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vive redevelopment (KOR)

Sept 27,2018
The government has finally released supply-end housing measures around Seoul to suppress demand through tougher taxes and loan regulations to ease soaring housing prices. We welcome it. Experts in general are in agreement that the housing market in and around Seoul cannot be stabilized unless supply meets the demand for permanent and quality living space in the capital. But the government response to market needs raises questions whether it can really balance the housing market.

Earlier, the government vowed a new supply of 300,000 units around the capital. But the first batch announced on Friday promised just 35,000 units in 17 public land sites. Authorities said more coordination is needed with related public institutions to increase the supplies. The first 10,000 units will be built on 11 sites in Seoul.

The number can hardly meet demand in the hot zones in inner Seoul.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dicated it could ease restrictions on some of the green belts in inner Seoul, but the feasibility remains doubtful. It also proposed raising residential ratios in areas allowed for commercial and semi-residential purposes. Even those additions cannot fulfill the demand in Seoul.

The plan of building four or five small commuter suburbs around Seoul would be of some help. If traffic, education and a cultural environment is well established, the new towns can help draw young families. Although much is to be desired, the government must continue to keep up the supply flow. Residents in some areas are already protesting residential expansion in their neighborhoods. Authorities must persuade them as well as keep a close watch on speculative activities. If implementation is disrupted, the public will lose confidence in policy.

The government must send a strong message to the market that it will be aggressive and consistent in supply measures. It also should re-consider reviving major redevelopment plans in inner Seoul that had been shelved in fear of stoking speculation. Tackling the extreme supply shortage in inner Seoul is the only way to stabilize the housing market in the capital.

JoongAng Sunday, Sept. 22-23, Page 34
9·13 공급대책, 이 정도로 집값 잡힐까

정부가 어제 서울과 수도권의 주택공급 대책을 발표했다. 9·13 대책이 세금과 대출 규제 등을 동원한 수요 억제책이었다면, 어제 9·21 대책은 획기적으로 공급을 늘리라는 시장 요구를 반영한 것이다. 줄곧 수요 억제에만 매달려 공급 확대 방안을 외면하던 정부가 방향을 튼 것은 평가할만하다. 그러나 이번에 발표된 대책이 시장의 불안 심리를 잠재울만큼 양과 질에서 충분한지는 의문이다.

정부는 9·13 대책 발표 때 수도권 30만호 공급을 공언했지만, 어제 발표된 물량은 공공택지 17곳, 3만5000호에 불과하다. 관계기관 협의 절차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다. 무엇보다 집값 과열이 가장 심각한 서울 도심의 공급 물량이 기대에 못미친다. 서울에만 11곳, 1만호를 짓겠다고 했지만, 서울 내 대규모 택지 공급 계획은 빠졌다. 필요하면 국토부 직권으로 그린벨트를 풀겠다는 언급이 있었지만, 실현 가능성은 여전히 미지수다. 상업지역의 주거비율과 준주거지역 용적률을 높이는 방안도 제시됐지만, 시장의 기대를 충족시킬 물량이 나오기는 어렵다. 그나마 서울 인근에 미니 신도시 4~5곳을 세우는 방안이 눈에 띈다. 서울 도심 대신 외곽에 공급한다는 한계가 있지만, 교통·교육·문화 인프라 확충에 신경쓴다면 상당한 공급 안정 효과가 기대된다.

미흡한 점이 없지 않지만, 정부가 일단 방향을 정한만큼 대책은 차질없이 신속하게 진행돼야 한다. 벌써부터 일부 택지의 경우엔 이해 관계에 얽힌 인근 주민들의 반발이 나오고 있다. 택지 예정 지역에 대한 투기 바람도 철저하게 단속해야 한다. 이런저런 이유로 집행에 차질을 빚을 경우, 정책 신뢰에 금이 가는 것은 물론 시장 안정 효과도 기대하기 힘들어진다.

정부는 과감하고 획기적인 공급 대책이 계속 기다리고 있다는 신호를 시장에 명확히 보내야 한다. 집값을 자극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대책에서 배제한 도심 재개발·재건축 정비 사업도 필요하다면 검토해야 한다. 서울 도심에 질 높은 주거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현실적 방안이기 때문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