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ature shows off its brilliance at Baekdu Daegan: Asia’s largest arboretum is home to plants and tigers

Sept 15,2018
The Baekdu Daegan National Arboretum in Bonghwa County, North Gyeongsang, which opened in May, is the biggest arboretum in Asia.
The biggest arboretum in Asia sits in Korea, upon a peaceful mountain range in Bonghwa County, North Gyeongsang. The Baekdu Daegan National Arboretum opened its doors in May, stretching across an area of 15 square kilometers (3,706 acres) - twice the size of Jongno District in central Seoul. Since it opened, the arboretum has seen over 110,000 guests as of early September, despite its distance from the capital.


Inside the vast space are some 2,000 different species of plants sitting in 27 separate exhibit zones, each packed with scenery diverse enough to be called a small arboretum itself. Due to the wide range of things to see, it may not be easy for a visitor to plan their trip without knowing which of the exhibits to put on their list. The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visited the peaceful highlands in late August to find out which spots must not be missed. It’s recommended that visitors take a guided tour with on-site staff to make the most of their trip.



Two Siberian tigers, Hancheong and Uri, stand inside the arboretum, left. An older tiger named Duman also lives in the arboretum but is kept away from guests due to old age. A child sits in a gigantic Victoria water lily leaf, right. The water lily is big enough to float even with a person in it.
Tiger power

One thing that should not be missed at the arboretum is the fact that it is the home of an animal species you may not expect to see in a peaceful mountainside: three Siberian tigers. “Just 100 years ago, tigers roamed the forests of Baekdu Daegan [Baekdu mountain range], but went extinct [in Korea]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said Kim Yong-ha, head of the arboretum. “I hoped that the arboretum would house not just the flora of the Baekdu Daegan, but also the tigers that used to live in the Baekdu mountain.”


The three tigers - 17-year-old Duman, 13-year-old Hancheong and 7-year-old Uri - were adopted from Seoul Grandpark and the Korea National Arboretum, and now live on 4.8 hectares of land - seven times the size of a football field. Duman, whose age is equivalent to 85 in humans, has lost his eyesight, and is kept in a separate field far from the reach of any outsiders.


The tigers’ home is four to five times bigger than the average space they are given at zoos, but that doesn’t mean that visitors will get to see the tigers running full-speed or digging in to fresh and bloody meat. Tigers are innately nocturnal, and they are given meals just once a day in an indoor cage.


Some visitors who come expecting to see the tigers may be disappointed if they come at the wrong time of day. If you’d like to see them relatively energetic, then the best times to visit are early in the morning or in the late afternoon. Hancheong and Uri leave their indoor habitat at 9:30 a.m. and make their way back at 5 p.m. These times are when visitors can see the two walking gracefully through the scenic Baekdu mountain range.


Visitors will also see piles of stones as big as a small house throughout the arboretum. They are hosikchong, meaning the tombs for those who have been killed by a tiger. Some 160 hosikchong have been found in the Gangwon region.






Fully informed


With a total of 27 different exhibits, it is understandably difficult for visitors to choose where to go, but thankfully guided tours are available for those in need. Different tours take visitors around the arboretum centering on different themes such as “Going to the Tiger Forest,” “Wetlands Embrace Life” or “The Scented Journey Through the Arboretum.” The JoongAng Ilbo chose the wetland tour.


“The water lily blooms at night and closes its petals during the day,” said guide Park Yeong-rae. The tour featured different species of water lilies from around the world, with some 100 different flowers flaunting their beauty. The Victoria water lily is particularly eye-catching, with its leaves that can weigh up to 15 kilograms (33 pounds). They are so large that a child could sit on it as if it was a boat. The lily exhibit ends this Sunday.


The tour proceeds onto the wild plant exhibition by way of a tiger-decorated tram. Visitors can try fishing out some insects from a small pond on their way to the next stop, a highlands wetland. This natural wetland region is similar to the Dragon Swamp located at Mount Daeam in Gangwon, the first wetland in Korea to be recognized by the Ramsar Convention.


Small streams flow here and there throughout the arboretum. Ungok Stream welcomes guests at the beginning, with Dunae Stream flowing across the inner regions of the arboretum. There are also six small valleys inside.






Rock and roll


One place that most guests stop at apart from the tiger exhibit is the rock garden, where beautiful rocks of different shapes and sizes are displayed on a gentle slope, like ancient landscape paintings.


