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olt from the blue (KOR)

  PLAY AUDIO

Oct 30,2018
The government has changed its plan for the development of Saemangeum, a reclaimed tidal flat on the coast of the Yellow Sea in North Jeolla. The area was designated as a site for a large industrial complex. Bu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added to the project the construction of a large complex to generate electricity through solar panels and windmills on land and sea by 2022. The complex, if constructed, will produce a combined 4 gigawatt hours on a space of 38 square kilometers (9,390 acres), which amounts to 13 times the size of Yeouido Island in Seoul.

The administration will announce the plan toda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Saemangeum Development and Investment Agency said that the government intends to build the renewable energy complex on some of the land and sea that have not attracted private investments. “We will proceed with other projects in the reclaimed flat as scheduled and there would be no change in the government’s plan to turn Saemangeum into an economic hub of the West Sea,” said the ministry and the agency.

We understand their difficulty in attracting investments from the private sector, as seen in cancellations of their original investment plans. But we can hardly understand why the government significantly changed the purpose of the project. The government boasted of its ability to communicate with involved parties whenever a controversy arose in the process of implementing policies, but it skipped that process this time.

Moreover, a renewable energy complex, once built, should be used for at least 20 years. The government’s stealthy decision will have a huge impact on the local economy, mostly comprised of manufacturing businesses. Yet it plans to announce the new plan today without any public notification.

We cannot dispel suspicions about the real reason for the government’s push for a massive renewable energy complex. The government says it will draw a 10 trillion won ($8.7 billion) investment from the private sector and spend some of the profits to develop the area. As power generation through renewable energy sources cost too much, investors can hardly expect profits in the near future, which calls for a tremendous amount of subsidies. Who would really invest without a promise of hefty government subsidies?

The government’s shift will confuse the public. They will link it to its relentless push to phase out nuclear reactors at the cost of massive subsidies. It should start a public debate on the plan.

JoongAng Ilbo, Oct.30, Page 30
새만금 태양광, 얼마나 자신 없으면 그렇게 쉬쉬하나

새만금 개발 계획이 스리슬쩍 바뀌었다. 2022년까지 서울 여의도의 13배인 38㎢ 땅과 해상에 4GW 용량의 태양광·풍력 발전 단지를 짓는다는 내용이 추가됐다. 원전 4기에 맞먹는 신재생 단지다. 정부는 오늘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 선포식’에서 이런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한다. 국토교통부와 새만금개발청은 “사업 유치가 어려운 일부 부지에 신재생 단지를 짓는 것”이라며 “다른 부분은 애초 계획대로 진행할 것이고, 새만금을 ‘환황해권 경제 거점’으로 만든다는 목표도 변함없다”고 해명했다.

일부 이해는 간다. 새만금은 대기업들이 투자 계획을 취소하는 등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뭔가 대책이 필요했을 터다. 하지만 여의도의 13배나 되는 부지의 용도 변경을 쉬쉬하며 추진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주민 등 이해관계자와 사전 소통을 전혀 하지 않았다. 더구나 신재생 단지는 한번 지으면 20년은 써야 한다. 제조업 등을 유치하려던 계획을 이렇게 바꾸면 주변 경제에 엄청난 영향을 미친다. 그런데도 정부는 소리 없이 밀어붙이고서 오늘 깜짝 공개하겠다고 한다. 이에 대해 민주평화당은 “공론화 과정을 생략한 새만금 비전은 재고해야 한다”며 반발했다.

대규모 신재생 단지를 추진하는 속내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 “신재생 단지는 10조원 민자를 유치해 짓고, 발전 이익 등을 거둬 새만금 개발에 쓰겠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하지만 태양광은 발전 단가가 비싸 수익은커녕 보조금을 줘야 한다. 보조금 없이 수익을 떼가겠다는데야 투자자가 나올 리 없다. 이런 점과 정부의 ‘소리 없는 추진’이 얽혀 새만금 신재생 계획은 오해를 낳고 있다. 막대한 보조금을 쏟아부어 탈원전을 밀어붙이려는 처사이거나 기업을 압박해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나서게 할 것이라는 해석이다. 오해에서 벗어날 길은 자명하다. 더 늦기 전에 공론화에 부치는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