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dangerous subway experiment (KOR)

  PLAY AUDIO

Sept 27,2018
MOON SO-YOUNG
The author is the editor of cultural news at the Korea JoongAng Daily.

Alphonse Mucha’s beautiful lithographs displayed in museums today were originally advertisements in the streets of Paris in the late 19th century. His posters for plays, perfume and beer were so popular that collectors secretly stole them at night. Henri de Toulouse-Lautrec, a painter for the Moulin Rouge, also made many impressive advertisements.

Today, posters and videos inspire many with their visual beauty and clever ideas. But unfortunately, most of the advertisements displayed in subway stations in Seoul are not aesthetically pleasing. Nevertheless, Seoul Mayor Park Won-soon’s plan to eliminate advertisements from subway stations and instead display artworks worries me. Rather than devising measures to enhance the quality of ads in subway stations, why does he want to make “art stations” that are expensive and risky?

To start, Mayor Park mentioned the Ui-Sinseol Light Rail Transit. He said that the 3.5 billion won ($3.1 million) annual ad income was given up for the people.

The one-year-old light rail system was controversial for its possible deficit. Is the lost ad revenue the cost of art stations? It costs money to install artwork, and the artists should also be paid.

We also need to study whether the art stations will actually contribute to the arts and culture. During the Great Depression in the United States, artists were commissioned to create murals for federal buildings such as post offices. Unfortunately, the New Deal murals did not leave a significant mark in art history, because artists avoided making experimental or provocative arts due to the government pressure. They ended up being mostly unremarkable works. Likewise, artwork made for the so-called art stations are likely to be ordinary and unexciting. It takes people’s tolerance for experimental public arts to succeed. But in my experience, subway stations during rush hour are the places where a person’s tolerance is most likely to run out.

The New Deal murals fed artists during the Great Depression and set the foundation for the United States to become the center of the international arts scene. Is the art station project confident enough to do just that without asking artists to contribute their talents? How will they be funded? It may just be better to improve the quality of advertisements in subway stations.

JoongAng Sunday, Sept. 22-23, Page 34
‘예술역’이 광고보다 나을까?
문소영 코리아중앙데일리 문화부장


이제는 미술관에 있는 알폰스 무하의 아름다운 석판화들은 본래 19세기 말 파리 거리에 내걸린 광고 포스터였다. 연극부터 향수·맥주 광고까지 아우른 무하의 포스터는 당시에 하도 인기가 많아서 수집가들이 밤에 몰래 뜯으러 올 정도였다. 물랭루즈의 화가 툴루즈-로트레크도 강렬한 광고 포스터 작품을 많이 남겼다.

현대에도 시각적 아름다움이나 기발한 아이디어로 예술적 감흥을 주는 포스터와 동영상 광고들이 있다. 안타깝게도 현재 서울 지하철역 광고 상당수는 그 수준에 못 미치는 게 현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 내 모든 지하철역에서 광고를 없애고 대신 예술작품을 전시하는 ‘예술역’으로 바꾸겠다는 박원순 시장의 계획은 걱정과 의문부터 불러일으킨다. 왜 지하철역 광고 수준을 높일 유인책을 고안하기보다 훨씬 비용과 리스크가 큰 ‘예술역’을 하겠다는 것일까?

박 시장은 그 시작으로 우이신설선 경전철을 들며, “시민들을 위해 우이신설선 광고 수익 35억원을 포기했다”라고 했다. 개통 1년째인 우이신설선은 일찍부터 적자 논란이 있었는데도 말이다. 게다가 포기된 광고수익만이 ‘예술역’ 비용의 전부일까? ‘예술역’을 채울 예술작품 설치비는 물론 작가에게 창작 대가를 치러야 할 텐데, 설마 작가의 ‘재능 기부’에 의존할 생각인가?

‘예술역’이 정말 문화예술에 공헌할 수 있는지 따져봐야 한다. 미국 대공황 때는 뉴딜정책의 일환으로 궁핍한 예술가들을 고용해 우체국 등 공공기관에 벽화를 그리게 한 ‘뉴딜벽화 프로젝트’가 있었다. 불행히도 뉴딜벽화는 미술사에 큰 자취를 남기지 못했는데, 그 이유는 대중의 눈높이에 맞춰야 한다는 정부 간섭 때문에 전위적이거나 도발적인 미술은 기피되다 보니, 무난하기 짝이 없는 그림들로 채워졌기 때문이다. ‘예술역’ 예술은 이렇게 될 확률이 높다. 실험적인 공공미술을 시도해 성공하려면 시민들의 관용이 필요한데, 내 인생 경험상 출퇴근 지하철역은 인간의 관용이 가장 줄어드는 장소다.

그나마 뉴딜벽화는 대공황 와중에 예술가들을 먹여 살려 훗날 미국이 세계미술의 중심이 되는 밑거름이라도 되었다. ‘예술역’ 프로젝트는 예술가들에게 재능 기부를 요구하지 않고 그렇게 할 자신이 있는가? 만약 그렇다면 그 많은 예산은 어디에서 가져올 것인가? 다시 말하지만, 지하철역 광고 질을 높이는 방법을 찾는 쪽이 낫지 않을까?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