Different paths lead up to the rock garden. One starts from the mirror pond, up a wild flower hill and down the slope that overlooks the tiger forest. Another one, recommended by the staff, takes the visitors from open fields into the forest. A five-minute stroll through the forest takes visitors to an outlook, where the rock garden, wild flower hill and birch garden can all be seen.


Once you’re at the rock garden, it’s important that you take in the aesthetics of the scenery, and not just the individual rocks. The scene itself is like a piece of art work, where the trees, rocks and flowers all sit in one peaceful and sublime harmony. A closer look can open your eyes to small flowers and plants that grow in between the rocks.


“We are planning on growing plants that grow in the northern highlands, which are experiencing a sudden drop in number due to climate change,” said Park. The wild flower hill is filled with chamomile and white birch forest sitting far ahead.


“I used to be really disappointed when I went to arboretums in the capital region, especially because of the hot weather,” said Kim Jae-pil, a 64-year-old visitor from Seoul. “But here, their attention to little details and their efforts in keeping these plants really show. I especially remember the rock garden and the wild flower hill.”


The birch forest may need some time for it to fully grow, however. Some 650 young trees have been recently planted, so the forest will start to bloom in five to 10 years.





The perfect tour

Left, visitors walk through a path in the four seasons foliage exhibit. Right, free trams that are decorated like tigers run every 10 to 15 minutes in the arboretum. [JOONGANG ILBO]
The free tram runs every 10 to 15 minutes, starting from the information center in the front of the park, driving all the way into the deepest corner of the arboretum - the autumn foliage exhibit - then back to the entrance. But the tram doesn’t stop in front of every single exhibit there is. For exhibits like the tigers, the wetland and the rock garden, visitors must walk a few minutes from the tram stop to get there. Some paths may even include an uphill trek, which may not be easy for the younger or older visitors.

The autumn foliage exhibit is perhaps the most promising spot for the upcoming cool season. Many species of trees that turn color stand gracefully, dressed in hues of green, red and yellow. It will also be the best spot for photos. Another popular photo spot, especially for the visitors in their 20s, is the four seasons foliage exhibit. Flowers that bloom at different times welcome the guests throughout the year.

The seed vault is one spot where the public is not allowed. Some 3,300 species seeds are stored in a storage facility that keeps the seeds preserved throughout the year at -20 degrees Celsius (-4 degrees Fahrenheit). The inventory includes rare specimens such as the Alpine-modest primrose and the East Asian edelweiss. Though it’s not accessible to guests, the arboretum boasts itself as a Noah’s Ark of plants with this building. For those interested, you can get a sneak peak of what’s inside the vault at the information center.

BY CHOI SEUNG-PYO [yoon.soyeon@joongang.co.kr]



The Baekdu Daegan National Arboretum is closed every Monday. It is a three and a half hour drive from central Seoul’s City Hall. Admission is 5,000 won ($4.46) for adults and 3,000 won extra for the 90-minute guided tour program. For more information, visit www.bdna.or.kr


종로구 2배 크기 수목원, 세 마리 호랑이 눈빛에 움찔

중국도 일본도 아니다. 아시아 최대 수목원은 한국에서도 첩첩산중인 경북 봉화군 춘양면에 있다. 지난 5월 4일 정식 개장한 국립 백두대간수목원의 면적은 51㎢. 서울 종로구보다 2배 넓다. 개장 100일을 넘긴 수목원은 누적 방문객 11만 명을 넘겼다.
지난 21~22일 방문한 백두대간수목원은 명성대로 거대했고, 볼거리가 방대했다. 27개 전시원은 낱낱이 하나의 수목원이라 할 만큼 규모를 갖췄다. 꼼꼼히 계획한 뒤에 방문해야 하는 이유다. 수목원 관계자와 함께 꼭 방문해야 할 곳, 현재 가장 풍광이 근사한 곳을 추렸다.

축구장 7배 면적에 사는 호랑이
백두대간수목원의 얼굴은 호랑이다. 동물원도 아니면서 호랑이를 내세운 사연이 있다. 김용하(58) 백두대간수목원장은 “100년 전만 해도 호랑이가 한반도의 척추인 백두대간을 호령했지만, 일본 강점기에 멸절됐다”며 “수목원은 백두대간 식물뿐 아니라 지구에 200마리가 채 안 되는 백두산 호랑이(시베리아호랑이)도 거두고 싶었다”고 말했다.

