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orea skeptics(KOR)

영국에 퍼진 북한 비핵화 비관론  PLAY AUDIO

Sept 15,2018
KIM SUNG-TAK
The author is the London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Fantasy.” That was how Mark Francois, a conservative member of Parliament, described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during a dinner at the House of Commons in London. He argued that U.S. President Donald Trump was claiming denuclearization and condoning North Korea’s hiding of nuclear weapons because he would never admit that his agenda has failed. He asked who would break this charade if North Korea isn’t going to sincerely pursue denuclearization and China doesn’t make an issue of it.

The event at Parliament was hosted by Julian Lewis, chair of the Defence Select Committee, after researchers at the Henry Jackson Society and King’s College London delivered presentations on the prospect of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Members of Parliament, scholars and journalists were in attendance, and they shared skepticism on denuclearization. The British addressed obstacles to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such as doubts abou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s sincerity, Trump’s impulsiveness and China’s uncertain position.

In April, the Defence Select Committee of the House of Commons issued a report that said Kim was ruthless but rational and would not pursue denuclearization now that his country’s nuclear weapons have become advanced. In an interview that Francois gave after helping draft the report, he said that if a military clash occurs on the Korean Peninsula, the United Kingdom would provide military support to help evacuate British citizens, and if the United States protects South Korea, the United Kingdom must get involved.

Skepticism about denuclearization talks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spread not just in the United Kingdom but also in the U.S. Senate. There are concerns that if North Korea does not denuclearize, diplomatic means will lose their momentum, and the situation will get worse before it gets better. Park Eun-ha, South Korea’s ambassador to the United Kingdom, and other South Korean participants advocated the government’s two-track pursuit of denuclearization and inter-Korean relations, but the questions continued.
Talks with North Korea did not begin because of long-range missiles. The South initiated contact by inviting North Korea to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Trump reportedly planned a tweet ordering families of U.S. troops to leave Korea, but Britain also had a plan to bring back its citizens. Unlike American and British citizens, South Koreans would suffer enormous casualties if North Korea attacks with long-range artillery.

Although Francois expressed skepticism about North Korea and China’s sincerity, he said negotiations were worth trying. Since the world is watching, the South Korean government should bring consistent progress from the third summit between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and North Korea’s Kim.


JoongAng Ilbo, Sept. 14, Page 34
김성탁 런던특파원


"판타지". 지난 12일(현지시간) 영국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저녁 자리에서 보수당 마크 프랭코이스 의원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이런 표현을 썼다. 그는 “북한이 핵무기를 숨기고 비핵화했다고 주장하는 것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용인할 수 있다”며 "자신의 어젠다가 실패했다고 인정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비핵화를 인정하고 중국도 문제 삼지 않는 상황이 수년간 이어진다면 누가 이 판타지를 깰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날 자리는 영국 싱크탱크 헨리 잭슨 소사이어티와 킹스칼리지 런던 등의 연구자들이 북 비핵화 전망을 발표한 뒤 줄리언 루이스 하원 국방위원장이 마련했다. 영국 의원과 학자, 언론인 등이 참여했는데 비핵화 관련 비관론이 쏟아졌다. 현지 인사들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진정성에 대한 의구심과 트럼프 대통령의 충동적 기질, 중국의 불확실한 입장 등 한반도 비핵화를 가로막는 걸림돌에 주로 주목했다.

이미 영국 하원 국방위원회는 지난 4월 김정은이 무자비하지만 이성적이어서 핵무기를 고도화한 마당에 비핵화의 길을 가지 않을 것이란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프랭코이스 의원은 보고서 제작에 참여한 후 가진 인터뷰에서 "한반도에서 군사 충돌이 발생하면 먼저 영국인의 탈출을 돕기 위해 해병대 역량을 제공할 것"이라며 “미국이 한국 보호에 나서면 영국도 관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영국만이 아니라 미 상원에서도 북·미 비핵화 협상에 대한 비관론은 확산하고 있다.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을 경우 외교적 수단의 동력은 떨어지고 오히려 대북 압박을 계속하기 위한 여건만 나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전해지고 있다. 박은하 주영대사 등 한국 측 참석자들이 비핵화 대화와 남북관계 개선 투트랙에 주력하는 정부의 입장을 설파했지만 현지 인사들의 질문이 그치지 않은 것과 같은 맥락이다.

그렇지만 이번 비핵화 대화의 계기는 북한의 미사일 사정거리가 길어지자 화들짝 놀란 서방이 마련한 게 아니다.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한국 정부가 주도적으로 만들어낸 결과물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가족의 소개령을 트위터로 내리려 했다고 하고, 영국도 자국민 구출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이들과 달리 한국은 북한의 장사정포 공격만으로도 수도권의 수많은 인명이 피해를 볼 처지다. 그래서 앞으로의 비핵화 동력도 한국이 만들어야 할 가능성이 크다. 김정은과 중국의 진정성에 의구심을 표하면서도 루이스 국방위원장은 저녁 자리를 마치며 "협상은 충분히 시도해 볼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한번 해보라는 세계를 향해 3차 남북 정상회담에서도 한국 정부가 꾸준한 진전책을 도출하는 게 긴요하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