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arket jitters pull Kospi down

시장 불안에 한국 증시 곤두박질

Oct 27,2018
Korea JoongAng Daily
Friday, October 26, 2018>


A board at KEB Hana Bank in central Seoul on Thursday shows the Kospi closing at 1.63 percent lower than the previous day after losing 34.28 points. [YONHAP]

목요일 서울 명동 KEB하나은행 거래현황판에 전날보다 34.28포인트(1.63%) 떨어진 코스피를 보여주고 있다. [연합]



Korean stocks took steep dives in early trading Thursday, with the Kospi losing 3 percent. After stabilizing, the index closed down 1.63 percent and the Korean won again depreciated against the U.S. dollar.

*take a steep dive: 곤두박질치다 *stabilize: 안정되다, 안정시키다 *depreciate: 가치가 떨어지다

코스피가 오전 장중 한때 3%까지 폭락하면서 한국 증시가 목요일 곤두박질쳤다. 안정을 되찾으면서 코스피는 1.63% 떨어진 지수로 마감했고, 달러 대비 원화가치는 또 다시 평가절하됐다.


The jitters in the market are expected to continue as markets worldwide suffer instability and after the Bank of Korea (BOK) released a third-quarter economic growth figure that was the slowest in nine years, raising doubts as to whether the Korean economy could achieve the BOK’s recently readjusted growth forecast of 2.7 percent.

*jitters: 걱정, 초조, 우려 *instability: 불안정 *raise doubts: 의구심을 일으키다

전세계 주식시장이 불안정하기 때문에 한국 증시 약세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3분기 경제성장 지수는 9년 만에 최저여서 한국은행이 최근 하향 조정한 2.7% 경제성장 예상도 달성할 수 있을지 의문이 들게 한다.


The Kospi’s closing at 2,063.30, 34.28 points or 1.63 percent lower than on Wednesday, was the lowest level in more than a year and a half. The last time the Kospi was this low was on Jan. 10, 2017, when it closed at 2,045.12.

코스피는 전날보다 1.63%(34.28포인트) 떨어진 2,063.30로 장을 마감했고, 1년6개월만에 최저 지수를 기록했다. 코스피 지수 2,045.12로 마감한 2017년 1월10일이 마지막으로 최저를 기록한 날이다.


This month alone, the market has fallen 11 percent, and when compared to the beginning of this year, it is down nearly 17 percent. The Kospi fell for three consecutive days, and foreign investors dumped shares for six consecutive trading days. This month, foreign investors have dumped 3.6 trillion won ($3.2 billion) worth of stock in Seoul’s primary market.

*three consecutive days: 3일 연속 *dump shares: 주식을 팔아치우다

10월에만 코스피 지수는 11% 떨어졌고 올해 초와 비교하면 거의 17% 떨어졌다. 코스피는 3일 연속 떨어졌고, 외국인 투자자들은 거래일 기준 6일 연속 주식을 팔았다. 이달에만 외국인 투자자들은 한국 증시에서 3조6천억원(32억 달러) 어치 주식을 매도했다.


Thursday’s trading started with a loss of nearly 50 points, or 2 percent. At one point, it lost 63.77 points, or 3 percent, just barely clinging above the 2,000 mark. Later, the market stabilized somewhat.

목요일 주식거래는 거의 50포인트(2%) 폭락하면서 시작했다. 한때 63.77포인트(3%) 폭락해서 지수 2000 이상을 겨우 유지했다. 나중에 증시는 어느 정도 안정을 찾았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lee.mooyoung@joongang.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