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hat is a real hanbok? (KOR)

  PLAY AUDIO

Sept 20,2018
LEE JI-YOUNG
The author is a reporter in the art team of the JoongAng Ilbo.

In the history of AI development, distinguishing dogs from cats was a challenging question. A three-year-old can tell the difference between dogs and cats, but a supercomputer couldn’t. In the early AI system, the characteristics of dogs and cats needed to be input first. With universal characteristics such as four legs, fur and a tail, computers would perceive almost all animals as dogs.

More specific features like the condition of the fur and the shape of the ears were added, but the AI still made errors. Dogs that don’t fit these characteristics could not be recognized. In the 2010s, deep learning using big data was used to help AI distinguish dogs and cats. What one can easily distinguish with their eyes, like the difference between dogs and cats, was impossible to be defined in words.

A movement to apply a far more complex classification to Korean traditional clothing, hanbok, has started. The Jongno District Office, which has offered restaurant discounts and other benefits to those wearing hanbok, decided not to offer the benefits to those wearing modified hanbok that do not fit traditional standards. The district office will request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exclude “fusion” outfits from being granted free admission to palaces.

The district office held a conference on traditional outfits on Sept. 11. The hanbok that tourists borrow from rental shops near the palace for 10,000 won ($8.90) to 30,000 won were discussed. Attendees pointed out that these modified hanbok have excessively puffy skirt with hoops, ribbons tied on the back of the waste, flashy gold and silver accents and are made with cheap fabric. District head Kim Young-jong said that it was not desirable to give benefits to those that are not traditional.

It is impossible to draft guidelines to define the puffiness of a skirt or the amount of fabric that qualifies a “traditional” hanbok. But hopefully, the controversy would not throw a cold blanket over the culture of young people dressing up in hanbok and sharing their experiences on social media.

In terms of preserving the traditional hanbok, there is a more serious problem facing the tradition. There is not a single college that teaches professional hanbok making. In 2016, Baewha Women’s University closed the country’s last remaining traditional clothing department due to low enrollment.

At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Cultural Heritage, which was established to educate students about traditional culture, hanbok is a specialty major in the traditional arts and craft department.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there is no full-time professor who has studied hanbok, and it is difficult to pursue a master’s degree or Ph.D. in hanbok. Rather than blaming rental shops for ruining the tradition, we need to review how traditional clothing is being taught.

‘진짜 한복’ 감별 논란
이지영 아트팀 기자


인공지능 발전사에서 ‘개와 고양이 구별’은 난제 중의 난제였다. 세 살배기 아기도 척척 구별하는 개와 고양이를 슈퍼컴퓨터는 가려내지 못했다. 초기 인공지능 시스템에선 개와 고양이의 특징들을 일일이 입력하는 작업이 선행돼야 했던 것. 실제로 ‘다리가 네 개다’ ‘털과 꼬리가 있다’ 등 개의 보편적인 특징을 입력하니 컴퓨터는 개 이외의 다른 동물까지 개라고 인식했다.

귀 모양, 털 상태 등을 세세하게 입력해도 오류가 나긴 마찬가지였다. 그 기준에서 벗어나는 개는 개로 알아보지 못했기 때문이다. 2010년대 들어 빅데이터를 활용한 딥러닝 방식이 적용된 뒤에야 인공지능은 개와 고양이를 구별하기 시작했다. 개와 고양이처럼 눈으로 쉽게 구별할 수 있는 대상도 그 구분 방법을 언어로 규정하는 일은 불가능했던 것이다.

그런데 이보다 훨씬 더 어려운 구분법을 한복에 적용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한복 착용자에게 음식점 할인 혜택 등을 제공해온 서울 종로구청이 다음달부터 ‘전통한복에서 벗어난 퓨전한복’엔 그 혜택을 주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 종로구청은 고궁 무료입장 혜택에서도 제외해달라고 문화재청에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종로구청은 지난 11일엔 ‘우리옷 제대로 입기’를 주제로 토론회도 열었다. 고궁 앞 대여점에서 1만∼3만원씩에 빌려입고 궁궐 안팎을 누비는 관광객들의 한복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이 자리에서 제기된 퓨전한복의 문제는 (1) 후프를 넣어 과도하게 부풀린 치마, (2) 허리 뒤로 묶는 리본, (3) 화려한 금ㆍ은박 장식, (4) 싸구려 중국산 원단 등이었다. 토론회에 참석한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전통이 아닌 것에 혜택을 주는 것은 문제가 있다. 아니면 아니라고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구청 측은 전통한복의 기준을 만들어 문화재청에 제안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어느 정도 부푼 치마가 ‘전통’이고 얼마 이상의 원단을 써야 ‘전통’인지를 가이드라인에 담아내는 것은 불가능해 보였다. 공연한 논란만 일으켜 명절에도 입지 않는 한복을 친구들과 이벤트 삼아 어울려 입고 자랑스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는 젊은이들의 문화에 찬물만 끼얹지 않으면 다행이다 싶었다.

한복의 전통 가치 보전 차원에서 퓨전한복 유행보다 더 심각한 문제는 따로 있다. 국내 대학에서 한복을 전문적으로 가르치는 학과가 하나도 없다는 점이다. 취업률 저조 등의 이유로 2016년 폐과된 배화여대 전통의상학과가 마지막이었다.

전통문화 전문인력을 키우기 위해 만든 국립 한국전통문화대학교에서도 한복은 전통미술공예학과의 세부전공 중 하나로 다룰 뿐이다. 현재 서울대 의류학과엔 한복을 전공한 전임교수가 한 명도 없어 한복 전공으로 석ㆍ박사 과정을 밟기가 사실상 어렵다. 전통한복 훼손의 책임을 길거리 대여업체에 덮어씌우기 전에 우리의 전통 옷을 연구하고 교육하는 시스템부터 점검해볼 일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