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onscious shoppers find community at markets : Whether it’s handmade ceramic kitchenware, artisan honey or produce straight from the farm, each vendor offers something authentic

Sept 01,2018
Ddinggul Market is one of the most popular markets in the country. At the market, shoppers can get their hands on household goods from small and unique brands that are not easy to find elsewhere. The market opens at different times and in different places each session. [DDINGGUL MARKET]
Nobody knows where or when the doors open, but when they finally do, tens of thousands of visitors show up, an incredible spectacle for an event that doesn’t advertise itself. People, with bags in hand, line up to get their hands on what’s inside. Just what are they all waiting for? A weekend market.

It may seem rather peculiar to say that markets have become popular once again, since markets have been prevalent across Korea for decades. Traditional markets still attract tourists and regular visitors throughout the year, flea markets are a haven for antique-lovers and collectors, while the most ubiquitous market - the supermarket - keeps our kitchen shelves nice and full.

The markets that have become popular recently are similar to what are known as three-day or five-day markets and usually open once a month or so. But with so many markets opening up recently, you never know when and where the next one will pop up. When organizers announce a date and location for the next market, only then can vendors sign up to get a booth of their own.

When a market opens, usually for a day or two on the weekends, the head count starts with at least 5,000, and frequently goes up to 20,000 or 30,000. Most of the people who show up are women in their 20s to 40s. The demographic reflects the array of items that are available at the market, which are mostly household products for the kitchen, living room, bathroom and bedroom.



From left: The Korea Craft and Design Foundation and Market Ooom held a market together at Seoul Culture Station 284 in May. A merchant holds up fresh produce from his farm at Marche, where most of the vendors sell food and groceries [KCDF,MARCHE]
On the treasure hunt

Unlike the flea markets that were seemingly everywhere in the early 2000s, and filled with cheap, secondhand items, markets these days aren’t about the price, but the quality of the things that are being sold. The vendors that come to the markets are usually small business owners dedicated to offering something that you’ve never seen before, or something that you may be familiar with, but much better. From food, small furniture to household decorations, these markets aren’t just a place where you go and buy what you need, but a place for you to enrich your lifestyle.

For frequent visitors, weekend markets are the best place to come in contact with small and unknown brands that offer high quality products. Since it’s not easy for these brands to get space at chain retailers or department stores, these markets are sometimes the only way that the average buyer can come in contact with what they have to offer.

“There are a lot of brands that I can’t find anywhere else,” said Shin A-reum, a 34-year-old mother of a four-year-old son. “These brands are really practical. They offer trustworthy food, and also it’s really fun here. The markets have different vibes for different places, and so I visit often like I’m on a picnic.” For Shin, food brands like Mallaengi Yeosa (Miss Dried Food), Maison De Yul and Country Girl’s Right Food are treasures that she discovered during her frequent visit to the markets. Each brand sells quality food suitable for both her and her son.

There are some names that stand out even among popular markets: Ddinggul Market and Market Ooom are organized by individuals rather than a big company, and Bobusang Market was formed by a group of small business owners who came together to create a space for them to sell their wares. Other well-known markets include Marche, where farmers bring the produce they’ve grown and picked themselves, the Munhori River Market, at which artists residing in the Yangpyeong County, Gyeonggi, region can display their handiwork and Golmok Market in Jeju Island run by Playce Camp Jeju Hotel.



Making it happen

Behind what’s currently considered the biggest market in Korea, the Ddinggul Market, is Ddinggul Manim (Madam Ddinggul) Lee Hye-sun, who’s referred to as the Korean queen of households or a professional housewife by her fans. It’s surprising that a single person can be behind this hot trend, but Lee definitely embodies the lifestyle. On her blog, she shared stories of her life with her family and became hugely popular. Since starting her Naver blog in 2007, she had attracted over 125,000 followers. After being asked nearly everyday by her fans and followers where she got her pretty props from, she decided that she wanted to open a market for consumers and vendors to come together in one place. So in September 2015, she began with 25 brands that she used often, and opened up her first very own market.

What started as a small market of 25 brands grew eight times within three years, with some 200 brands participating this year. The market, being held in Busan from Friday to Saturday, is the 18th of its kind.

