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oping for the pope (KOR)

  PLAY AUDIO

Oct 20,2018
Pope Francis on Thursday was positive about an invitation to Pyongyang delivered by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at a meeting with the pontiff at the Vatican. At a summit in Pyongyang last month, Moon proposed to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that he invite the pope to North Korea. Kim reportedly told Moon that he would heartily welcome the pope if he visits Pyongyang sooner or later.

A papal visit to North Korea would carry great significance today. First of all, it could help the conflict-ridden Korean Peninsula put all the confrontations behind it and move toward peace for a better future. A papal visit could also offer a watershed moment for the North Korean people — who have been living under arguably the most despotic and oppressive regime over the last seven decades — by helping them move onto a path of liberty and human rights.

Pope Francis has great interest in Korean Peninsular issues. He chose to visit South Korea in 2014 — a year after taking office — which was his first and only destination in Asia that year. Moon also persistently requested the pope to play a positive role in resolving the decades-long division of the peninsula. Thanks to frequent correspondence, the Vatican’s treatment of Moon was extraordinary, as clearly seen in a senior Vatican official’s arranging of a special mass for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t St. Peter’s Basilica. After the mass, Moon highlighted the need to overcome division and achieve peace on the peninsula by putting an end to the last-remaining legacy of the Cold War through an end-of-war declaration and peace treaty.

However, the road to a papal visit to Pyongyang will not be so smooth given the North’s poor human rights record and lack of religious freedoms, in particular. That’s why forme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s request for Pope John Paul II to visit Pyongyang eventually went down the drain. But Pope Francis is different. He has the conviction that he should end the painful era of division and rupture to build a bridge of brotherhood and plant a seed of hope on the barren Northeast Asian land.

We are looking forward to Pope Francis’ visit to North Korea. But at the same time, we should not forget that genuine peace on the peninsula can only be achieved by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In that sense, the Blue House’s typical reiteration of a solid alliance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nd its all-out diplomacy to ease international sanctions on North Korea are ringing alarms. The government must act carefully.

JoongAng Ilbo, Oct. 20, Page 34
프란치스코 방북 기대

프란치스코 교황이 어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초청 메시지를 전달한 데 대한 답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평양 정상회담에서 ‘교황을 평양으로 초청하면 어떻겠냐’고 했고,김 위원장은 ‘오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고 했다고 한다. 교황이 긍정적인 방북 의사를 내비침에 따라 교황이 역사상 처음으로 북한 땅을 밟을 가능성이 커지고, 이는 그 자체로 대사건이다. 한반도의 긴장과 갈등을 뒤로 물리고 평화를 앞당길 수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 특히나 70여 년 폐쇄·억압 구조에서 살아온 북한 주민들에게 인권과 자유의 문을 여는 서광이 될 것이란 점에서 가슴 벅찬 일이라 아니할 수 없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분단된 한반도 문제에 대한 관심이 지대하다. 즉위 이듬해인 2014년 아시아 국가 중, 한국만 단독 방문한 것도 그 이유라고 한다. 문 대통령도 취임 직후 김희중 대주교 편에 친서를 전달하는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한 교황의 지속적인 역할을 요청해왔다. 그 때문인지, 문 대통령에 대한 교황청의 예우는 각별했다. 교황청 국무원장이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 미사’를 집전했다. 문 대통령은 미사 뒤 연설에서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은 지구상 마지막 냉전을 해체하는 일”이라며 “우리는 기필코 평화를 이루고 분단을 극복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황의 방북이 성사되기까지 길은 순탄치 않을 것이다. 북한의 인권 문제가 심각하고 실질적인 종교의 자유와 성직자가 없다는 점 등이 장벽이 될 것이다. 2000년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교황 바오로 2세를 초청했다가 무산된 것도 이 때문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구촌의 갈등을 중재하면서 파격을 주저하지 않았다. “사제가 할 일은 분리와 단절의 벽을 제거하고 형제애의 다리를 놓아주는 것”이라는 신념에서다. 이른 시기에 희망의 씨앗이 북한 땅에 뿌려지길 기대한다.

교황의 방북 실현을 기대하고 응원하면서도 꼭 짚을 게 있다. 진정한 ‘한반도의 평화’는 비핵화를 전제로 한다는 점, 어떤 일을 도모하더라도 비핵화 좌표를 벗어나선 안 된다는 점이다. 그런 점에서 남북관계 과속을 놓고 한·미 간 균열이 뻔히 보이는 데도 청와대가 “공조는 최상”이라는 말만 되뇌이고, 중·러를 제외한 국제사회 공감대와 달리 문 대통령이 대북 제재 완화 설득 외교에 올인하는 듯한 모습을 보면서 걱정하는 국민들이 적지 않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