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Jobs aren’t getting any better (KOR)

  PLAY AUDIO

Oct 13,2018
The job situation shows little sign of improving. According to the latest job data from Statistics Korea, the addition to jobs against a year-ago period was only 45,000 in September. Payroll growth has hovered below 100,000 since February after the minimum wage went up by double digits in January. The catastrophe of those figures is obviously when you realize the average monthly number of new jobs last year was around 300,000. September actually wasn’t as bad as the months that preceded it due to temporary hires for the Chuseok holiday, a traditional time for Koreans to exchange gifts. The number of unemployed stayed above 1 million for the ninth straight month. In the wholesale, retail, lodging, and restaurant sectors — which mostly pay the minimum wage — 316,000 jobs were lost. As many as 227,000 people at the peak working age of the 30s and 40s found themselves out of job this year.

The government has been pressing public companies to employ temps. Such makeshift action is no more than window-dressing. More fundamental steps are needed. The government knows the solution all too well. President Moon Jae-in attende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a new SK Hynix chipmaking facility and said the government must extend customized services to assist companies. To stimulate companies to invest and ultimately create jobs, authorities must do away with regulations and allow flexibility in the labor market instead of meddling in corporate management. Exporters are already hard-up with the escalating trade war between the U.S. and China and volatility of capital leaving emerging markets. The domestic environment must become more friendly.

The minimum wage policy has wrecked the lives of self-employed people and mom and pop shops and must be fixed. Moderation is needed in the pace of increases as well as differentiation of rates by industry and location. More fundamentally, the government must shake out of its obsessive insistence on its so-called income-led growth policy. The government claims growing pain is inevitable in the process of changing the economic paradigm. But most economists agree that fundamentals have weakened due an untested economic policy. As long as authorities press on with their unjustifiable economic experiment, Korea will pull itself out of a job slump.

JoongAng Sunday, Oct. 13, Page 34
끝 모를 고용 침체…'친기업·탈 소득주도 성장'이 답이다

터널의 끝이 보이지 않는다. 고용 상황 얘기다. 어제 통계청에 따르면 9월 취업자는 전년 대비 4만5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증가폭이 올 2월부터 8개월 연속 10만 명을 밑돌고 있다. 지난해 매달 30만 명가량 늘었던 데 비하면 ‘고용 참사’ 수준이다. 올해 9월에는 소비재 생산과 유통 분야에 일자리가 늘어나는 추석 직전에 조사를 했는데도 결과가 빨간 불이다. 실업자는 9개월째 100만 명을 넘었다. 최저임금의 영향을 많이 받는 도소매ㆍ숙박ㆍ음식업 등에서 일자리 31만6000개가 날아갔다. 생산과 소비의 중추 역할을 해야 할 30~40대 취업자는 1년 새 22만7000명 감소했다.

급해진 정부는 임시직 인턴을 많이 뽑으라고 공공기관을 압박하고 있다. 곤두박질치는 청년 고용을 붙잡으려는 몸부림이다. 그러나 이런 땜질 처방만으로는 ‘일자리 통계 분식’이라는 비난을 면키 어렵다.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 방법은 정부도 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초 SK하이닉스 청주공장 준공식에서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결국 기업”이라며 “정부는 맞춤형으로 기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 말대로다. 규제를 개선하고, 노동시장을 유연하게 하며, 경영권을 흔드는 압박에서 자유롭게 해야 기업이 투자해 일자리가 생긴다. 그러잖아도 미ㆍ중 무역전쟁과 유가 상승, 신흥국에서의 자본유출 등 대외 여건이 불투명한 요즘이다. 기업들은 잔뜩 움츠리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친기업적인 환경을 만들어야 투자를 하는 법이다.

더불어 자영업 쪽에서 고용 대란을 일으키는 최저임금 제도를 손질해야 한다. 상승 속도를 조절하고, 업종별ㆍ지역별로 차등 적용하는 게 필요하다. 나아가 하루빨리 소득주도 성장 기조에서 벗어나야 한다. 정부는 지금 고용 상황이 “경제 체질이 바뀌면서 수반되는 통증”이라지만, 경제학자들은 “검증되지 않은 소득주도 성장 등으로 인해 체질이 약해져 받는 고통”이라고 진단한다. 그런데도 소득주도 성장을 끌어안고 있는 한, 고용은 침체의 터널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