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ivals have the right instincts (KOR)

Oct 29,2018
China and Japan snapped a six-year-long standoff and warmed up to one another, as they both face trade pressure from the United States. During his visit to China,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met with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and Premier Le Keqiang. They signed a host of agreements, from a currency swap and free trade negotiations to undersea developments.

The world’s second and third biggest economies vowed to upgrade their bilateral relationship from a competitive one to a “cooperative” level to become partners and not threats to one another, and form an alliance against their common trade challenge from the United States.

Abe took the largest-ever economic entourage of hundreds of businessmen for his first state visit to China. Tokyo and Beijing put aside their decades-old territorial dispute over uninhibited islets in the East China Sea to turn the zone into a “sea of peace, cooperation, and friendship” and pursue joint gas exploitation in the area.

They built on their currency swap deal that ended in 2013. They agreed to make it bigger by 10-fold to allow the two governments to exchange up to $30 billion worth of each others’ currencies in times of emergency. They vowed to invest jointly in smart city development in Thailand and infrastructure development in other Southeast Asian countries as well as Africa.

In a forum, companies from the two countries signed 50 business deals. They decided to collaborate on separate expansionist economic projects – China’s One Belt, One Road and Japan’s India-Pacific initiative.

The two historical rivals have come together for a forward-looking relationship all thanks to U.S. President Donald Trump. With his all-out trade offensive, Trump has pushed the two to forge a strategic truce. In September last year, Abe attended China’s Foundation Day celebration at the Chinese embassy in Tokyo. It was the first time in 15 years for a Japanese prime minister to attend. China’s premier paid a visit to Japan’s Emperor Akihito in May to mend ties.

The practical partnership between the world’s two largest economies after the United States has huge repercussions. Seoul also should read global trends with cool-headedness and seek practicality in diplomacy. Korea may be neglecting and missing important opportunities because it is too engrossed in inter-Korean affairs.

JoongAng Sunday, Oct. 27, Page 34
중·일 밀착 … 현실적인 실리 외교 돋보인다

중국과 일본이 6년여 냉각기를 끝내고 새로운 관계로 밀착하는 모양새다. 중국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어제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 리커창 총리와 각각 회담한 데 이어 양국 관계의 격상과 대규모 경제협력 등을 핵심 내용으로 하는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경쟁에서 협조’ ‘위협이 아닌 파트너’를 화두로 내세운 아베 총리의 손을 중국은 극진한 환대와 예우로 맞잡았다.

기업인 500명과 함께 한 아베 총리의 2박3일 일정과 중·일이 만들어낸 합의물은 국제사회의 이목을 끌기에 충분하다. ‘센카쿠(尖閣·중국명 釣魚島)’ 갈등으로 2013년 종료된 통화스와프 협정을 재개하면서 규모를 30조 엔으로 10배 이상 키웠다. 특히 양국은 태국 스마트 신도시 공동개발 등 아세안·아프리카 시장 인프라 투자도 함께 하기로 했다. 양국 기업 관계자 1400명이 어제 ‘중·일 제3국 시장 협력 포럼’을 열고 50건 넘는 사업에 합의했다고 하니 그 규모와 실용성이 놀라울 따름이다. 양국이 날을 세워 온 ‘일대일로’(중국) 정책과 ‘인도·태평양 전략’(일본)도 한 걸음씩 물러나 윈-윈의 자세로 상생하겠다는 얘기다.

영유권과 역사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었던 두 나라가 이처럼 ‘진취적 관계’로 변모한 데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미국 이익 우선주의’가 한몫한 측면이 있다. 트럼프의 경제·안보 파상 공세에 고전 중인 중국과, 역시 트럼프의 비용 중시 동맹관에 부닥친 일본이 전술적으로 해빙을 모색한 것이다. 지난해 9월 아베는 주일 중국 대사관의 중국 국경절 행사에 일본 총리로선 15년 만에 참석했고, 지난 5월엔 리커창이 아키히토 국왕을 예방하는 등 양국은 관계 회복을 위해 애써왔다.

중·일은 세계 경제 2위와 3위의 대국이다. 이 두 나라의 치밀하고도 실사구시적 외교가 시사하는 바 크다. 트럼프발 폭풍우에 맞서 과거를 잠시 옆으로 물리고 미래의 국익을 챙기고 있는 것이다. 우리 또한 냉엄한 국제사회의 현실을 직시하며 실리외교 추구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다. 청와대가 남북관계에만 몰입해 국제사회의 발 빠른 변화를 놓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