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ee’s inappropriate remarks (KOR)

  PLAY AUDIO

Oct 08,2018
The remarks made by Chairman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Lee Hae-chan at a ceremony in Pyongyang to commemorate the Oct. 4, 2007 joint declaration between South Korean president Roh Moo-hyu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are stirring up controversy. In his visit to Pyongyang from Oct. 4 through Oct. 6 with officials from former and current administrations, Lee said that the liberal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determined to stay in power no matter what because inter-Korean exchanges will be impossible if they lose power in elections. In a meeting with An Tong-chun, vice chairman of North Korea’s Supreme People’s Assembly, Lee went so far as to highlight the need to discuss the fate of the National Security Law to establish a permanent peace regime.

No one would find fault with Chairman Lee underscoring the need to facilitate South-North exchanges and establish a peaceful system during his trip to North Korea. But he should have been very careful in expressing himself because the issue of revising or scrapping the security law has long been a hot potato in the South. Our society was acutely split over the sensitive issue.

We wonder if Lee really had to mention the issue to his North Korean counterpart. The issue of amending or abolishing the decades-old security law should be resolved by our political parties, not North Korea’s. We are deeply concerned about the likelihood that his remarks could fuel internal conflict with opposition parties.

We are also worried about Lee’s emphasis on “maintaining power as long as he is alive.” The Democratic Party brushed it off by claiming that it was simply an expression of hope to extend the liberal government’s rule in South Korea. But such a statement by the leader of a ruling party can translate into a plan to pave the way for a lengthy rule of the nation by cooperating with the Workers’ Party in the North and destroying opposition parties in the South.

If the ruling party gives the impression that it will take advantage of inter-Korean ties to score points in domestic politics, that will surely lead to the opposition’s fierce resistance. Lee and the ruling party must draw bipartisan cooperation from opposition parties by refraining from partisan remarks and listening to their positions. Otherwise, the DP and the government will not be able to receive their cooperation in ratifying the April 27 Panmunjom Declaration between President Moo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not to mention making further progress in inter-Korean exchanges.

JoongAng Ilbo, Oct. 8, Page 30
북한에서 쏟아진 이해찬 대표의 부적절한 발언

10·4 남북공동선언 11주년을 기념해 4~6일 방북했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평양에서 한 발언들이 논란을 빚고 있다. 이 대표는 5일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가 정권을 뺏기면 (교류를) 못 하게 되기에 제가 살아 있는 한 절대 안 뺏기게 단단히 마음먹고 있다"고 했다. 이어 기자들에게 "평화체제가 되려면 국가보안법 등을 어떻게 할지 논의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가 북한 땅에서 남북 교류와 한반도 평화 의지를 강조한 걸 탓할 이는 없다. 그러나 대한민국 집권당 대표라면 북한에서 할 말이 있고, 피해야 할 말이 있다. 보혁(保革) 논쟁의 정점인 국보법 개폐 문제는 지난 수십 년간 우리 사회를 갈가리 찢어온 뇌관 중 뇌관이다. 이런 민감한 문제를 이 대표가 굳이 북한 땅에서 꺼낼 필요가 있었는지 의문이다. 국보법 개폐는 국내 정치권이 국회에서 결정할 일이지 북한이 관여할 문제가 아니기에 더욱 그렇다. 공연히 야당의 극한 반발을 불러 남남 갈등만 확대될까 우려된다.

'살아 있는 한 정권 고수' 발언도 마찬가지다. 민주당은 "정당인이 정권 재창출 의지를 밝힌 것뿐"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북한 수뇌부(김영남)가 이 대표에게 "남녘 동포들이 보수 타파 운동에…(나서야 한다)" 같은 내정 간섭 발언을 한 마당에 이 대표가 그런 말을 한 건 "북한 노동당과 손잡고 야당을 궤멸시켜 장기 집권하겠다는 뜻이냐"는 오해를 살까 우려된다.

여권이 남북관계를 국내정치에 이용하려는 인상을 주면 야당은 남북 교류를 전면 반대하며 극한투쟁으로 선회하기 십상이다. 남남 갈등을 피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이 대표와 민주당은 야당을 자극하는 당파적 발언을 삼가고 그들의 입장을 경청해 초당적 협력을 끌어내야 한다. 그러지 않으면 4·27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를 비롯해 민주당이 추진 중인 남북 교류 프로세스는 한 발짝도 전진하기 힘들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