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nvolving an envoy (KOR)

  PLAY AUDIO

Sept 04,2018
KIM SU-JEONG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When the vice director of North Korea’s Workers’ Party Kim Yo-jong visited South Korea in February, an unusual scene was spotted. At the Blue House photo shoot, Chief of Staff Im Jong-seok stood next to President Moon Jae-in. On the last day of her visit, Im also hosted the dinner banquet, not the minister of unification. So there was speculation that Im oversees inter-Korean relations and would be sent to North Korea as a special envoy.

Around that time, I met a North Korean defector who had been a party executive in the North. I asked, “North Koreans would know about Lim Su-kyung because she visited North Korea in 1989. How about Im Jong-seok?” He responded, “All North Koreans raved over Lim’s visit. I was studying abroad but returned to see her. About Im Jong-seok, people who are middle and upper classes all know about him and view him positively.”

Leaders would send a special envoy when drawing a big picture that may change the future of a country or to seek a breakthrough. They would choose someone who understands their intentions and is capable of delivering the message. The envoy is especially effective when he is trusted by the other party. Therefore, until the Blue House announced the plan to send a special envoy to the North and tapped National Security Adviser Chung Eui-yong as head envoy, speculation about sending Im continued. But the Blue House scrapped the Im card in fear of repercussions for his trip to Pyongyang because Im — as head of the National Council of Student Representatives in 1989 — sent Lim to the North.

On March 6, Chung went to the media room at the Blue House after returning from North Korea. “Pyongyang clearly stated the will for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ey made it clear that there is no reason to possess nuclear weapons if military threats are removed and regime security is guaranteed.”

Three days later, he met U.S. President Donald Trump at the White House and gave a briefing. “I told President Trump that, in our meeting,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said he is committed to denuclearization” he said.

Since then, the U.S. and North Korea have held a summit, but denuclearization is as elusive as ever. On Aug. 19, White House 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said that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within a year” was proposed by Moon and agreed by Kim. His remark reflects growing skepticism on the North’s willingness to give up its nuclear programs. If an envoy makes a good interpretation of Pyongyang’s words and delivers them to the world, it makes things more complicated. The problem can only be solved when Kim himself expresses a willingness to denuclearize.

JoongAng Ilbo, Sept. 3, Page 31
특사의 조건

지난 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특사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일행 방한 때 이례적인 장면이 있었다. 청와대 기념촬영에 문재인 대통령의 스태프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문 대통령 바로 옆에 선 것. 그리고 마지막 날 만찬을 통일부 장관이 아닌 임 실장이 주재한 점이다. 이후 임 실장이 남북관계를 총괄하고 있으며, 대북 특사로 파견될 것이란 관측도 한때 떠돌았다.

그즈음 당 간부 출신 탈북자를 만난 차에 물었다. “1989년 방북한 임수경씨는 북한 사람들이 잘 알겠지만 임종석 실장은 어떤가.” 그의 답. “임수경은 인민 전체가 열광했다. 숙소 앞에서 줄을 섰다. 나도 유학 중 얼굴 한번 보려고 들어갔다. 임 실장은 아래는 몰라도 중상층 이상 사람들은 다 알고 좋게 본다.” 그러면서 임 실장과 관련된 몇 가지 에피소드를 들려주기도 했다.

국가 미래를 바꿀 큰 그림을 그릴 때나 상황 돌파를 위한 비상 카드로 특사를 보낼 때 통치자들은 자신의 지근거리에서 의중을 꿰뚫고 이를 상대방에게 전달할 사람을 택한다. 상대가 신뢰하는 사람이면 효과는 더할 나위 없다. 청와대가 사흘 전 대북 특사 파견 계획을 발표하고 2일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특사 대표로 발표할 때까지 ‘임종석 특사설’이 가라앉지 않은 것도 이 때문일 게다. 문 대통령은 ‘임종석 카드’의 효용 이전에 전대협 의장으로 임수경을 북한에 보낸 ‘전력’이 가져올 국내적 파장을 고민했을 법하다.

지난 3월 6일 정의용 실장이 청와대 춘추관에 섰다. 특사로 방북하고 돌아온 날이다.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 군사 위협 해소와 체제 안전이 보장되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고 명백히 했다. 핵무기는 물론 재래식 무기를 남측을 향해 사용하지 않을 것도 확약했다.” 사흘 뒤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그는 웨스트윙 앞에 섰다. “나는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갖고 있다고 말한 것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했다. 김 위원장은 한·미 군사훈련이 지속돼야 한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다.”

이후 북·미 정상회담까지 열렸지만 비핵화는 꼬여 있다. “‘1년 내 북한 비핵화’는 문 대통령이 제안해 김정은이 동의한 것이고, 문 대통령이 이를 우리에게 전했다.” 지난달 19일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의 말은 한국의 ‘전언’을 믿고 여기까지 왔다는 뉘앙스다. 북한의 핵 포기 의지에 대한 회의론이 커지고 있다. 방북 특사가 북한의 말을 좋게 해석해 세상에 전하는 건 곤란하다. 더 꼬인다. 쿨(cool)한 김정은 위원장이 그의 입으로 비핵화 의지, 한·미 훈련 이해를 얘기하도록 해야 문제가 풀린다.

김수정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