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o every thing there is a season(KOR)

평양 정상회담에 대기업 총수 데려가는 것은 부적절하다  PLAY AUDIO

Sept 14,2018
It is not appropriate if our chaebol leaders accompany President Moon Jae-in to Pyongyang next week for his third summit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Their trip to North Korea will likely offer an unprecedented opportunity to rescue our economy from a deepening slump, not to mention promoting inter-Korean exchanges more actively than ever before. If Moon and Kim agree to open their markets in the summit, our business leaders will likely invest an astronomical amount of money in developing the archaic infrastructure in North Korea in the hope that it will lead to more profits down the road.

But to every thing there is a season. The summit slated for Sept. 18 to 20 should focus on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which has noticeably slowed. Moon himself said on Tuesday that our government must create strong momentum to achiev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build a peace regime on the Korean Peninsula. If so, the president’s top priority should be persuading Kim to take concrete actions such as submission of a list of nuclear weapons or a timetable for denuclearization. South Korea’s corporate leaders can go to Pyongyang after the denuclearization conundrum is solved.

If they already decided to accompany Moon to Pyongyang, his administration must not pressure them to invest in North Korea. No matter how many golden opportunities await them, everything is still uncertain. As seen in the unexpected suspension of the operation of the Kaesong Industrial Complex and tourism to Mount Kumgang, no one knows what will happened to such investment projects due to political uncertainties. In particular, there has been virtually no progress in denuclearizing the North. Who would dare to invest in such precarious circumstances?

Another obstacle comes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Neither the United Nations nor the United States have lifted sanctions. The Moon administration strives to broaden inter-Korean exchanges, but America takes a firm position on that issue. It was even found that the Pentagon recently planned to humiliate the Kim regime by laying bare its sly violations of UN sanctions. That means that if South Korean companies start to do business with North Korea, it could easily put their names on Uncle Sam’s sanctions list.

If the chaebol leaders really want to go to the North, the government must let them determine whether to invest there. If the situation is ripe, they will rush to North Korea on their own.
JoongAng Ilbo, Sept. 14, Page 34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 정상회담에 대기업 총수들이 동행하는 건 시기적으로 맞지 않은 일이다. 활발한 남북 교류, 나아가 한반도 통일이 수렁에 빠진 우리 경제에 공전의 기회를 줄 것이라는 건 의문의 여지가 없다. 새 시장이 열리고 북한 내 인프라 투자를 위해 천문학적 자금이 투입될 게 분명하다.

하지만 매사에 순서가 있는 법이다. 이번 회담은 무엇보다 지지부진한 북한 비핵화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 이번 회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결정적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지난 11일 밝힌 바 있다. 그러니 이번에는 핵·미사일 리스트 제출과 같은 실질적 비핵화 조치를 하라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설득하는 게 최우선이다. 대기업 총수는 비핵화 이후 가는 게 맞다.

만약 총수들의 북한 방문이 기정사실이라면 북한에 투자하도록 이들을 압박해서는 안 된다. 아무리 북한이 기회의 땅이어도 아직은 불확실성 투성이다. 개성·금강산 관광 및 개성공단 사례에서 봤듯 북한 사업은 정치적 변수로 언제 중단될지 모른다. 특히 북핵 문제는 요즘 아무런 진척도 없는 상황이다. 이런 판에 어떻게 북녘땅에 투자하겠는가.

유엔과 미국 등 국제 사회가 여전히 대북제재를 풀지 않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어떻게든 북한과의 교류를 넓히려 하지만 미국은 여전히 완강하다. 실제로 미 국방부는 최근 북한의 유엔 제재 위반 사례를 낱낱이 공개해 김정은 정권을 망신시키는 계획까지 세웠다고 한다. 자칫 북한에서 사업을 하겠다고 나섰다 미국의 제재 리스트에 오를 수도 있다는 얘기다.

이런 터라 대기업 총수의 방북은 신중히 검토됐어야 했지만 이미 결정된 일이라면 북한 내 투자 여부라도 기업 스스로 판단하게 놔둬야 한다. 때가 되면 가지 말래도 모든 기업이 북녘땅으로 달려갈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