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arewell wishful thinking (KOR)

  PLAY AUDIO

Oct 03,2018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peace initiative toward North Korea faces a crisis after Pyongyang has stated that it will not exchange denuclearization for a declaration to end the 1950-53 Korean War. On Tuesday, the Korean Central News Agency, North Korea’s mouthpiece, made the comment that a declaration to end the war cannot be a gift to North Korea, nor is an item to exchange for denuclearization.

Some security experts link the North’s startling statement to a war of nerves ahead of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s fourth visit to Pyongyang to pave the way for a second summit between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Other experts say the announcement reveals what kind of approach North Korea will take in regard to the denuclearization process. It remains to be seen if that represents the North’s real intentions. At the very least, the statement can be interpreted as a warning against growing expectations of decisive action such as the dismantling of its key nuclear facilities at Yongbyon. Some security analysts predict that Pompeo’s trip to Pyongyang will be delayed.

Nevertheless, it is becoming clear that the Moon administration’s strategy of finding a breakthrough in the nuclear deadlock through a declaration ending the war is risky. In fact, the Blue House — and Moon himself — have persistently underscored the importance of the declaration. For instance, in an interview with Fox News on Sept. 25 — shortly after his third summit with Kim in Pyongyang — Moon went so far as to say that actions corresponding to the North’s denuclearization do not necessarily mean easing of sanctions. Instead, a declaration to end the war, humanitarian aid or cultural exchanges also can constitute such corresponding measures, he stressed. That is the same as the argument that a declaration to end the war can achieve denuclearization. Moon’s National Security Adviser Chung Eui-yong joined the chorus by highlighting the need for a declaration in the initial stages of denuclearization.

Now that such a “meaningful” declaration has unexpectedly been dismissed by North Korea, the Moon administration may be embarrassed. But North Korea has never expressed a willingness to denuclearize in return for a declaration ending the war. The government must wake up from its blind faith in such a declaration. Our government must abandon its optimism that Pyongyang will kick off denuclearization once the declaration is made. Policy must be based on reality.

JoongAng Ilbo, Oct. 3, Page 26
종전선언으로 결정적 비핵화 될 것이란 환상 접어야

종전선언을 비핵화와 바꾸지 않겠다는 북측 선언으로 정부의 평화 프로세스가 휘청이고 있다. 북한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어제 "종전은 결코 누가 누구에게 주는 선사품이 아니며 비핵화 조치와 맞바꿀 흥정물은 더더욱 아니다"는 논평을 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을 앞둔 샅바 싸움이란 시각도 있고, 처음부터 비핵화 의지가 없었던 북한의 속내가 드러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진심이 어떤지는 두고봐야겠지만 종전선언 정도로 영변 핵시설 폐기 같은 결정적 비핵화를 기대하지 말라는 뜻으로 읽힌다. 이 때문에 폼페이오의 방북이 늦춰질지 모른다는 관측도 나온다.

그럼에도 분명한 사실은 종전선언을 북한 비핵화의 돌파구로 삼겠다는 당국의 전략이 어그러지게 됐다는 것이다. 그간 정부는 청와대, 심지어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종전선언의 중요성을 역설해 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미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비핵화를 위한) 상응조치는 제재 완화만을 뜻하지 않으며 종전선언, 인도적 지원 또는 예술단 교류 등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종전선언으로 비핵화를 이룰 수 있다고 주장한 셈이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역시 "비핵화를 통한 평화 정착을 추진하는 초입에서 종전선언은 매우 필요하다"고 밝혔었다.

이렇듯 큰 의미를 두었던 종전선언이 갑자기 홀대받게 돼 정부로서는 적잖이 당황할 것이다. 하지만 현실은 현실이다. 북한은 한 번도 종전선언의 대가로 비핵화에 나서겠다고 밝힌 적이 없다. 그러니 종전선언이 이뤄지면 비핵화가 성큼 다가올 것처럼 믿고 선전하는 것은 옳지 않다. 중재자를 자임해 온 우리 정부의 희망사항일 뿐이다. 그러니 이제라도 종전선언만 되면 북한이 선선히 비핵화에 나설 거라는 지나친 낙관에서 깨어나는 게 옳다. 무릇 정책은 희망 아닌 현실에 토대를 두고 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