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t should be child’s play (KOR)

Oct 27,2018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finally came up with measures to address a snowballing scandal over the misappropriation of public funds at private preschool institutions. Under the measures, the number of spaces available at public preschools will be increased to provide room for 40 percent of children by 2021, up from the current 25 percent.

All kindergartens will be forced to comply with state-administered accounting programs, which will put bookkeeping under the scrutiny of the authorities. Any institution found to not be complying will be named and punished publicly.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will acquire private facilities to turn them into public centers.

The question is whether the measures can be put into practice. The Education Ministry came up with a package in February last year upon learning of similar misuse of state subsidies. But the remedial bill was killed by politicians yielding to protests from kindergarten principals. Another 2 trillion won ($1.76 billion) of tax funds went down the drain because of the dilly-dallying. The Korea Kindergarten Association that represents private institutions across the nation disavowed the government measure as “shocking and unacceptable.”

A more practical approach is in need. Private institutions make up 4,200 out of 9,021 preschools across the nation, hosting 500,000 children. The private sector rejects the idea because it will lose children to cheaper public-funded institutions if the latter increases in numbers.

Instead of building new facilities, it would be better for city or district administrations to purchase private facilities or assist them in converting into incorporated entities. They should clearly define private ownership rights. The state-administered accounting system should be employed immediately instead of putting the work off for two years.

Authorities should consider redesigning the preschool education system. New births are hovering below 300,000. Instead of categorizing kindergartens and day care centers as preschool, the government should come up with a blueprint to improve the child care system in a comprehensive and transparent manner.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immediately pass the three bills aimed to curb irregularities in preschools. We don’t need to borrow the famous Robert Fulghum quote that “All I really need to know, I learned in kindergarten” to emphasize the importance of preschool education.

JoongAng Ilbo, Oct. 26, Page 34
뒷북 사립유치원 비리 대책, 문제는 실행이다

사립유치원 비리 사태가 터진 지 보름 만인 어제 정부와 여당이 대책을 내놓았다. 2021년까지 국공립 유치원생 비율을 현재 25%에서 40%로 높이고, 국가회계시스템을 단계적으로 도입하며, 비위 명단을 실명 공개한다는 내용이다. 사립을 사들여 공영형으로 운영하고, 집단 휴·폐원을 금지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백화점식이지만 그 취지와 방향은 평가할 만하다.

문제는 실행이다. 교육부는 지난해 2월에도 비리가 터지자 호들갑 떨었지만 달라진 게 없었다. 원장들이 반발하고 정치권이 법안을 뭉개자 뒷짐을 졌다. 그 사이 연간 2조원의 지원금이 줄줄 샜다. 그걸 의식한 듯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절대 포기하지도 타협하지도 않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한국유치원총연합회는 "정부안을 수용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자숙은커녕 몽니가 여전하다.

이번 사태를 풀려면 세밀한 방안이 필요하다. 전국 9021개 유치원 중 사립은 4220개로 여기에 전체 원생의 75%(50만 명)가 다닌다. 공립이 확대되면 사립 몫이 적어져 원장들이 반발하는 것이다. 따라서 새 시설 지을 돈으로 사립을 매입하거나 법인 전환을 유도해 지원하는 게 현실적이다. 사유재산권 보장 범위와 규모를 명확히 해야 한다. 국가회계시스템도 당장 도입해야 한다. 교육청 서버 용량이 달려 전면 시행을 2년 늦춘다니 소가 웃을 일이다. 대체 세금을 어디다 쓰는 건가.

이참에 유아 교육의 틀도 새로 짜야 한다. 연간 신생아 수가 30만 명에 턱걸이하는데 언제까지 유치원과 어린이집 체제를 고집하는가. 유·보 통합을 통해 회계 투명성과 공공성, 보육의 질을 함께 끌어올려야 한다. 국회 지원도 절실하다. 유치원 비리 근절 3법 등 관련 법안을 속히 통과시키기 바란다. 유아 교육이 바로 서야 국가의 미래가 밝다. 세계적인 에세이스트 로버트 풀검은 "내가 알아야 할 모든 것은 유치원에서 배웠다"고 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