Over the years, the brands at the market have also grown. Eungok Doma by wood craftsman Lee Gyu-seok now sells wooden chopping boards under its very own brand name, thanks to Madam Ddinggul, and so does Mommy’s Pot, which sells cast-iron kitchenware, and Hwasoban, which sells modern ceramic plates.

Market Ooom’s beginnings were even more humble. In 2015, Son Ji-min started the prototype of what would later blossom into Market Ooom, where she recently hosted nine tents along Gijang Beach in Busan. With a friend who makes great curry, strawberries picked from her friend’s garden and antiques from her own collections, all Son did was have fun with her friends. But as word got out, she started receiving requests from all over the place, turning her into the large-scale market organizer she is today. She focuses on bringing in crafts and foods made by local master artisans, like Jang’s Natural Furniture, Sunshine Papa and Iroum.

Market Ooom is on its way to creating something new again. In July, it launched Dongchoon Market with fashion brand Sejung, creating a lifestyle select shop for vendors who participated in Market Ooom to have a venue to sell their goods to a bigger audience. Ddinggul Market will be opening an offline market in Seongsu-dong, eastern Seoul, and Euljiro, central Seoul, in October, in a joint effort with restaurant company OTD Corporation.



Coming together

As crucial as it is for a market to carry quality goods in order to succeed, what makes these markets special is that it’s not only fun for visitors, but also for vendors as well. There’s a little something for everyone who becomes a part of the festivities.

For the vendors, the market isn’t just a place where they come to sell their stuff. It’s also a place for them to buy things for themselves, and enjoy talking to other small business owners.

“I take the time to look around in between selling my stuff,” said Eom Sun-hee, president of Mommy’s Pot. “I usually buy snacks or other things for the baby, and I end up buying too much.”

“The fun of the market comes from meeting with the customers and communicating,” added Yang A-hyun, who runs Country Girl’s Right Food. Vendors who fail to sell all the things they’ve brought within the time given to them offer large discounts at the end of the day or just trade with other vendors who also have leftovers. Knowing this, frequent visitors intentionally come late, to catch the last minute sales.

As for the visitors, markets are the best place for them to find quality brands all in one place. Every brand is carefully selected by the trendiest curators, like Madam Ddinggul herself, and customers find themselves opening their wallets because they trust the tastes of the market organizers.

“When products have been curated by the organizers, whose taste has been recognized by others, then they are seen as high-quality,” said trend analyst Kim Yong-sub.

The market is also a chance for craftsmen and small business owners to meet with their customers, because it can be very hard for them to get out into department stores that charge them a high commission fees. Maison De Yul started with just 200 bottles of home-made sauce, but now it’s got its own brand an online store and a factory. Other brands have also experienced similar opportunities.

“It goes very well with the recent trend, in which consumption is focused on one’s household,” said Lee Hyang-eun, a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service design engineering at Sungshin University. “The experience provided by these markets is fun, and comes across as not at all burdensome for people to enjoy.”

“More people now enjoy the market as a place of fun and entertainment, like a playground,” said analyst Kim.

BY YOON KYUNG-HEE [yoon.soyeon@joongang.co.kr]



[강남인류]커버- 요즘 여자들은 '마켓'에 간다

하루 3만 명. 일단 '마켓'이 열렸다 하면 몰려드는 인파다. 개최 시기는 일정치 않고, 장소도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매번 달라지고, 별다른 홍보도 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미 마켓의 매력에 빠진 사람들은 다시 열릴 날만 기다린다. 마켓에 목을 매기는 기업도 마찬가지다. 이름난 마켓 기획자에겐 기업•브랜드 담당자들의 러브콜이 쏟아진다. 새로운 유통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는 마켓의 세계를 들여다봤다.

최근 여성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마켓(market)'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시장•마트와는 거리가 멀다. 오히려 지방의 ‘5일장’과 비슷하다. 기획자에 의해 장소와 날짜가 정해지면 미리 판매를 신청한 셀러(판매자)들이 공들여 만든 음식이며 물건을 챙겨 나와 판매한다. 다른 점은 5일장이 같은 장소에서 정기적으로 열리는 데 반해, 마켓은 장소도 시간도 정해져 있지 않다는 점이다.

