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ime for North to prove seriousness (KOR)

  PLAY AUDIO

Sept 28,2018
The stalled negotiations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over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will likely be put back on track after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accepted his North Korean counterpart Ri Yong-ho’s invitation to meet in Pyongyang next month to discuss the matter. The State Department said the meeting will pave the way for a second summit between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nd for a so-called “final and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Pompeo’s fourth visit to Pyongyang shows persistence; he returned empty-handed after his third trip to North Korea in late July. Considering a full-court press involving three heads of state —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Kim Jong-un and Trump — to cut the Gordian knot, they may even try to strike a “big deal” that goes beyond denuclearization.

In his address to the 73rd United Nations General Assembly, Trump declared, “We have engaged with North Korea to replace the specter of conflict with a bold new push for peace.” That’s a drastic departure from a year ago when he threatened to “totally destroy” North Korea and mocked Kim Jong-un as “Rocket Man” on a “suicide mission” on the same podium at the international body. In a meeting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on the sidelines of the UN sessions, Trump described his latest personal letter from Kim as “historic” and “a beautiful piece of art.” Earlier, he said he had achieved more progress than the media believed, adding that he would “do something good” for North Korea together with Kim.

On Wednesday, Trump said he does not want to “play the time game” with North Korea, adding that he doesn’t care if it takes years for the rogue country to denuclearize. Pompeo jumped on the bandwagon by saying, “We’ve talked about verification from the beginning. We’re not going to buy a pig in a poke. We’re going to get this right. We’re going to deliver on this commitment [to denuclearize] that Chairman Kim made to the world.” His remarks translate into a determination to not hurry the denuclearization process no matter what.

President Moon has returned from his trip to New York. At the United Nations and elsewhere, he pleaded — on behalf of Kim — for international trust for Pyongyang’s determination to denuclearize. It is the time for Kim to pay back his debt to Moon. We hope he delivers Pompeo a bold plan for denuclearization when the American secretary of state visits Pyongyang next month.

JoongAng Ilbo, Sept. 28, Page 38
"북과 대담한 평화" 빅딜 제시한 트럼프

북·미 간 핵 담판이 다음달부터 다시 궤도에 오른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26일 북한 이용호 외무상과 만나 “다음달 평양을 방문해 달라”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초청을 수락하면서다. 국무부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FFVD) 북한 비핵화와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7월 말 ‘빈손’ 방북 논란 이후 폼페이오의 4차 방북은 북·미 간 교착상태 해소의 신호탄으로 해석돼 왔다. 더욱이 지금은 남·북·미 3국의 정상들이 전면에 나섰다는 점에서 전례 없는 ‘빅딜’의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총회 연설에서 “전쟁의 망령을 대담하고 새로운 평화 추구로 바꾸는 대화를 북한과 하고 있다”고 했다. 1년 전 같은 자리에서 ‘북한 파괴’까지 언급한 상황에 비하면 획기적 반전이다. 아베 일본 총리를 만난 자리에선 김 위원장의 편지를 들어 보이며 “역사적인 편지, 한 편의 아름다운 예술작품”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앞서 “언론이 아는 것보다 훨씬 거대한 진전을 만들어 냈다”며 “김 위원장과 북한에 뭔가 좋은 일을 할 것”이라고도 했다.

동시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시간 싸움(Time Game)을 하고 싶지 않다. 2년이든, 3년이든, 5개월이든 문제가 안 된다. 폼페이오에게 지시했다”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도 “물건을 확인도 않고 사는 일(buy a pig in a poke, 충동구매)은 하지 않겠다”고 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1기 임기(2021년 1월) 내 비핵화를 약속했지만, 약속만 믿고 시간에 쫓겨 핵사찰과 검증을 허투루 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제재의 고삐를 그대로 틀어쥐고 가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뉴욕에서 돌아왔다. 김정은 위원장을 대신해 북한의 비핵화 진정성을 국제사회에 호소한 일정이었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노고에 보답하는 길은 분명하다. 10월 초로 예상되는 폼페이오 방북 시 그 손에 핵 리스트 등 ‘담대한 비핵화 조치’를 쥐여주는 일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