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