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uspicious subsidies (KOR)

Oct 12,2018
The energy industry has always maintained cozy ties with the government. That has not changed under the liberal government despite its promises to be completely different from past conservative administrations. According to documents received by the opposition Liberty Korea Party lawmaker Yoon Han-hong from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city subsidies for mini-solar panels installed on apartment balconies mostly went to companies affiliated with the ruling party. Of a 24.9 billion won ($21.8 million) subsidy paid from the Seoul city budget, half — or 12.4 billion won — landed in the pockets of three cooperatives run by loyalists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The other half was spread among 29 enterprises.

Green Dream Corp. made the most among the three cooperatives. Its share of subsidies in the first half reached 1.63 billion won, compared with 165 million won for all of 2016. Its head used to lead a youth committee of the Woori Party, which was merged into the ruling DP. He ran for the legislature twice backed by the party but lost. The other two cooperatives also have pro-DP civilian activists as their head or in senior positions.

The three ganged up on a unit of Korea Electric Power Corporation (Kepco) to steal its business of supplying solar panels to schools sponsored by the Seoul city education office. They claimed a state entity was stealing business opportunities from private players, meaning them. The Kepco unit suspended its business in September and is discussing solutions with the three cooperatives close to the ruling party.

Any company with the right technology can bid for solar panel projects subsidized by a government. But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 three cooperatives are greater than their competitors. The subsidy that fattens their bottom lines comes from taxpayers. The Seoul city government must explain why half of its subsidies went to the three. Otherwise, the ruling party cannot avoid criticism.
'태양광 마피아'와 서울시의 수상한 보조금 편중


‘태양광 마피아’의 실체가 드러난 것인가. 아파트 베란다 설치 발전기 등에 지급하는 서울시의 미니태양광 사업 보조금이 친여권 업체에 집중됐다는 자료가 나왔다.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다. 2014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서울시가 집행한 보조금 249억원 가운데 절반인 124억원이 친여권 사업단체 세 곳에 지급됐다는 내용이다. 나머지 절반은 29개 업체가 조금씩 나눠 가졌다. 소수가 독식하는 극심한 불균형이다.

상위 3개 친여권 사업자 가운데 특히 녹색드림협동조합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2016년 한 해 1억6500만원이던 보조금이 올해 상반기에만 16억3000만원이 됐다. 연간으로 환산해 2년 새 20배 증가했다. 이 조합 이사장은 옛 열린우리당 청년위원장을 지낸 허인회씨다. 그는 현 여당 소속으로 16ㆍ17대 총선에 나왔다가 낙선했다. 다른 두 곳 역시 진보 시민단체 출신이 이사장 등 요직에 있는 협동조합이다.

이들은 한국전력 자회사가 하던 학교 태양광 설치에도 제동을 걸었다. 서울시교육청이 보조금을 주는 사업이다. 명분은 “공기업이 민간의 기회를 빼앗는다”는 것이었다. 그 바람에 한전 자회사는 지난해 9월 사업을 중단했고, 지금까지 1년 넘게 친여권 조합들과 해결책을 논의 중이다.

기술력과 발전성이 뛰어나다면 어떤 업체라도 태양광 사업을 대량 수주해 보조금을 많이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친여권 3개 단체가 과연 경쟁자를 압도할 기술력ㆍ발전성을 가졌는지 의문이다. “정권을 업은 비즈니스”라느니 “태양광 마피아”라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이들에게 주는 보조금은 세금에서 나온다. 한 푼도 허투루 쓸 수 없다. 서울시는 이들에게 보조금이 집중된 이유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 해명이 미흡하면, 지지세력을 위해 원전을 버리고 태양광에 집중한다는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