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ater doesn’t flow uphill (KOR)

  PLAY AUDIO

Sept 19,2018
KIM DONG-HO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Trevi Fountain, which was completed in 1762, is visited by millions of tourists every year. It became a famous landmark internationally through movies like Roman Holiday and La Dolce Vita. When I visited Trevi Fountain two years ago, it really was impressive. It was bigger than I thought and the area was packed with tourists. Recently, two tourists fought over the photo spot. The myth that throwing a coin over ones shoulder will ensure another visit to Rome in the future leads to competition to find the best vantage point.

I thought about Trevi Fountain because of the truth and myth about trickle-down effects and fountain effects. Fountain effect is a theory that spending increases when income and welfare assistance for low-income and mid-income classes is reinforced. Trickle-down effect is a model that money spent by the rich flows to the lower classes and growth of conglomerates also help their partners. Both are valid, but it is hard to say that one is right and the other is wrong.

However, Hong Jang-pyo,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on income-led growth, said that the economic growth paradigm relying on the export-focused large corporations has reached its limit. Instead, he believes that the fountain effect should be reinforced through income-led growth with policies like minimum wage increases. In fact, the industries involving large corporations — such as semiconductor production — do not have a major impact on job creatio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push for a reduction of tax benefits on research and development is based on its belief that businesses should pay more taxes and also do not need research and development assistance because the trickle-down effect is diminishing.

But the reality is the opposite. Chaebol still lead investment and employment. Eight major companies, including LG, had an investment relay totaling 400 trillion won ($355.9 billion). The jobs created from the investments and impact on the partners will number more than 200,000. It shows the trickle-down effect on exports is still valid. A surge of unemployed workers from closed Hyundai Heavy Industry and GM Korea’s Gunsan plant also proves the trickle-down effect. If water doesn’t flow down, the fountain itself would dry up.

The Blue House bringing the heads of four major conglomerates to the inter-Korean summit in Pyongyang can also be explained with the trickle-down effect. If big companies take the lead, the impact of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will grow.
The Trevi Fountain is a fountain, but water spurts out from the top. Water has to flow from high to low.

JoongAng Ilbo, Sept. 18, Page 31
낙수효과의 진실

1762년 완성된 트레비 분수는 해마다 수백만 명이 찾는다. 외국에도 널리 알려진 건 영화 '로마의 휴일'과 '달콤한 인생'을 통해서였다. 이 영화가 각인시킨 효과 때문인지 2년 전 가봤더니 역시 인상적이었다. 생각보다 규모가 컸고 밀려드는 관광객들로 발 디딜 틈도 없었다. 최근 관광객 두 명이 '셀카 명당'을 놓고 난투극을 벌였을 정도다. 연못을 등지고 동전을 던져 넣으면 로마를 다시 방문한다는 속설이 이런 자리 다툼을 가열시킨다.

트레비 분수가 떠오른 건 분수효과와 낙수효과에 대한 오해와 진실 때문이다. 분수효과는 아래에서 위로 물을 뿜어내듯 저소득층 및 중산층에 대한 소득ㆍ복지 지원을 강화해야 소비가 늘어난다는 가설이다. 이에 비해 낙수효과는 부유층이 돈을 쓰면 저소득층에게도 흘러간다는 것으로, 대기업이 성장하면 협력업체도 덕을 본다는 가설이다. 두 가설 모두 타당한 측면이 있어 어느 쪽만 옳고 다른 쪽이 틀리다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최근 출범한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 홍장표 위원장은 “한국 경제를 이끈 수출 대기업의 낙수효과에 의존한 경제성장 패러다임이 한계에 봉착했다”며 낙수효과를 깎아내렸다. 그 대신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한 소득주도 성장을 통해 분수효과를 키워야 한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실제로 반도체 등 대기업의 장치산업은 고용 창출 효과가 크지 않다. 문재인 정부 들어 법인세 인상에 이어 공정거래법 강화, 연구개발 세액공제 축소가 줄을 잇는 것도 낙수효과가 사라졌으니 세금이라도 많이 내고, 연구개발 지원도 필요 없다는 논리에서 나오고 있다.

현실은 정반대다. 대기업은 여전히 투자ㆍ고용의 견인차다. 최근 LG를 비롯해 투자 릴레이에 나선 8개 대기업의 투자자금은 400조원에 달한다. 이로 인해 창출되는 일자리는 협력업체에 미치는 파생효과까지 포함하면 20만 개가 넘는다. 이는 수출기업의 낙수효과가 살아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공장이 문을 닫자 실직자가 쏟아지는 현대중공업ㆍ한국GM 군산공장도 낙수효과를 방증한다. 낙수가 없으면 분수 자체가 말라버린다는 얘기다.

오늘 청와대가 남북 정상회담에 4대 기업 총수ㆍ대표를 이끌고 가는 것도 낙수효과로 설명할 수 있다. 대형 기업이 앞장서야 남북 경협의 파급효과도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의도라면 낙수효과부터 인정해야 한다. 트레비 분수도 말만 분수지 위에서 물이 콸콸 흘러내린다. 유튜브라도 찾아보면 금세 확인할 수 있다. 물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를 수밖에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