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orea’s auto industry in crisis (KOR)

Oct 25,2018
About 240 senior union members of GM Korea will take Friday off in protest of the company’s plan to spin off its research, development and design division. Employees suspect that the move is part of the Detroit-based automaker’s long-term plan to ditch production operations and leave the R&D unit in Korea. The union opted to take a collective day-off because its motion for a full strike was struck down by the National Labor Relations Commission on the grounds that a strike against a management decision is against the law.

GM Korea employees resorted to laying down their tools because their shareholders pushed ahead with the spinoff plan without any effort to explain the need for realignment. GM Korea did not even fully brief the Korea Development Bank (KDB), its second-largest shareholder with a 17 percent stake, and endorsed the plan with the absence of the state lender. KDB also did not make an effort to probe the matter even when it learned of the spinoff plan five months ago.

However, the strike by GM Korea’s union won’t likely earn much sympathy from the general public. The Korean automaking industry is in a structural crisis. Korea’s output, which had been the world’s fifth largest until 2015, has fallen to eighth. Carmakers are abandoning Korea due to poor productivity versus notoriously high wages. GM Korea and Renault Samsung are in a position to bring in overseas brands to keep up sales in Korea. A reduced output of finished cars has wiped out nearly 10,000 jobs at automobile and parts assembly lines this year. The government is packaging up nearly 3 trillion won ($2.6 billion) in rescue money for parts makers.

In order to save the automobile industry with 390,000 jobs at stake, Korean workers must erase their reputation of demanding high wages despite poor productivity. The choice of GM Korea’s union to enter the strike has only cemented that image. Habitual strikes have become an annual event at the expense of the competitiveness and the name of local car brands. Labor and management must work together to dramatically improve productivity.

Few companies would want to leave Korea if they can make more cars with the same money. The union won’t have any excuse if it resorts to strike instead of trying to improve productivity. Without a fundamental change in the production line, the tragedy of GM Korea will never be over.

JoongAng Ilbo, Oct. 24, Page 30
위기의 자동차 산업, '고임금·저생산성' 낙인 지워야

한국GM 노동조합이 모레 파업을 한다. 대의원 등 노조 간부 240여 명이 하루 월차를 내고 하는 파업이다. 이유는 한국GM의 연구개발 법인 분리 결정에 반대해서다. “법인 분리는 결국 한국 사업을 접으려는 것”이라는 주장도 내세웠다. 애초 총파업을 하려 했으나 중앙노동위원회가 “법인 분리는 경영권을 행사한 것이어서 파업에 정당성이 없다”고 판단하자 ‘월차 파업’을 하게 됐다.

파업의 빌미는 1, 2대 주주인 한국GM과 산업은행이 내줬다. 한국GM은 산은마저 외면하는 등 이해당사자들을 설득하려는 노력 없이 주주총회를 열어 법인 분리를 결정했고, 산은은 다섯 달 전에 법인 분리 추진을 알았음에도 적절히 대처하지 못했다.

그렇다고 해도 한국GM 노조의 파업은 지지를 얻기 어렵다. 지금 한국 자동차 산업은 총체적 위기다. 2015년까지 세계 5위였던 자동차 생산량은 불과 3년 만에 8위로 떨어졌다. 높은 임금과 낮은 생산성에 완성차 업체들이 국내를 떠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GM과 르노삼성은 국내에서 판매할 일부 차종까지 외국에서 수입하는 실정이다. 생산량이 줄어 올해 완성차·부품 업체에서는 1만 개 가까운 일자리가 날아갔다. 견디다 못한 중소 부품업체들은 정부와 3조원대 긴급 자금 지원 논의를 시작했다.

39만 명을 고용하는 자동차 산업이 위기에서 벗어나려면 ‘고임금-저생산성’이라는 낙인을 지워야 한다. 하지만 한국GM이 택한 파업은 이런 인식을 더 굳힐 뿐이다. 연례행사인 파업을 통해 완성차 업계의 고임금·저생산성이 심해졌기 때문이다. 지금 필요한 것은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높이려 노사가 협력하는 모습이다. 같은 돈 들여 더 많은 차를 만들어 낸다면 자동차 업체들이 한국을 놔두고 딴 곳으로 갈 리 없다. 그런데도 노조가 생산성 향상을 외면하고 파업이라는 힘겨루기에만 골몰하는 한 한국GM의 비극적 사태는 끝없이 반복될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