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tears of the merchants (KOR)

Aug 31,2018
Over 10,000 small business owners gathered in downtown Seoul despite heavy rain on Wednesday, demanding fairness in the minimum wage, which will increase by 29 percent over the course of just two years. “The government vows to make the economy fairer. The hike in minimum wage reduced incomes for small merchants like me and destroyed jobs for our staff. What is fair about this policy?” cried a 59-year-old shopkeeper from Daegu.

In a letter addressed to President Moon Jae-in, the owner of a sushi restaurant in Yongin, Gyeonggi, said that his mother, who went through cancer therapy, was helping out in the store because he could not afford to hire another worker. “Who can run a store when the employer has to pay the staff more than what he earns?” other shopkeepers complained.

Shopkeepers and small business owners are pleading with the government to have pity on them. They too are affected by the government’s pursuit of a policy aimed at increasing incomes for the common people. They said that the policy designed to increase incomes is causing their incomes to whither. The other measures the government has come up with fail to give any relief to mom-and-pop stores. The government offered to lower credit card service fees for merchants. But that benefit also does not apply to shopkeepers whose revenue is small and made mostly in cash. The cap on store rents would only benefit those running shops on busy streets or in popular districts. The offerings are hardly any comfort to corner shops that make money off feeding their neighbors.

What merchants need is different minimum wages based on business size, location, and nature. The minimum wage system should be revised to give exceptions in the hikes for businesses that have five or fewer employees. One restaurant owner doing business in Goyang, Gyeonggi, said he had to close his store to come to the protest. “If I don’t close today to attend the rally, I may have to close the business for good,” he said. It is a wonder why the Blue House, which prides itself on empathy for the working class, stubbornly ignores the desperate pleas from shopkeepers.

JoongAng Ilbo, Aug. 30, page 34
"우리 소득만 왜 줄이느냐"는 소상공인 외침에 귀 기울여야

“이게 공정 경제냐.” 1만여 명(주최 측 주장)의 소상공인들이 장대비 속에서 외쳤다. 2년간 최저임금을 29% 올린 데 반발해 2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최저임금 제도개선 촉구 대회’에서다. “소상공인 소득은 줄고 종업원은 일자리를 잃었다. 최저임금 인상을 빌미로 귀족 노조만 월급을 올려 배가 불렀는데, 이런 걸 공정 경제라 할 수 있느냐”(신중원·59·대구시 수성구)는 게 이날 집회에 참가한 소상공인들의 주장이다.

경기도 용인시에서 횟집을 운영하는 원상우씨는 ‘대통령께 드리는 글’에서 “최저임금을 줄 능력이 되지 않아 한 명을 내보낸 대신 5개월 항암 치료 끝에 회복한 어머니가 가게 일을 돕고 있다”고 했다. 참가자들은 “월급 주는 사람보다 받는 사람 벌이가 더 많은 나라가 세상 어디에 있느냐”고 항의했다.

영세 소상공인들은 그간 정부가 소득주도 성장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철저히 외면당했다고 느끼고 있다. “우리도 국민이다”고 절규하는 이유다. “소득을 높여 소비를 진작시키겠다면서 왜 우리 소득은 줄이는가”라는 게 이들의 항변이다. 비단 최저임금 인상만이 아니다. 정부가 지난 22일 내놓은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책도 그렇다. 신용카드 수수료율 우대 적용 대상을 넓히겠다지만 매출이 적은 영세 소상공인은 변하는 게 없다. 임대료 안정 역시 목 좋은 상권에나 통하는 것일 뿐 가난한 자영업자들에겐 남의 나라 얘기다.

소상공인들에게 우선 급한 건 최저임금 차등 적용이다. 5인 미만 사업장을 예외로 하는 등 지역별·업종별로 최저임금을 다르게 하는 보완책을 하루빨리 검토해야 한다. 집회에 참석한 음식점 주인 이원근(54·경기도 고양시)씨는 이렇게 말했다. “오늘 가게 문 닫고 나왔다. 하지만 그러지 않으면 영영 문을 닫아야 한다.” 소통을 자랑하던 청와대가 왜 눈앞의 소상공인들 외침에는 귀를 닫고 있는지 의문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