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acking a long-term plan (KOR)

  PLAY AUDIO

Oct 29,2018
MOON SO-YOUNG
The author is the head of cultural news at the Korea JoongAng Daily.

Recently, I interviewed Bartomeu Mari, director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The first foreigner to hold the position, Mari is to leave the museum at the end of this year as his term was not renewed. Although he was still circumspect, Mari was more frank in the interview, which was published in the Korea JoongAng Daily.

The first question was about what he thought of the Ministry of Culture’s decision not to renew his contract because the museum should “focus on establishing the identity of Korean art.” It sounded like they think a foreign director is unable to do the job, and there is some platonic ideal form for the “identity of Korean art.”

He responded, “I don’t agree with the idea that only Koreans can understand Korean art, especially in the time we live in right now. But I respect the ministry’s choice. As for the identity of Korean art, you need a lot of time to be able to explain it — many museum programs and probably an entire life to formulate it.

“The identity of Korean art changes constantly because it has many diverse artists. It is difficult to say a single identity. What is specific to Korean art is the way in which it translates the very-compressed transformations of Korean society and culture. Those transformations happened in about 120 years, whereas they took more than 300 years in other countries.”

The light and shadow of the compressed transformations were revealed in the interview with Mari. On the characteristics of the Korean art world, he said that Koreans enjoys new art, unlike Japanese people, who are interested in heritage, and there are many extraordinary artists in different generations and genres.

Meanwhile, he criticized national and public art museum administrations for lacking continuity and being short-sighted. While he believes that collections make up the identity of a museum and should be based on research and long-term planning, he was surprised that the focus of acquisition changed every year. As he addressed various issues with the museum, he mentioned “continuity” and “long-term.” Of course, these are issues that the Korean government and society as a whole struggle to deal with.

On his future plans, Mari said that he got offers from several European art institutes. He said he would still work to promote Korean art in the global context, but wouldn’t want to take any more short-term jobs. The head of art institutes in Europe work for a minimum of five years, and contracts are likely to be renewed. Museum directors’ capabilities peak from the seventh year, he said. But at the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not many finish the mandated three year-term. Mari hopes that the next director can work for a long time with freedom.

JoongAng Sunday, Oct. 27, Page 35
떠나는 외국인 관장의 일침
문소영 코리아중앙데일리 문화부장

연임이 되지 않아서 연말에 떠나는 첫 외국인 국립현대미술관(이하 국현) 관장 바르토메우 마리를 얼마 전 인터뷰했다. 그는 여전히 신중하게, 그러나 전보다는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고, 그것을 장문의 영문 기사로 코리아중앙데일리에 실었다. 첫 문답은 이것이었다. 문체부는 연임 불가를 통보하며 "국현은 한국미술 정체성 확립에 초점을 둬야 한다”라고 했다. 이 말은 외국인 관장은 그 일에 한계가 있으며, “한국미술 정체성”의 어떤 플라톤적 이데아가 있다는 소리로 들린다. 그에 대해 마리의 견해를 묻자, 이렇게 답했다.

”정부 결정을 존중하지만, 한국인만이 한국미술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는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 특히 우리가 사는 지금 이 시대에 말이다. 한국미술의 정체성을 말하려면, 많은 시간에 걸친 여러 전시기획이 필요하다. 한국미술은 다양한 예술가로 이루어져 있으며 끊임없이 변한다. 다만 한국미술의 독특한 점 하나는 한국사회와 한국문화가 겪은 압축된 변화(다른 나라에서 최소 300년 걸린 것이 100년 안에 일어났다)를 예술로 번역하는 방식이다.”

그러한 압축적 변화의 빛과 그림자가 마리와의 인터뷰에서 고스란히 드러났다. 그는 한국 미술계의 특징으로, 옛 명화 감상에 치중하는 일본관람객과 달리 한국관람객은 새로운 미술을 즐기며, 탁월한 작가들이 여러 세대와 장르에 걸쳐 많이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반면에 국공립 미술관 행정이 불연속적이고 근시안적인 것에 비판적이었다. 특히 미술관 소장품은 미술관 정체성을 형성하는 것이라서 오랜 리서치를 바탕으로 장기계획으로 진행돼야 하는데, “처음 국현에 왔을 때 그간 해마다 소장품 구입의 초점이 변해온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했다. 그밖에 국현의 여러 이슈에 대해 말하면서 그는 계속 “연속성”과 “장기”를 언급했다. 국현은 물론 한국의 행정부, 나아가 한국사회 자체가 결여하고 있는 문제였다.

앞으로의 계획을 물으니 몇몇 유럽 미술기관의 제의를 받았다면서 마리는 말했다. “앞으로도 한국미술을 세계적 맥락에서 알리는 데 힘쓸 것이다. 하지만 다시는 단기로 일하고 싶지 않다. 유럽의 미술기관장은 최소 5년 단위이고 대개 연임된다. 미술관장이 최고 역량을 드러내는 게 7년 차부터라고들 한다. 하긴 국현에서 나처럼 3년 임기를 다 채운 사람마저 드물다고 들었다. 후임 관장은 자유롭게 장기로 일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