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caring away investment (KOR)

  PLAY AUDIO

Oct 06,2018
A project to create what would be the first for-profit hospital on the resort island of Jeju is expected to go under. According to a public poll, opposition to the plan was 58.9 percent compared to the 38.9 percent approving it. Since Jeju Gov. Won Hee-ryong accepted Jeju residents’ petition to hold a referendum on the matter, the outcome can be predicted with certainty.

Unlike general hospitals, an investor can reap returns from revenue made from a for-profit medical institution. That way, the investor can continue to invest in the medical institution. The government has been trying to establish for-profit hospitals since 2002 to push the country’s medical industry and technology to a new level and generate new revenue and jobs from the sector. Korea, with its excellent health care and medical professionals backed by high-tech capabilities, could leverage the industry into a new value-added services segment. Liberal President Roh Moo-hyun pushed a project conceived of by his predecessor and submitted a bill in 2007, but the legislation did not go through due to opposition from civic groups.

The following conservative government under President Lee Myung-bak also sought to allow foreign hospitals in economic free zones in 2012, which also did not survive prevailing negative sentiment about commercialization of medical services. The first for-profit hospital was finally allowed under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in 2015. The hospital invested in by Greenland Group, a real-estate developer half-owned by the city of Shanghai, spent 77.8 billion won ($69 million) to complete the construction of a 47-bed hospital in August 2017. It already has 100 doctors and nurses.

The country’s credibility is at stake if a foreign-led project licensed by the central government is rejected by a local government. The Chinese investor is expected to file suit against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A project that has been hanging for nearly two decades has been trashed largely because the liberal Moon Jae-in government disapproved of for-profit hospitals. For-profit hospitals are common in other countries. It is a pity that something so easy elsewhere is this hard in Korea. It is no wonder that jobs are becoming scarcer and scarcer.

JoongAng Sunday, Oct. 6, Page 34
16년 헛바퀴만 돌린 제주 투자개방형 병원

국내 1호 투자개방형 병원인 제주도 녹지국제병원이 개원도 못 하고 무산될 위기다. 그제 공개된 공론조사 결과, 반대가 58.9%로 찬성(38.9%)보다 많았다. 최종 허가권자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지난 2월 지역 시민단체의 공론조사 청구를 받아들여 3월부터 공론조사 절차를 밟아온 만큼 공론화위원회의 결정이 수용될 가능성이 크다.

투자개방형 병원은 다른 의료기관과 달리, 병원 수익금을 투자자가 회수할 수 있다. 그래야 더 많은 자금이 투자될 수 있기 때문이다. 투자개방형 병원은 김대중 정부 시절인 2002년부터 '동북아 의료 허브' 육성을 목표로 추진했다. 세계 최고의 의료 인력을 보유한 한국의 보건·의료산업이야말로 양질의 일자리를 늘릴 수 있는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이 될 수 있어서다. 노무현 정부는 2005년 국내 의료기관의 투자개방형 병원 설립안을 내놓고 집권 말기인 2007년 의료법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지만 시민단체반대에 부딪혀 무산됐다. 이후 이명박 정부도 2012년 경제자유구역에 외국인 병원을 허용했지만 반대론자의 '의료 민영화' 프레임에 넘지 못하다가 박근혜 정부가 2015년 외국계 투자개방형 병원의 국내 설립을 처음으로 승인했다. 그게 바로 제주도 녹지국제병원이다. 중국 뤼디(綠地)그룹은 778억원을 투자해 지난해 8월 병원 건물까지 완공했다. 병상이 47개에 불과한 소형 병원이지만 이미 의사·간호사 등 100여 명을 채용까지 했는데 막판에 물거품이 될 처지가 됐다.

중앙정부의 적법한 승인을 받은 외국 투자자가 지방정부의 최종 허가를 받지 못해 사업을 못 하면 국제 신인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중국 투자자의 손해배상 소송 등도 부담이다. 무려 16년이나 끌어온 투자개방형 병원을 다시 원점으로 돌리는 데 문재인 정부도 한몫했다. 보건복지부 적폐청산위원회는 과거 진보정권도 추진했던 투자개방형 병원을 '적폐'로 규정했다. 더 답답한 것은 외국에선 허용하는 투자개방형 병원을 왜 우리는 시도조차 못 하느냐다. 이러고도 경제 성장과 좋은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는 이상한 나라에서 우리는 살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