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different cherry blossom ending (KOR)

  PLAY AUDIO

Sept 17,2018
MOON SO-YOUNG
The author is the culture editor at the Korea JoongAng Daily.

Japanese king cherry trees, which were planted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period and are often seen throughout Korea, are said to originate from Jeju Island. The theory has conveniently lifted the nationalistic guilt that Koreans had while enjoying cherry blossoms.
Whenever controversies arise as cherry blossom festivals are held in the spring, the Jeju origin is frequently used as a nationalistic shield.
However, the defense is quite strange as the origin of the flowers and the origin of the culture of enjoying the flowers are separate matters. Even if the origin of the cherry blossoms around the world is Jeju Island, it is hard to find an example of Korean ancestors appreciating cherry blossoms in poems and paintings. Instead, our Korean ancestors loved plum blossoms, azaleas and peach blossom far more, praising them in poems and paintings, making drinks with plum flowers and making pancakes with azalea flowers for picnics. It was Japan that came up with nighttime cherry blossom viewings and cookies with cherry blossom. There are countless Haiku poems and Ukiyo-e on cherry blossoms. In short, no matter the origin of the tree, the custom of enjoying cherry blossoms in Korea today is not a Korean tradition but comes from Japan during the occupation period.

Moreover, Korean researchers have found that the theory of king cherry trees originating from Jeju Island is not valid. The Korea National Arboretum under the Korea Forest Service analyzed the genome of Jeju king cherry trees along with researchers from Myongji University and Gachon University, and the Jeju king cherry trees and Japanese king cherry trees are different plants that were developed separately. The results were published in the September issue of Genome Biology, an international science journal.

The self-deception of packaging cherry blossom festivals with nationalism using the theory of the tree’s Jeju origin is over. There are two alternatives. We can display excessive nationalism and abolish all cherry blossom festivals. Or we can admit that the tradition of cherry blossom festival comes from Japan and develop it creatively in a Korean way.

We need to take a second look at the spring flowers that are closely related to Korean traditions but have been outshined by cherry blossoms and develop festivals in their honor. For example, azaleas have been an inspiration for many masterpieces, from Shin Yun-bok’s painting “Yeonsodapcheong” to Kim So-wol’s poem “Azalea.” We need to at least stop the self-deception of riding the popularity of cherry blossoms and claiming it is a Korean tradition because Japanese cherry trees originate from Jeju Island.


JoongAng Ilbo, , Sept. 15-16, Page 35
벚꽃 원조 논란의 허무한 끝
문소영 코리아중앙데일리 문화부장



‘일제강점기에 많이 심어진, 그래서 우리가 흔히 보는 일본 왕벚나무는 사실 제주도 왕벚나무에서 기원했다.’ 이 학설은 한국인들이 벚꽃을 즐기면서 ‘일제 잔재가 아닐까’ 하는 민족주의적 죄책감을 편리하게 덜어주었다. 벚꽃축제가 한국의 대표적인 봄축제가 되고 관련 상품이 수없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 때마다 민족주의적 방패막으로 나오는 게 ‘제주도 원산지설’이었다.

하지만 그 방어논리는 이상했다. 꽃의 원산지와 그 꽃을 즐기는 문화의 발생지는 별개니까 말이다. 설령 세계 벚꽃의 기원이 제주도라고 하더라도, 우리 조상이 벚꽃을 즐긴 예는 옛 시와 그림에서 전혀 찾을 수 없다. 대신 우리 조상은 매화, 진달래, 복사꽃을 훨씬 사랑해서 시와 그림으로 예찬하고 매화음(梅花飮)에 취하고 진달래 화전놀이를 했다. 벚꽃을 사랑해서 밤에 등을 켜고 벚꽃을 보는 밤벚꽃놀이, 벚꽃 화과자 등을 만든 건 일본이었다. 벚꽃에 대한 하이쿠 시와 우키요에 목판화도 셀 수 없이 많다. 한마디로, 원산지가 어디건, 오늘날 한국에서 벚꽃을 즐기는 풍습은 우리 전통이 아니라 일제강점기를 거쳐 일본에서 왔다는 것이다.

게다가 일본 왕벚나무의 기원이 제주도라는 학설조차 맞지 않다는 게 최근 한국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이 명지대·가천대팀과 함께 제주도 자생 왕벚나무 유전체(게놈)를 해독한 결과, 제주 왕벚나무와 일본 왕벚나무는 따로따로 발달한 별개의 식물인 걸로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세계적 저널 '게놈 바이올로지' 9월호에 게재됐다.

결국 ‘일본 벚꽃 제주도 원산지설’을 내세워 우리 전통이 아닌 벚꽃축제를 어정쩡한 민족주의로 포장하는 자기기만은 이제 끝났다. 대안은 두 가지다. 민족주의 정신을 결벽증적으로 발휘해서 벚꽃축제를 다 폐지하든지, 아니면 벚꽃축제의 전통이 일본에서 왔음을 인정하면서, 이제 한국식으로 창조적으로 발전시키든지.

그리고 언제부터인가 벚꽃에 밀려난 봄꽃들 중에 우리 전통문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꽃들을 돌아보고 그와 관련한 축제를 더 발전시킬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진달래는 신윤복의 그림 ‘연소답청’부터 김소월의 사뿐히 즈려밟는 ‘진달래꽃”까지 많은 명작에 영감을 주었다. 적어도, 인기 많은 벚꽃에 상업적으로 편승하면서 ‘일본 벚꽃 원산지는 제주도니까 이건 우리 전통이야’라고 주장하는 자기기만은 이제 그만뒀으면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