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ait until when? (KOR)

  PLAY AUDIO

Oct 19,2018
The Monetary Policy Board of the Bank of Korea reached a painful decision on Thursday after weighing several factors at home and abroad affecting our economy. Given the strong need to control skyrocketing real estate prices, particularly in the posh Gangnam districts, it should have raised its benchmark interest rate, which has been fixed at 1.5 percent for nearly a year. But it could not lift the primary lending rate in consideration of ever-grimmer economic prospects.

The central bank lowered growth prospects for our economy to 2.7 percent this year as well as next year from 2.9 percent and 2.8 percent, respectively, earlier. Initially, our growth prospects for this year were fixed at 3.0 percent, but they went down to 2.7 percent in three months after another drop in July. To make matters worse, the prospects for new hires this year were even gloomier, as seen in the drastic decline of the figure to 90,000 in October from 180,000 in July, 260,000 in April, and 300,000 in January. Such a shrinkage bodes ill for the future of our economy.

In fact, the Bank of Korea’s dark outlook for the economy is not new. A number of economic research institutes at home and abroad already warned about the worsening prospects. Nevertheless, the liberal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adhering to its reckless policy experiments — the so-called income-led growth and its pro-labor and anti-market policies, for instance — after turning a blind eye to such chilling realities.

The markets think that the Monetary Policy Board of the central bank will most likely raise the benchmark rate in November. But the economy is not expected to show a dramatic turnaround. That’s why monetary experts say that the board’s decision to freeze the rate will help constrict the central bank’s maneuverability in monetary policy.

The Moon administration must find the answer in revitalizing our economic fundamentals rather than relying on low interest rates. The responsibility for improving our economic vitality through policies falls on the shoulders of the government. President Moon’s Policy Chief Jang Ha-sung, the mastermind of the untested experiment of income-led growth, asked the public to wait until the end of the year to see the fruits of the policy after the employment rate fell to an abysmal level. We want to ask him if the public can really wait until then while red lights are flashing on three key indicators — growth, employment and investment.

JoongAng Ilbo, Oct. 19, Page 34
또 낮춰진 경제 전망에 금리 동결…언제까지 '기다려라' 할건가

어제 기준금리를 동결(연 1.50%)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결정에는 고심의 흔적이 역력하다. 시장은 이번 10월 금통위 결정을 어느 때보다 주목했다. 한·미 기준금리 격차에 따른 자본 유출 가능성, 수도권 집값 폭등을 유발한 유동성 과잉 등을 고려해 금리를 올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작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악화 일로를 걷고 있는 실물 경제 지표를 보면 도저히 금리를 올릴 수가 없다는 데 한은의 고민이 있었다.

한은은 성장률 전망치를 올해 2.9%, 내년 2.8%에서 각각 2.7%로 하향 조정했다. 당초 3.0%로 잡혔던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 7월 이미 한 차례 낮춰진 데 이어 석 달 만에 다시 조정됐다. 취업자 수 증가 전망은 더 극적으로 낮아졌다. 올 1월 30만 명 증가 전망이 4월 26만 명, 7월 18만 명으로 줄어들더니 결국 9만 명으로 내려가 버렸다. 경제 상황이 예측 불허로 나빠지고 있다는 이야기다. 한은의 암울한 전망은 새로운 것도 아니다. 이미 수많은 국내외 경제기관들이 예측하고 경고했었다. 그런데도 정부는 눈과 귀를 닫은 채 소득주도 성장과 친(親) 노동 일변도의 무모한 정책 실험을 고집해 왔다.

시장에서는 이번에 올리지 못한 금리를 11월 금통위에서 올릴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그때까지 경제가 극적으로 좋아질 리 없다. 이번 금리 동결이 오히려 통화 정책 운용의 폭을 좁혔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문제는 대증적 성격의 통화 정책이 아니라 근본적인 경제 체질이다. 정책 기조를 바꿔 경제 체질을 근본적으로 개선할 책임은 결국 정부에 있다. 소득주도 성장론을 지휘하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고용 참사 문제가 불거지자 "연말까지 참고 기다려 달라"고 말한 바 있다. 성장률·고용·투자 등 경제 전반에 켜진 빨간불은 과연 우리에게 아직도 기다릴 여유가 있는지 묻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