호랑이를 보려면 호랑이 숲으로 가야 한다. 4.8ha 면적, 그러니까 축구장 7개 크기의 방사장에 서울대공원과 국립수목원에서 두만(17세 수컷)‧한청(13세 암컷)‧우리(7세 수컷)를 입양했다. 사람 나이로 85세인 두만이는 볼 수 없다. 거동이 불편하고 예민해 방문객 눈길이 안 닿는 방사장 안쪽에서만 지낸다.

방사장은 다른 동물원 우리보다 4~5배 넓지만, 호랑이가 시속 60㎞로 질주하거나 날고기를 우걱우걱 씹는 모습을 볼 순 없다. 호랑이가 원래 야행성인 데다 식사는 저녁 한 끼, 실내 관리동에서 하기 때문이다. 동물의 왕이 아니라 낮잠만 자는 큰 고양이라며 실망하는 사람도 있다.

그나마 활동적인 모습을 보려면 출퇴근 시간을 노려야 한다. 한청이와 우리는 오전 9시 30분~10시 관리동에서 나와 오후 5시 들어간다. 이때 백두대간 능선을 배경으로 슬렁슬렁 걷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오랜 동물원 생활로 야생성이 마모됐다 해도 두 눈 부릅뜨고 펜스 쪽으로 다가오면 누구나 뒷걸음질을 친다.
수목원 곳곳에는 집채만 한 돌무더기가 있다. 호랑이에 물려 죽은 사람의 무덤 ‘호식총(虎食塚)’이다. 강원도 영월‧정선‧태백에서만 호식총이 160여 개 발견됐다.

트램 타고 즐기는 해설 프로그램
호랑이 구경부터 27개 전시원 관람까지, 볼거리가 너무 많아 막막하다면 해설 프로그램을 이용하자. 매일 7차례 진행되는 ‘호랑이 숲으로 가다’가 대표 프로그램이고, ‘습지, 생명을 품다’ ‘수목원 향기여행’ 같은 프로그램도 참여할 만하다. 지난 21일 습지 프로그램을 체험해봤다.

“수련의 ‘수’ 자는 물 수(水)가 아니라 잠 수(睡)인 것 아시나요? 낮엔 꽃을 활짝 피었다가 밤엔 꽃잎을 접고 잠을 자기 때문이죠.”
오후 1시 방문자센터 앞에서 박영래 해설사가 마이크를 잡았다. 마침 ‘세계의 수련’ 전시가 진행 중이었다. 수련 100종 가운데 빅토리아 수련이 눈길을 끌었다. 잎이 얼마나 큰지 몸무게 15㎏ 나가는 아이가 올라타도 튜브처럼 둥둥 떠 있었다. 22일 이른 아침에는 밤새 핀 빅토리아 수련 꽃을 봤다. 꽃 한 송이가 멜론 만했다. 수련 전시는 9월 16일까지다.

탐방객과 함께 호랑이 모양의 트램을 타고 자생식물원으로 이동했다. 작은 연못에서 뜰채로 장구벌레‧실잠자리 유충을 건져 관찰했는데, 아이들보다 아빠들이 더 열을 올렸다. 고산습원도 둘러봤다. 자생식물원 연못이 인공 습지라면 이곳은 자연 습지를 활용해 조성했다. 한국 1호 람사르 습지인 대암산 용늪 같은 고층습원과 갈대 나부끼는 저층습원이 공존한다.

수목원을 찬찬히 둘러보면 꽃과 나무는 물론이고 물도 좋다는 걸 알게 된다. 수목원 입구 쪽에는 운곡천이, 수목원 안에는 두내천이 졸졸 흐른다. 크고 작은 계곡도 6개나 된다. 그러니까 수목원에 들어서기 전에도 천혜의 자연이었다.

벌개미취꽃 만발한 언덕
호랑이 숲 다음으로 방문객이 많은 곳이 암석원이다. 스키장 초급 슬로프처럼 완만한 기슭에 다양한 크기의 암석을 미학적으로 배치했다.

