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ater quality is not getting better (KOR)

  PLAY AUDIO

Oct 20,2018
KANG CHAN-SU
The author is an environmental news reporter for the JoongAng Ilbo.

Paldang Lake is the water source for 20 million residents in the capital region. In the 1990s, the water quality of the lake was the report card for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 0.1 parts per million (ppm) increase of the biological oxygen demand, or BOD, would garner media attention. But now, Paldang Lake is out of the spotlight. As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promoted the Four Rivers Project, the Nakdong River — where half of 16 reservoirs are located — stole the attention.

Then what has happened to the water quality of Paldang Lake? At the National Assembly Environment and Labor Committee’s inspection on the Han River Basin Environmental Office on Oct. 18, Democratic Party lawmaker Jeon Hyeon-heui pointed out that over 6 trillion won ($5.3 billion) has been invested in water quality improvements at the lake from 2009 through this year, but the water quality hasn’t improved.
The BOD had improved from 1.3 ppm in 2009 to 1.1 ppm in 2011, but it returned to 1.3 ppm in 2015 and 2016. The average has been 1.3 ppm until August this year. The chemical oxygen demand, or COD, also improved from 4 ppm in 2009 to 3.5 ppm in 2014 and 2015, only to rise to 3.9 ppm in 2016. This year, it remained at the same level until August. The rise of COD is noticeable, as it was only 2.9 ppm in 1999.

A total of 1.37 trillion won from the central government’s budget and 234.3 billion won from local governments have been poured into water quality improvement projects for Lake Paldang since 2009, including the wastewater treatment facility expansion. The Han River System Maintenance Fund contributed 4.5 trillion won. The fund is created from water usage fees that are collected in water bills and used for installation and operation of wastewater treatment facilities, resident support projects and the purchase and maintenance of lands around the waterside areas.

Rep. Jeon said that 6.1 trillion won has been invested in the past 10 years, but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other responsible agencies did not show a will to improve the water quality of the lake and focused on barely keeping the status quo.

A Han River Basin Environmental Office official explained that the water quality would have been worse without the investment as the population and polluting facilities increased around the Han River basin, including upper Paldang Lake. However, it was pointed out in the National Assembly’s audit of the government that some money was wasted when the Ministry of Environment purchased an unnecessary waterside lot located within the wastewater treatment area for 10.7 billion won.

A professor of environment at Kangwon National University said that improving water quality is difficult because farms near the water source are excessively using manure. Purchasing lands near the upper stream of the river system would help prevent pollution, he advised.

A total of a 9.2 trillion won has been invested in Paldang Lake since 1999. Now, we need to carefully plan how to use the budget to actually improve water quality.

JoongAng Ilbo, Oct. 19, Page 33
6조원 쏟아부었는데도 팔당호 수질은 제자리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2000만 수도권 주민의 상수원인 팔당호. 1990년대 팔당호 수질은 환경부의 성적표 그 자체였다. 팔당호의 생물학적 산소요구량(BOD) 연평균치가 0.1ppm만 올라도 언론의 화살이 집중됐다. 그랬던 팔당호가 '조연'으로 밀려났다. 이명박 정부가 추진한 4대강 살리기 사업으로 16개 보의 절반이 설치된 낙동강에 관심이 쏠린 탓이다.

그렇다면 팔당호 수질은 어떻게 됐을까. 1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한강유역환경청 국정감사에서 전현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009년부터 올해까지 팔당호 수질 개선을 위해 6조 원 넘게 투자했으나 수질은 답보 상태"라고 지적했다.

BOD의 경우 2009년 1.3ppm에서 2011년 1.1ppm으로 개선됐으나, 2015~2016년 다시 1.3ppm으로 악화했다. 올해는 8월까지 평균 1.3ppm이다. 화학적 산소요구량(COD)도 2009년 4ppm에서 2014~2015년에는 3.5ppm까지 개선됐으나, 2016년 다시 3.9ppm으로 악화했다. 올해도 8월까지 평균 3.9ppm이다. COD의 경우 99년 2.9ppm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악화했다.

반면 2009년 이후 하수처리장 확충 등 팔당호 수질 개선 사업에는 국고 1조3674억원과 지방비 2343억원이 투입됐다. 한강 수계 관리기금 4조5082억원도 투입됐다. 수계관리기금은 수도요금과 함께 징수하는 물 이용 부담금으로 조성하는데, 하수처리장 등의 설치·운영, 주민 지원사업, 수변구역 토지 매입·관리 등에 사용한다.

전 의원은 "지난 10년 동안 6조1098억원이 투입됐는데, 환경부 등이 팔당호 수질을 개선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지는 보이지 않고 겨우 현상 유지하는 데 급급한 실정"이라고 꼬집었다.

한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팔당호 상류 등 한강 유역에서 인구와 오염시설이 늘고 있는 상황에서 그나마 투자가 없었다면 수질은 지금보다 더 악화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날 국감에서는 하수처리 구역 내에 위치해 굳이 사들이지 않아도 되는 수변구역 토지를 107억원이나 주고 사들이는 등 예산을 낭비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범철 강원대 환경학과 교수는 "퇴비라는 명목으로 상수원 주변 논밭에 축산분뇨를 과잉으로 살포해서는 수질 개선이 어렵다"며 "상류 지천 주변 토지를 매입하는 게 수질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류는 두고 하류에만 투자해서는 '밑 빠진 독 물 붓기'가 된다는 것이다.

99년부터 따지면 20년 동안 9조2000억원이 들어간 팔당호. 이제부터라도 예산을 어떻게 사용해야 수질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인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