비정기적으로 열리지만 한 번 열릴 때마다 적게는 하루 5000명, 많게는 2만~3만명이 모일 만큼 집객파워가 대단하다. 모이는 사람 대부분은 20~40대를 중심으로 한 여성이다. 이는 취급하는 상품의 특성 때문이다. 이름난 마켓일수록 음식•주방•리빙 등 라이프스타일 관련 상품들을 주로 다룬다. 생산규모는 작지만 공들여 직접 만들거나 셀러의 취향에 맞춰 구성한 소품, 건강한 먹거리, 감각적인 디자인 제품이 주를 이룬다는 점에서 2000년대 초•중반 유행했던 중고품 위주의 플리마켓(벼룩시장)과도 결이 다르다. 때문에 요즘 사용하는 ‘마켓’에는 '물건을 사고 파는 장소'라는 사전적 의미 대신, '라이프스타일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상거래 장소 또는 행사'란 의미가 더 강하다.

대형마트•백화점 등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물건들을 다룬다는 점도 마켓으로 사람이 몰리는 이유다. 4살 아들을 둔 주부 신아름(34)씨는 마켓 마니아다. 주로 소스나 간식, 아기용품을 사는데 마켓에서만 볼 수 있는 음식 브랜드인 '말랭이여사' '메종드율' '시골여자의 바른먹거리'를 즐겨 찾는다. 신씨는 "다른 데선 볼 수 없는 믿을 만한 먹거리와 재미있고 실용적인 브랜드가 많다"며 "마켓이 열리는 장소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 나들이겸 자주 다녀온다"고 말했다.

최근 가장 인기 있는 마켓은 ‘띵굴시장’ ‘마켓움’ ‘보부상 마켓’이 대표적이다. 띵굴시장과 마켓움은 개인 기획자가, 보부상 마켓은 상인 중심으로 운영된다. 이밖에 농부가 재배한 농산물을 직접 가져와 파는 '마르쉐@', 양평 지역 거주 예술가들이 모이는 '문호리 리버마켓', 이 주최하는 '골목시장(제주)'에도 많은 사람이 모여든다.

'한국판 살림의 여왕' '프로살림러'로 불리는 이혜선씨는 이런 마켓 열풍의 주역이다. 세련된 살림 솜씨로 네이버 블로그 '그곳에 그집'을 운영하며 '띵굴마님'이란 닉네임으로 팬덤을 형성한 장본인이다. 마켓을 시작한 계기를 묻자 그는 "사람들의 궁금증을 풀어주기 위해서"라고 답했다. 2007년부터 이씨가 올리는 살림 관련 게시물에 달린 댓글의 90% 이상이 '어디 제품이냐' '어디서 살 수 있냐'란 질문이었다. 일일이 답을 달아주다가 아예 판매자와 구매자를 한 장소에서 연결해줘야겠다고 생각했다는 것. 2015년 9월 자신이 사용했던 상품 업체 25곳을 모아 마켓을 연 게 지금 국내 최대 마켓으로 손꼽히는 '띵굴시장'의 시작이다.

이씨가 띵굴시장에서 선보인 목공 장인 이규석 선생의 나무도마(은곡도마), 건강한 조리도구를 위해 주부가 직접 개발한 주물냄비(마미스팟), 김화중 공예가가 만든 모던한 도자기 그릇(화소반) 등은 마켓 손님들에게 열렬한 지지를 받았고 지금은 독립 브랜드로 매장을 낼만큼 성장했다. 띵굴시장은 그동안 규모가 점점 커져 25개였던 셀러 수가 3년 만에 200여 개로 늘어났다. 이달 말에는 부산에서 18번째 마켓 개최를 앞두고 있다.

손지민씨는 부산에서 마켓 문화를 이끌고 있는 유명인이다. "마켓에 사러 오지 마세요. 놀러 오세요"라고 말하는 그는 2015년 처음 '마켓움'을 시작했다. 몇몇 친구와 부산 기장 해변에서 캠핑 텐트 9개를 치고 카레 잘 만드는 친구가 만든 카레, 아는 동네 오빠의 어머니네 밭에서 딴 딸기, 자신이 모은 빈티지 물건 등을 내놓고 마켓을 열었다. 종일 참가자들과 재밌게 지낸 것이 입소문을 타면서 여기 저기서 마켓 개최 요청이 밀려 들었고 결국 전문 마켓 기획자로 나섰다. 판소리를 전공한 그가 집중해 다루는 건 숨겨진 한국 공예품과 명인들이 만드는 먹거리다. 목공예 제품을 선보이는 '장스목공방' '선샤인파파', 전통장을 만드는 '이로움' 등이 대표적이다.

