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spiritless Armed Forces Day (KOR)

  PLAY AUDIO

Oct 02,2018
KIM SU-JEONG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at the JoongAng Ilbo.

The South Korean soldiers who risked their lives to defend the country from North Korea’s aggression on June 25, 1950, made today’s Republic of Korea possible.

Oct. 1 is Armed Forces Day, marking the completion of Korea’s Army, Navy and Air Force in 1949 — and the day that South Korean forces broke through the 38th parallel and struck back in 1950. It is the day that the Armed Forces show off its readiness to South Korean citizens.
This year is also the 7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South Korean military.

Since the first celebration in 1956, military parades have been a symbolic gesture. After 1993, grand parades happened every five years, and smaller events were held at Gyeryongdae in other years. For the past 70 years, the South Korean Armed Forces have grown thanks to its servicemen.

They also contributed to international security by fighting off any provocations by North Korea. But the ceremony that could have been the biggest in history was held at the War Memorial in Yongsan District, central Seoul, in the evening. A military parade was not held. The highlight of the show was performances by Psy and girl groups.

The Ministry of Defense explained that the military parade is usually held in dictatorial countries, and it is very hard for soldiers to prepare the event during the summer. The ministry also said that the celebration was so that the soldiers can enjoy this year.
There had been excessive events and mass mobilization, but it is no longer the case. I find it rather discomforting that the morale-boosting concert was revived, though it is not on television anymore.

I want to ask the Blue House officials who said they were impressed by the 150,000 people in Pyongyang who waved paper flowers at the airport and attended the event at a stadium. Why was the 70th anniversary of the military’s founding celebrated with a concert?

At the Seoul City Hall plaza, you can find the exhibition celebrating the 68th anniversary of the recapture of Seoul during the Korean War.
“The Korean and U.S. Forces reclaimed Seoul 11 days after the operation began on Sept. 18, 1950,” it says. But who invaded Seoul and when cannot be found. It simply says, “The enemies were driven away.”

Superintendents who are friendly to the progressive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 recently distributed supplementary history material that does not state “liberal democracy” and “southward invasion.”

There is even an attempt to change the Armed Forces Day to Sept. 17 — the day when the Korean Liberation Army, the armed force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in Shanghai, was established. However, Monday was the 70th anniversary of the ROK Armed Forces that defended the country against the North’s invasion and provocation.

JoongAng Ilbo, Oct. 1, Page 31
국군 창립 70주년 저녁 쇼

누구의 남편, 아들, 오빠, 누이들이었다. 1950년 6월25일 북한의 침략을 목숨으로 막아낸, 그래서 오늘날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우리 국군 용사들이다. 10월 1일. 1949년 공군 창립으로 우리 군이 육·해·공 3군 체계를 갖춘 날이자, 1950년 파죽지세의 북한군에 밀리기만 하던 육군 보병이 38선을 넘어 반격의 전환점을 마련한 날, 국군의 날이다. 이 날은 국가 안보 최후의 보루인 국군이 국민들과 세계를 향해 철통의 위용을 보여주고 국민들의 신뢰와 응원의 박수를 받는 날이다. 오늘은 대한민국 국군 창립 70주년이다.

1956년 첫 기념식 이후 군사 열병식은 국군의 날을 상징하는 핵심 행사다. 1993년 이후 5년, 10년 단위로 꺾어지는 해에 대규모로, 아닌 때엔 계룡대 등에서 약식으로 진행했다. 지난 70년, 장병들의 피땀 위에서 우리 군은 멋지게 성장했다. 북한의 숱한 도발을 피로 막았고, 국제 안보에도 기여했다. 그런데 역사상 가장 성대하게 치러도 모자랄 기념식이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그것도 저녁 시간에 열린다. 군사 퍼레이드는 생략했다. 가수 싸이와 걸그룹의 축하공연이 하일라이트다. 공교롭게도 싸이는 ‘부실 병역’과 효순·미선 양 사고 때 주한미군을 욕하는 랩으로 논란을 불렀던 인물이다.

“군사 퍼레이드는 독재국가에서 주로 한다”“더운 여름, 준비하는 장병들이 힘들다. 주인공들이 즐기도록 기획했다.” 국방부의 설명이다. 물론 과도한 행사나 군중 동원도 있었지만 옛일이다. 오히려 TV에서도 사라진 위문공연 컨셉의 부활에 불편할 따름이다. 평양공항에서 종이꽃을 흔든, 능라도 체육관에 붙박이처럼 앉아 있던 15만 명의 평양 시민들의 환호에 “감격했다”고 한 청와대 인사들에게 묻고 싶다. 광화문에서 행진하는 장병들에게 박수친 이들이 동원된 시민들인지. 사기 충천해야 할 우리 군의 창립 70주년을 '왜 저녁 칠순 잔치 위문 쇼'로 만드는지.

남북 정상의 대형 걸개 사진이 걸린 서울 시청 앞 광장. 9·28일 서울 수복 68주년 기념 전시판이 서 있다. ‘우리 국군과 미군은 1950년 9월 18일 작전 11일 만에 서울을 탈환했다’로 시작되는 전시물 어디에도, 광장 어디에도 언제 누가 서울을 침략했는지가 없다. 그냥 ‘적을 격퇴’했단다. 최근 전교조 성향 교육감들이 일선 학교에 ‘자유민주주의’ ‘남침’이 빠진 역사 부교재를 돌렸다. 국군의 날을 임시정부 광복군 설립일인 9월 17일로 바꾸려는 시도도 있다. ‘김일성의 남침’이란 역사를 얼버무려진다. 오늘은 북한의 침략, 도발에 맞서 대한민국을 70년간 지켜온 국군 창립 70주년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