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utomakers need to catch up (KOR)

  PLAY AUDIO

Oct 05,2018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are removing regulations and sponsoring research and development to breed technologies for future industries like autonomous and clean vehicles. Global automakers are moving quickly towards the future while Korean makers make baby steps. In Sweden, self-driving vehicles roam the streets to pick up trash and keep neighborhoods clean. Driverless electric buses are being tested out on the roads in Sweden. Convoys of 25-ton Volvo trucks can drive on Swedish highways because the government has paved the way.

Korea’s autonomous driving technology is at the bottom in world rankings. In a study by Navigant Research, Hyundai Motor Group ranked 15th among 19 automakers in automated driving technology. They slid five places this year, from 10th in 2017. Tough regulations have hampered testing for further advances. Korean carmakers’ M&A value last year made up just 10 percent of Chinese and U.S. enterprises. R&D also has been slow.

German, Spanish, and Japanese automakers have sharply improved productivity through labor-management consensus. The BMW electric vehicle factory in Leipzig, Germany, spanning over a space of 10 soccer fields, only has 50 human workers. Most assembly work is done by robots while the human workers oversee parts inventory. It was workers at Spanish carmaker SEAT that asked for robots to hone productivity. The Spanish government kept production lines from moving to Eastern Europe with cheaper labor costs by enabling flexibility in layoffs. Toyota is also enjoying another peak thanks to automated production.

Korean automaking power is sinking amid a murky future. Output has been reduced to levels of 10 years ago. Operating margins have sharply deteriorated for both finished car and parts makers. Korean car factories have become infamous for high labor costs and low productivity. More and more parts makers are going insolvent. Even one of the first-tier suppliers of Hyundai Motor and Kia Motors has applied for a debt workout program. The Korean automaking industry could collapse if the supply chain shakes.

The automaking sector — employing three times more than shipbuilders and responsible for 11 percent of exports — is a pillar of the Korean economy. Alarm bells are ringing loudly. The government, management, and union must come up with a solution fast before the industry goes down.

JoongAng Ilbo, Oct. 4, Page 30
한국 자동차산업, 지금 리셋 못 하면 미래가 없다

자율주행 기술과 전기차 같은 미래차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세계는 규제를 풀고 연구개발(R&D)에 온 힘을 쏟아붓고 있다. 덕분에 세계 자동차산업은 쾌속 주행을 이어가는데 한국은 후진기어를 넣고 뒷걸음질만 치고 있다. 본지가 사흘간 연재한 '리셋, 한국 자동차 산업' 시리즈의 결론이다. 스웨덴에선 무인 청소차가 주택가를 오가며 쓰레기를 치운다. 스웨덴 예테보리시에선 운전기사 없는 자율주행 전기버스가 시범운행 중이다. 25t 볼보트럭이 줄줄이 대열을 이루며 도로에서 군집주행까지 한다. 시 정부가 관련 규제를 푼 덕분이다.

반면 한국의 자율주행 기술력은 최하위권이다. 미국 자율주행 기술 조사기관인 내비건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현대차그룹의 자율주행 기술력은 19개 조사 대상 기업 중 15위였다. 지난해 10위에서 다섯 계단이나 밀렸다. 까다로운 규제 탓이 크다. 현대차 등 한국의 20여 개 기업·대학이 정부로부터 임시허가를 받은 자율주행 차량은 47대뿐이다. 지난해까지 총 운행기록이 19만㎞에 불과하니 데이터 축적부터 경쟁국과 차이가 난다.

한국 기업의 경쟁 전략도 답답하기는 마찬가지다. 해외 기업은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위해 전략적 제휴를 맞고 관련 기술회사를 인수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 자동차산업의 지난해 연간 인수·합병(M&A) 거래액은 중국·미국의 10% 정도다. 기업의 R&D 투자도 부족하다.

노사 협력을 바탕으로 생산성을 높인 독일·스페인과 일본 사례는 인상적이다. 축구장 18개 크기의 독일 라이프치히의 BMW 전기차 라인에는 고작 50여 명이 일한다. 로봇이 '사수'처럼 차체를 조립하고, 사람은 부품을 가져오는 '조수' 역할만 한다. 스페인 최대 자동차 브랜드인 세아트 공장에선 노조가 먼저 로봇 도입을 요구해 생산성을 높였다. 스페인 정부는 심지어 노조의 동의 없이 노동 유연화를 밀어붙여 저임금의 동유럽으로 빠져나가는 글로벌 메이커의 생산 물량을 붙잡았다. 일본 도요타도 효율적인 자동화 투자 등으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전투적인 완성차 노조와 친노동정책을 펴는 정부가 버티고 있는 한국에선 상상하기 힘든 일이다.

미래는 보이지 않는 가운데 현재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자동차 생산량은 10년 전 수준으로 후퇴했고 완성차와 부품업체의 이익률이 크게 줄었다. 제조 라인의 높은 임금과 낮은 생산성은 이제 고질(痼疾)이 됐다. 부품회사가 잇따라 법정관리에 들어가더니 현대·기아차의 1차 협력사마저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오죽하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취임 첫날 자동차 부품업체 현장을 찾아갔을까. 협력 부품회사가 무너지면 자동차 산업 생태계의 토대가 몰락한다.

고용 규모가 조선업의 3배이고, 수출의 11%를 차지하는 자동차 산업이 흔들리면 한국 경제는 버티기 힘들다. 한국 자동차 산업의 비상벨이 울리고 있다. 경영자도, 노조도, 정부도 위기의식을 갖고 특단의 해법을 찾아야 한다. 지금 리셋하지 않으면 한국 자동차 산업의 미래는 없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