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opes for Pompeo’s trip (KOR)

  PLAY AUDIO

Oct 04,2018
The stalled negotiation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over denuclearization seem to have gained momentum again. On Tuesday, the State Department announced that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will embark on his fourth trip to Pyongyang on Sunday. That is good news as the visit suggests a resumption of the nuclear talks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after Pompeo returned empty-handed from his third trip to North Korea in July.

Pompeo’s fourth visit to the North has been made possible largely thanks to President Moon Jae-in’s diplomacy in both Pyongyang and New York last month, as he tried to find a breakthrough in the deadlock as a mediator. Now the world’s attention is focused on what kind of achievements Pompeo will be able to make through his trip.

The biggest question is when and where a second summit between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will take place. In his fourth trip to Pyongyang, Pompeo could set an agenda for a second Trump-Kim summit. As both sides cannot make unilateral concessions, some kind of give and take is required.

At the moment, Washington wants Pyongyang to dismantle specific nuclear facilities while Pyongyang demands Washington agree to declare an end to the 1950-53 Korean War and ease sanctions.

Due to the huge gap between their positions, it is too early to be sure of a successful fixing of an agenda during Pompeo’s trip to Pyongyang. But there arose some points to think about after North Korean Foreign Minister Ri Yong-ho said in a UN address that if the United States does not want to declare an end to the war, North Korea would not stick to the demand.

Ri’s remarks may reflect the North’s idiosyncratic strategy of waging a war of nerves ahead of a second summit between Kim and Trump. But at the same time, they might be a confession that what Pyongyang really wants from Washington is easing of sanctions rather than an end-of-war declaration. That’s why some security experts said Pompeo could agree to expand the scope of exceptions to sanctions rather than immediately lift or ease them, while agreeing to discuss the declaration down the road.

In any case, North Korea must agree to denuclearize in a sincere way. In a briefing at the State Department, spokeswoman Heather Nauert said that the U.S. government is confident enough to keep the dialogue going. We hope Pompeo brings back good results from the visit.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에 거는 기대

북·미 비핵화 협상이 다시 물살을 탈 전망이다. 미 국무부는 그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7일 네 번째 북한 방문길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지난 7월 ‘빈손 귀국’ 논란을 빚었던 3차 방북 이래 석 달 만의 일로 비핵화 논의를 위한 북·미 대화가 재개된다는 점에서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평양과 뉴욕을 분주히 오가며 벌였던 중재 외교가 효과를 발휘한 결과다. 이제 관심은 다시 동력을 얻은 북·미 협상이 폼페이오 방북을 통해 어떤 성과를 도출할지에 쏠린다.

폼페이오 방북의 관전 포인트는 단연 2차 북·미 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 정하기다. 여기서 관건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 간의 두 번째 만남이 성사될 수 있는 여건을 어떻게 조성하느냐에 달려 있다. 어느 한쪽의 일방적 양보는 어렵다. 주고받아야 하는데 현재 미국은 ‘특정한 핵시설 및 무기’ 폐기를, 북한은 종전선언과 제재완화를 요구 중이다. 양측 입장 차이가 커 낙관은 불허다. 한데 곰곰이 생각해볼 게 있다.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유엔 연설에서 “미국이 종전선언을 바라지 않는다면 우리도 구태여 연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점이다.

기싸움 성격도 있다. 그러나 북한이 진정으로 바라는 게 종전선언보다 제재완화에 있다는 대목으로도 읽힌다. 따라서 이번 폼페이오 방북에서 북·미가 종전선언 논의는 계속 이어가기로 하는 한편 제재도 당장의 해제나 완화보다는 ‘면제’의 폭을 넓히는 차원에서 합의를 이룰 수 있지 않느냐는 분석이 나온다. 물론 어떤 경우에도 북한의 성의 있는 비핵화 이행 조치가 따라야 함은 물론이다. 폼페이오 방북을 발표한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행 비행기를 타고 대화를 지속할 만큼 자신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방북이 한반도의 가을에 풍성한 결실을 가져오기를 기대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