암석원까지 가는 길은 다양하다. 거울연못에서 야생화언덕을 지나 걸어 올라도 되고, 호랑이 숲을 본 뒤 내리막길을 걸어도 된다. 수목원 관계자들은 만병초원에서 숲을 통과하는 코스를 추천한다. 낙엽송 우거진 숲이 시원하고, 제비동자꽃 같은 희귀식물을 보는 재미도 남다르다. 5분만 걸으면 전망대가 나온다. 암석원과 야생화언덕, 자작나무원이 한눈에 들어온다.

암석원에서는 돌만 보면 안 된다. 바위와 나무, 꽃이 어우러진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음미해야 한다. 시로미·월귤 같은 관목이 암석과 조화를 이루고 한쪽에선 작은 개울이 흘러 동양적인 멋이 난다. 바위 틈틈이 희귀식물도 많다. 동강 주변 절벽에서나 볼 수 있는 동강할미꽃도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박영래 해설사는 “온난화 때문에 개체 수가 급감하는 북방계 고산 식물을 암석원과 만병초원에서 꾸준히 가꿀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야생화언덕과 자작나무원도 지나칠 수 없다. 야생화언덕은 지금 화려한 들국화로 뒤덮였다. 김재필(64·서울)씨는“유별난 더위 때문인지 올여름 수도권의 수목원을 가면 실망하기 일쑤였는데 이곳은 세심히 관리한 흔적이 역력하다”며 “암석원과 벌개미취 만발한 야생화언덕이 가장 인상적”이라고 말했다.
어린 자작나무 650여 그루를 심은 자작나무원은 아직 허술한 편이다. 우람한 자작나무 70만 그루가 사는 인제 원대리를 기대하면 안 된다. 5년 뒤, 10년 뒤를 봐야 할 테다.

영국 정원 같은 사계원
수목원에는 무료 트램이 10~15분 간격으로 운행한다. 방문자센터에서 출발해 가장 안쪽 단풍식물원까지 갔다가 되돌아온다. 트램이 모든 전시원 앞까지 모셔주는 건 아니다. 호랑이 숲·고산습원·암석원 등을 찾아가려면 트램 정류장에서 500m 이상 걸어야 한다. 꽤 가파른 오르막도 있다. 다리 불편한 어른, 유모차 딸린 부모에게는 부담스럽다. 그래도 실망하지 마시라. 평지에 가까운 단풍식물원·사계원·돌담정원도 훌륭하다.

단풍식물원은 올가을 가장 붐빌 전시원이다. 섬단풍·복자기 등 다양한 단풍나무가 있다. 단풍식물원 가는 길 네군도단풍이 좌우로 도열한 모습도 근사하다. 여느 단풍과 달리 가을에도 연둣빛 이파리가 하늘거린다. 기념사진 장소로 인기다.

사계원은 영국 정원 같다. 온갖 색깔의 꽃이 조화를 이룬 풍경 덕분에 20~30대에게 인기다. 가문 여름의 끝자락이었는데도 샛노란 마타리꽃, 분홍빛 털부처꽃, 보랏빛 솔체꽃, 새하얀 수국이 어우러진 모습에 마음까지 화사해졌다.

수목원에는 식물 종자 영구 저장시설 ‘시드 볼트(Seed vault)’도 있다. 멸종 위기에 처한 식물 종자를 보존하고 연구하는 공간으로 ‘현대판 노아의 방주’라 불린다. 영하 20도 저장고에 설앵초·왜솜다리 같은 희귀식물을 포함해 약 3300종 식물의 종자가 보관돼 있다. 27개 전시원에 2000종의 식물이 사는데, 이보다 더 많은 종자가 지하 저장고에서 겨울잠을 자는 셈이다. 연구기관이어서 일반인이 들어갈 순 없다. 대신 방문자센터 2층에 시드 볼트 체험관을 마련했다.

백두대간수목원은 월요일에 쉰다. 서울에서 차를 몰고 가면 강원도 영월을 통과하는 것보다 중앙고속도로 풍기IC로 빠져나오는 게 낫다. 내비게이션에 경유지로 ‘춘양우체국’을 입력하면 된다. 서울시청에서 약 3시간 30분 소요. 수목원 입장료 어른 5000원, 90분짜리 해설 프로그램은 3000원이다. 9월에는 특별 프로그램으로 반딧불이 여행(8000원), 별자리 여행(8000원), 금강송 숲길 탐방(1만2000원)이 진행된다. 홈페이지(bdna.or.kr) 참조.

최승표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