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agan revamped (KOR)

  PLAY AUDIO

Oct 25,2018
KIM SU-JEONG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Trust but verify” was the principle that U.S. President Ronald Reagan adopted as he negotiated for nuclear weapons reduction with Soviet General Secretary Mikhail Gorbachev in 1987. The expression comes from a Russian proverb. President Donald Trump, who says his role model is Reagan, recently said, “Don’t buy a pig in a poke” on North Korea’s demand for an end-of-war declaration. The two idioms have a similar meaning.

Opposition to nuclear weapons began in the 1910s, when the might of a nuclear bomb was purely theoretically, but anti-nuclear weapons hit full swing after an atomic bomb was dropped in Hiroshima in 1945. Activism by physicists and citizens and the Russell-Einstein Manifesto in 1955 helped spur nuclear reduction and control systems. After the Cuban missile crisis, President John F. Kennedy told the United Nations in 1961, “Every man, woman and child lives under a nuclear sword of Damocles, hanging by the slenderest of threads, capable of being cut at any moment by accident, or miscalculation, or by madness.”

Reagan and Gorbachev wrote a chapter in the history of nuclear reduction. In December 1986, the two leaders met for two days in the Icelandic capital of Reykjavik. It was during the height of an arms rac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Soviet Union as the detente of the 1970s ended. Arms reduction experts were waiting in the next room while Reagan and Gorbachev met. While they failed to agree on the Strategic Defense Initiative (SDI), the first step toward the nuclear reduction agreement in Washington a year later was established. It was the Intermediate-range Nuclear Forces (INF) Treaty.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agreed to eliminate and verify ground-launched ballistic and cruise missiles with a range of 500 to 5,500 kilometers (310 to 3,420 miles). It became the foundation for the Malta Summit in December 1989, where the Cold War ended, and the Strategic Arms Reduction Treaties in 1991, 1993, and 2010.

Trump announced that after 31 years, the United States was withdrawing from the treaty because of Russia’s non-compliance. Trump also warned China about its strategic nuclear missile development. By withdrawal from the INF, Trump announced that the United States would reinforce its nuclear program, but it would reduce nuclear weapons if Russia comes back to its senses and China joins the treaty.

While it is brinkmanship, the objective is to make an expanded treaty with China and Russia.

With the slogan of “Make America Great Again,” Trump dreams of being the second coming of Ronald Reagan and plans a new round of nuclear reduction negotiations. Now that China has risen as a giant, can he continue Reagan’s legacy?

JoongAng Ilbo, Oct. 24, Page 31
레이건과 고르바초프, INF의 추억

“신뢰하되 검증하라(Trust, but verify).” 로널드 레이건 미 대통령이 1987년 미하일 고르바초프 구 소련 공산당 서기장과의 핵 군축 협상 때 국민에게 공개적으로 밝힌 원칙이다. 러시아의 격언이다. 레이건이 롤모델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종전선언 요구와 관련해 미국 농가의 잠언을 인용해 ‘충동구매 하지 않겠다’(Don’t buy a pig in a poke)고 했다. 비슷한 뜻이다.

핵폭탄의 위력을 이론적으로만 추정할 수 있었던 1910년대부터 소설 등을 통해 핵무기 반대 움직임은 있었지만, 본격화한 건 1945년 히로시마 핵폭탄 투하 이후다. 물리학자 및 시민들의 활동과 버트런트 러셀·앨버트 아인슈타인의 55년 선언 등은 핵 군축과 핵 통제 체제 형성에 힘을 실었다. 쿠바와 핵미사일 위기를 겪었던 존 F 케네디 대통령도 61년 유엔에서 ‘오인이나 광기에 의해 언제든 끊어질 수 있는 실과 연결된 핵검(nuclear sword of Damocles) 아래 인류가 놓여 있다’고 경고했다.

레이건과 고르바초프는 핵 군축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제네바에서의 첫 만남 이듬해인 86년 12월 두 사람은 아이슬란드 수도 레이캬비크에서 이틀간 만났다. 70년대 조성된 데탕트가 무너지고 미·소 간 군비경쟁이 극에 달한 시기다. 군축 전문가들을 옆방에 대기시킨 채 통역만 대동했다. 미국의 ‘전략방위구상(SDI)’을 놓고 합의엔 실패했지만, 1년 뒤 워싱턴에서의 첫 핵 군축 합의를 위한 다리를 놓았다. 바로 중장거리 핵·미사일폐기협정(INF)이다. 500~5500㎞ 지상발사 탄도 및 순항 미사일을 상호검증 방식으로 폐기하기로 했고 실천에 옮겼다. 1989년 12월 몰타 냉전 종식 선언, 91년·93년·2010년의 전략무기 감축 협정의 토대가 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31년 역사를 맞은 INF 탈퇴를 선언했다. 러시아가 수년 동안 순항미사일을 배치하는 등 협정을 위반했다는 게 이유다. 트럼프는 중국의 전략 핵미사일 개발에도 경고장을 날렸다. 트럼프 행정부가 올 초 8년 만에 발표한 핵태세보고서(NPR)의 연장선상이다. INF 파기와 함께 “핵을 증강하겠다”면서도 “러시아가 정신을 차리고, 중국도 협정에 들어오면 핵 감축을 할 것”이라고 했다. 방식은 ‘벼랑끝 전술’이지만, 어쨌거나 목표는 중·러로 확대된 협정 추진이다.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란 구호로 '제2의 레이건'을 꿈꾸는 트럼프가 핵 군축 협상 시즌 2를 구상하고 있다. 30년 전 존재감 없던 중국이 거대한 몸집이 돼 턱 하니 서 있는데 과연 레이건의 신화를 이어갈 수 있을까.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