성공한 마켓은 발빠른 기업과 함께 새로운 프로젝트로 진화 중이다. 마켓움은 지난 7월 패션기업 세정과 협업해 라이프스타일 편집 브랜드 ‘동춘상회’를 론칭했다. 띵굴시장은 외식업체 OTD와 손잡고 10월 초 서울 성수동과 을지로에 오프라인 매장을 열고, 온라인 마켓도 상시 운영한다는 소문이다.

마켓에선 셀러와 손님의 구분이 없다. 찾아온 손님뿐아니라 물건을 팔러 온 셀러 역시 물건을 사고 소통하며 즐긴다. 직접 디자인한 주물냄비를 판매하는 엄선희 ‘마미스팟’ 대표는 “물건을 팔면서 짬짬이 다른 셀러의 물건을 구경하고 많이 산다”며 “주로 아이가 먹을 과자나 육아용품을 사는데 어떨 땐 그 양이 너무 많아서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는 직원의 핀잔을 듣는다"며 웃었다. ‘시골여자의 바른 먹거리’ 운영자 양아현씨는 “직접 고객을 만나고 소통하는 게 마켓의 재미”란다.

셀러는 가져온 물건을 시간 안에 다 못 팔면 가격을 낮추거나 필요한 물건을 가져온 셀러와 맞바꾼다. 가져온 물건을 다시 가져가는 데 힘과 비용을 쓰느니 저렴하게라도 팔아 버리고 가는 게 낫다는 판단에서다. 때문에 할인을 노리고 마켓 방문시간을 조절하는 사람도 상당하다.

마켓이 가진 가장 큰 매력은 뭐니뭐니해도 안목 좋은 기획자가 엄선한 브랜드를 현장에서 직접 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 띵굴마님 같은 살림 전문가가 큐레이션 한 알짜 브랜드가 한 장소에 모이니 그의 살림 솜씨를 봐온 사람이라면 마켓에 가서 지갑을 열 수밖에 없다. 트렌드 분석가 김용섭 소장(날카로운상상력연구소)은 "취향과 안목이 검증된 주최자에 의해 큐레이션 된 상품에는 신뢰감이 생긴다"며 "20~40대 여성들은 이를 통해 세련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한다"고 말했다.

일반인들이 찾기 힘든 소상공인과 공예가의 물건을 발굴해 소개하는 일도 마켓의 칭찬받을 만한 역할이다. 높은 수수료 때문에 진입장벽이 높은 백화점•마트 대신 마켓은 소상공인의 제품이 세상에 선보이는 데뷔 무대가 된다. 음식 브랜드 '메종드율'은 소스 200병을 만들어 마켓움에 참가했다가 유명해져 지금은 공장을 운영할 만큼 성장했다. 이밖에도 '나무목' '화소반' '은곡도마' '마미스팟' '이로움' 등은 이미 마켓 업계에서 이름난 브랜드다.

이런 마켓의 인기에 대해 전문가들은 "당연하다"는 반응이다. 이향은 성신여대 교수(서비스디자인공학과)는 "모든 소비가 '집'으로 집중되고 있는 최근 트렌드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마켓이 다루는 브랜드가 ‘집 꾸미기’에 적합한 물건들로 여성의 관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여기에 더해 반나절 동안 시간을 보낼 장소와 즐거운 경험을 제공한다는 점도 마켓의 인기 비결이다. 김용섭 소장은 "흥겨운 장소이자 놀이 공간으로서 마켓이 제공하는 경험을 원하는 이들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마켓에서 물건만 거래하는 게 아니라 소통하는 경험까지 즐긴다는 설명이다. 이 교수 역시 "마켓이 제공하는 경험은 부담 없고 재미도 있어서 환영받는다"고 봤다. 외식 공간 기획을 꾸준히 해온 손창현 OTD 대표는 "미국•유럽•일본 등 해외에서도 많은 사람이 숍 대신 마켓을 찾는다"며 "향후 몇 년간 마켓의 인기는 계속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경희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