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ll eyes on Gwangju (KOR)

  PLAY AUDIO

Sept 22,2018
YUN JEONG-MIN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The construction of a car assembly factory, which is the core of the Gwangju job model, is about to flounder. The Federation of Korean Trade Unions (FKTU) announced that it would not participate in the negotiation for jobs in Gwangju on Sept. 9. The key to the Gwangju model was to realize fair wage level and encourage investment through an agreement among labor, management, community and government to create jobs. But if the labor representatives don’t cooperate, the business model does not work. While the Gwangju Metropolitan Government is still persuading the labor union, some say that the plan is already in the air.

The biggest cause for stalled negotiation is wages. Hyundai Motors and local labor unions that had expressed intention to participate in the program have a different idea of what constitutes a “fair wage,” and the city government hasn’t been able to mediate. The FKTU claims that the starting annual salary for production workers should be 40 million won ($35,800), but only 21 million won was offered. But Gwangju’s government explained that the union misunderstood, and about 30 to 40 million won was to be offered. An exact number would be set after business analysis.

There is a bigger obstacle than wages. The traction to reach a grand compromise is missing. The union is refusing to talk because of the low wages, but they will actually not be working at the new factory. Even if the project is canceled, existing union members won’t lose a job, and even if they agree to a lower wage, they won’t get paid less. So they have nothing to lose by leaving the table. Hyundai Motors is not desperate either. The domestic market is not likely to grow, and domestic wages are too high.

In the end, if the Gwangju model fails, the opportunities for local people to work for fair wages would disappear. So there is only one solution. For the jobless residents, Gwangju and the government should initiate the talks. But there have been a series of failures.
An insider who wishes to remain anonymous said that Mayor Lee Yong-seop’s four principles include joint management accountability for employees and employer. “Hyundai Motors struggled with hardline unions, so will Hyundai trust the mayor and participate in the project?” The labor unions also criticize the city for shifting responsibility to the workers. Neither the companies nor the unions participating in the project trust Gwangju.

Not many chances remain as trust has fallen. To make the project work, Gwangju needs to be able to turn the situation. The union and Hyundai Motors must remember that everyone is watching how sincerely they engage in the negotiation. The Gwangju model is already approaching the end of its golden time.

JoongAng Ilbo, Sept. 21, Page 29
광주형 일자리, 없던 일 되나
윤정민 산업팀 기자


‘광주형 일자리’의 핵심인 완성차 공장 건설이 좌초 위기에 처했다. 한국노총은 지난 19일 광주형 일자리 관련 협상에 불참하겠다고 밝혔다. 노ㆍ사ㆍ민ㆍ정 대타협으로 적정임금을 실현하고, 기업 투자를 끌어내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게 광주형 일자리의 핵심이다. 노동계가 협조하지 않으면 사업모델이 성립하지 않는다. 광주시는 “계속 설득한다”는 입장이지만, 이미 일각에선 광주형 일자리가 물 건너갔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협상이 수렁에 빠진 가장 큰 이유는 임금이다. 사업 참여 의사를 밝힌 현대자동차와 지역 노동계가 생각하는 ‘적정임금’이 다른데, 이를 조율해야 할 광주시도 제 역할을 못 하고 있다. 한국노총은 “생산직 초임 4000만원 정도가 적정하다고 봤는데 실제로 보니 2100만원 수준”이라고 주장한다. 반면 광주시는 “노조 측의 오해”라며 “실제로는 3000만~4000만원 사이이고, 정확한 임금은 향후 경영수지분석을 통해 정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게다가 임금보다 더 큰 걸림돌도 존재한다. ‘대타협’을 이룰 동력이 부족하다는 점이다. 임금이 너무 적다며 협상 자체를 거부하고 있는 노조는, 사실 새로 생길 공장에서 일하지 않는다. 공장 건설이 무산된다고 일자리를 잃는 것도, 임금이 낮다고 기존 노조의 월급이 깎이는 것도 아니다. 협상 테이블을 떠나는 데 있어 부담이 적을 수밖에 없다. 현대차 역시 아쉬울 게 없다. 내수 시장이 더 커질 가능성은 거의 없고, 국내 임금 수준도 너무 높다.

결국 광주형 일자리가 실패하면 지역 청년들이 적정임금을 받으며 일할 기회만 사라질 뿐이다. 그러면 답은 하나다. 일자리가 없어 고통받는 시민들을 대신해 광주시와 정부가 협상을 잘 이끌어야 한다. 그런데 지금까진 실패만 거듭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사업 관계자는 “이용섭 시장이 내세우는 ‘4대 원칙’엔 노사 공동 책임경영도 포함돼 있다”며 “강성 노조로 골머리를 앓은 현대차가 이런 광주시장을 믿고 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또한 노동계 역시 광주시가 책임을 노동계에 떠넘기는 듯한 태도를 보인다며 비판하고 있다.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도, 노동계도 광주시를 신뢰하지 못하는 것이다.

이처럼 신뢰가 무너진 상황에선 남은 기회가 많지 않다. 일이 되게 하려면 광주시가 지금부터라도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어야 한다. 또한 노조와 현대차 역시 얼마나 성실하게 협상에 임하는지 모두가 지켜보고 있다는 걸 기억해야 한다. 광주형 일자리는 이미 골든타임의 끝자락을 지나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