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hortchanging our military (KOR)

  PLAY AUDIO

Oct 02,2018
On Monda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celebrated the 7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South Korea’s Armed Forces in the Peace Square of the War Memorial in Yongsan, downtown Seoul. But the mood of the event was eerily sullen despite pop singers’ flamboyant performances. No military parade or display of our military’s top-notch weapons took place. In the past, the proud celebration of the day was held in the streets of Seoul or Gyeryongdae, South Chungcheong, where the headquarters of the Army, Navy and Air Force are located. But last year, the Moon administration staged the event in Pyeongtaek, Gyeonggi — home to our Second Naval Fleet — and this year, in a relatively small space of the memorial in the evening.

Moreover, the government has skipped a military parade on the streets, which took place every five years, even though this year marks the 70th anniversary of the day. The liberal administration seems to try to increasingly diminish the pride of the day. After controversy arose over the government’s decision, the Blue House explained that it had to change the time of the event from morning to evening because the public cannot watch live coverage of the event in the morning.

The people can feel secure when they can confirm the strength of their armed forces. Only when the military plays a role befitting the guardian of our liberty can the public feel secure. One of the best ways to demonstrate such trust is a military parade or inspection in an open space.

We cannot but wonder what kind of meaning an event full of performances by singers can have on such a day. As it turned out, the decision to scale down the otherwise glorious event was not made b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The order came down from senior presidential secretaries in charge of national security at the Blue House in order not to provoke North Korea.

The downsizing of the event contradicts what Moon said in a Blue House luncheon yesterday. “The driving force for peace comes from a strong military and public trust backs them up,” he stressed. But how can the public have confidence in the military when they are demoralized?

We seriously wonder if our military can fight a war with enemies when their morale is dampened. On Monday, the government held an event celebrating the return of the remains of our soldiers fallen during the Korean War at the Seongnam Airport. But first, the government must try to bring back remaining POWs and those who were kidnapped by North Korea in the past.

JoongAng Ilbo, Oct. 2, Page 30
군 사기 꺽은 국군의 날 행사

건군 70주년 국군의 날 행사가 어제 용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가수 공연과 함께 조촐하게 열렸다. 우리 군의 첨단무기 공개나 열병식은 없었다. 서울이나 계룡대에서 진행해 온 기념행사를 지난해엔 평택에서 열더니 올해는 좁은 전쟁기념관에서 개최했다. 그것도 야간에 실시했다. 더구나 5년마다 해 왔던 국군 시가행진을 건군 70주년의 꺾어지는 해인데도 생략했다. 국군의 날을 점점 위축·퇴색시키려는 분위기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평일 오전에 열리는 국군의 날 행사는 다수 국민이 시청하기에 쉽지 않아 저녁 (방송) 프라임 시간대로 옮겼다”고 해명했다.

국민은 국군의 의연하고 강력한 모습을 통해 그 위상을 확인함으로써 튼튼한 안보를 느낄 수 있다. 자식을 군에 보내고 많은 세금으로 구성한 군이 제 역할을 해야 국민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다. 그런 국군의 위상을 보여줄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 국군 열병식과 시가행진이다. 따라서 저녁 시간에 가수들의 공연으로 대체하는 국군의 행사가 무슨 의미를 갖는지 다시금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다. 국군의 날 행사를 축소하고 시가행진을 하지 않은 게 국방부 판단이 아니라는 점도 문제다. 더 높은 곳에서 흘러나오는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서’라는 말은 듣는 이의 귀를 의심케 한다.

축소된 국군의 날 행사는 어제 청와대 초청 오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평화를 만드는 원동력은 강한 군이며, 강한 군대를 뒷받침하는 힘은 국민의 신뢰”라는 말과도 어긋난다. 국군의 사기가 꺾이고 있는 마당에 무슨 신뢰와 자신감을 가질 수 있을까. 떨어진 사기로 전쟁을 치를 수나 있을지도 의심된다. 이와 함께 같은 날 성남 서울공항에서 6·25 전사자 유해봉환식을 가졌다. 물론 중요한 행사다. 하지만 그만큼 북한에 생존한 국군포로와 납치자들에 대한 정부의 조치도 시급해 보인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