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eaching some civility (KOR)

  PLAY AUDIO

Sept 01,2018
Teen violence is becoming a bigger problem in Korea, with the violence becoming both bolder and from younger and younger kids. Violent behavior by preteens has tripled over the past five years with some elementary school students cursing and even beating their teachers. What has been referred to as chungnibyeong in Korea, which means bad behavior by kids at a difficult stage of puberty — say eighth grade — has given way to a new term, chosabyeong, which means bad behavior in elementary schools.

According to a study on challenges to teaching authority published by the Education Ministry, the number of cases of elementary school teachers having suffered physical or verbal abuse from their pupils jumped to 167 last year from 58 in 2013. During the same period, similar kinds of misconduct were actually reduced by a third to 1,008 cases in middle schools and halved to 1,391 cases in high schools. Although violent incidents mostly take place in higher grades, the pace of growth in incidents in elementary schools is very worrying.

In a separate study by the Education Ministry on school violence in 2018, of 50,000 victims of school violence, 72 percent were elementary school students. Although the head count at elementary schools nationwide is declining, there is more violence.

The data suggests preteens have difficulty controlling their feelings. Puberty is starting earlier, and young people today are more exposed to violence in the media and provocative content. Aggressive propensities at such a tender age could lead to a spike in youth crime, and this means the trend demands attention and some kind of comprehensive measures to address it.

The situation in our classrooms must change. Kids must learn to respect others and take responsibility for their actions. France has mandated mandatory lessons on becoming civil human beings in elementary and middle schools since 1985. Teachers also must have greater authority to discipline unruly children. Current laws do not force violent students to change classrooms or schools. Teachers can be fined or lose their teaching license for 10 years if they are accused of inflicting “emotional abuse” on students. No teachers wants to teach manners to students these days in fear of some kind of administrative backlash. The laws on teachers’ authority and child welfare must be updated to reflect the realities of today’s schools. Manners and character must be taught from infanthood. Parents must be more strict with their children, and school now have the responsibility of teaching students to be civil from an early age.
학교폭력 저연령화…‘무서운 초등생’ 급증

학교폭력의 저연령화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는 추세다. 초등학생 사이의 폭력이 눈에 띄게 증가하는 것은 물론이고 심지어 교사를 때리고 욕하는 ‘무서운 초등생’이 최근 5년 새 세 배로 늘었다. 사춘기로 인해 공격성이 커지는 현상인 ‘중2병’에 빗댄 ‘초4병’이라는 말까지 번지는 실정이다.

그제 공개된 교육부의 ‘최근 5년간 교권침해 현황’은 그 실태를 고스란히 보여준다. 초등학생의 폭행·폭언 등 교권침해 건수는 2013년 58건에서 지난해 167건으로 급증했다. 같은 기간 중학생(지난해 1008건)은 3분의 1로, 고교생(지난해 1391건)은 절반 수준으로 교권침해 건수가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절대 건수는 여전히 중·고생이 많지만 초등학생 ‘학폭’의 경우 홀로 증가 추세를 보인다는 데에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교육부의 ‘2018년 학교폭력 실태조사’에서도 학폭 피해 초·중·고생 5만 명 가운데 초등생 피해자가 72%로 가장 많았다. 초등생 수는 감소하는데 학폭은 더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이런 현상에는 어린 학생들의 감정조절·의사소통 능력 저하가 큰 원인이다. 또 신체 발육과 2차 성징이 빨라진 데다 선정적·폭력적 콘텐트에 쉽게 노출되는 환경도 문제다. 학폭 저연령화는 비행 청소년 증가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는 점에서 종합적인 대책이 시급하다.

우선은 교육적 접근이 근본처방이 돼야 한다. 타인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심성을 기르고, 자신의 행동에는 늘 책임이 뒤따른다는 의식을 심어주는 방향으로 교육과정이 가야 한다. 프랑스는 1985년 초·중학교의 ‘시민교육’을 의무화했다. 교사의 생활지도와 훈육에 필요한 교육적 권한의 제도적 뒷받침도 강화돼야 한다. 현행법엔 학폭 학생의 학급 교체나 전학 규정이 없다. 교사가 훈계를 하는 과정에서 ‘정서적 학대’라며 고발당해 5만원 이상 벌금형을 받으면 10년간 교직 취업이 제한된다. 이런 상황에선 ‘학폭’ 지도가 움츠러들 수밖에 없다. 교원지위법과 아동복지법 개정이 필요한 이유다. 바른 품성을 길러주는 것은 유아기 때부터 필요하다. 부모들도 가정에서의 밥상머리 교육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