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omething to shout about (KOR)

  PLAY AUDIO

Sept 05,2018
JUNG HYO-SIK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has disappeared from U.S. President Donald Trump’s rallies. At the Make America Great Again rally in Evansville, Indiana on Aug. 30, Trump did not mention North Korea at all. At a fundraising event in Charlotte, North Carolina, he did not talk about North Korea either. It was a major change from the Charleston, West Virginia, rally on Aug. 21, where he spent over three minutes praising how well he had done.

Trump’s attitude changed since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s fourth Pyongyang visit was canceled on Aug. 24. In an interview with Fox News, he described the meeting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s “a great success.” A week later, in an interview with Bloomberg, he said he had “great patience” for North Korea. The change came after he received a threatening letter from North Korea.

Georgetown Professor Michael Green said that Trump has woken up from the naive idea that Kim Jong-un would trust him and pursue denuclearization. Trump has returned to reality from the illusion that Kim would go for denuclearization after he promised regime security and economic assistance in Singapore. As a result, Trump is focusing on a trade war and negotiations with China, Canada and Mexico. With about two months left until the midterm election, specific numbers like tens of billions of dollars worth of tariffs can surely help.

The authority of the stalled North Korean nuclear negotiations has moved from Pompeo to newly appointed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Stephen Biegun, an envoy two steps higher than his predecessor Deputy Assistant Secretary Joseph Yun. Biegun served as a staffer for the National Security Council in Washington and worked as Vice President of International Governmental Affairs for Ford Motor Company for 10 years. So, he is expected to communicate well with Trump.

But U.S. diplomacy with North Korea led by the president and the secretary of state was downgraded to working level for prolonged talks, as it had been for the six-party talks.

South Korea’s special envoy, National Security Advisor Chung Eui-yong, visits Pyongyang today after six months. Special envoy diplomacy is repeated after the inter-Korean and U.S.-North Korea summits. But this time, the fate of denuclearization and peace depends on whether the special envoy gets Kim Jong-un to commit to specific actions to prove his sincerity for denuclearization. I hope Trump will be able to use the outcome of the special envoy’s trip as he campaigns in Montana on Thursday.

JoongAng Ilbo, Sept. 4, Page 30
트럼프 랠리의 북핵 실종
정효식 워싱턴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집회 유세에서 북핵이 실종됐다. 지난달 30일 인디애나주 에번스빌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 유세에서 북한이란 단어조차 한 번도 입에 올리지 않았다. 다음날 노스캐롤라이나 샬럿 정치자금 모금 행사에서도 똑같은 현상이 반복됐다. 직전 행사인 같은 달 21일 웨스트버지니아주 찰스턴 유세에서 “3개월이란 짧은 기간에 훌륭하게 잘 해냈다”고 3분여 성과를 자찬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을 취소한 8월 24일을 기점으로 달라졌다. 하루 전 23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은 ‘위대한 성공(great success)’”이라고 했다가 일주일 만에 블룸버그통신 인터뷰에서 “북한에 큰 인내심(great patience)을 갖고 있다”로 바뀌었다. 북한을 상대로 폼페이오 4차 방북을 제안한 친서 외교와 2차 북ㆍ미 정상회담 카드까지 써봤지만 “(종전선언을 선행하지 않으면) 협상이 결딴날 것”이란 답장을 받은 다음부터다.

마이클 그린 조지타운대 교수는 이에 “트럼프는 이제 김정은이 자신을 믿고 비핵화를 할 것이란 순진한 생각에서 정신을 차린 것 같다”고 말했다. 싱가포르에서 했던 체제 보장과 경제발전 지원 약속에 김 위원장이 순순히 비핵화에 착수할 것이란 환상을 깨고 현실로 돌아왔다는 것이다. 그 효과는 트럼프가 중국과 캐나다ㆍ멕시코와 무역전쟁과 협상에 집중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60여 일 코앞의 중간선거를 위해선 수백억 달러 관세 부과처럼 직접 수치를 과시할 수 있는 것이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대신 지지부진한 북핵 협상의 전권은 방북 취소로 체면을 구긴 폼페이오를 거쳐 스티브 비건 신임 대북 특별대표에게 내려갔다. 비건 특별대표는 국무부 내 서열이 전임자인 조셉 윤 특별대표(부차관보)보다 두 계단 높은 ‘차관급’ 실세 대북 특사다. 워싱턴에선 과거 국가안보회의(NSC) 사무처장 역할을 한 경험과 포드자동차 대관 담당 부사장을 10여 년 했기 때문에 국무부 외교관 누구보다 “대통령과 통할 것”이란 기대를 받고 있다. 하지만 “대통령-국무장관 ‘투톱’이 주도했던 북핵 외교가 과거 6자회담처럼 협상 장기화에 대비해 실무협상 급으로 강등된 것”이란 지적이 동시에 나온다.

내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한국 대북특사단이 6개월 만에 다시 평양으로 향한다. 남ㆍ북-북ㆍ미 정상외교를 거쳐 도돌이표처럼 특사외교가 재연됐지만 이번에야말로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증명할 구체적 행동을 가져올지에 비핵화와 평화체제의 운명이 동시에 걸렸다. 이튿날인 6일 트럼프 대통령의 몬태나주 유세에서 우리의 특사 방북 성과를 중간선거 홍보용으로라도 소개하길 기대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