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oon must take charge (KOR)

Nov 01,2018
Korea Inc. is being shaken up. The third-quarter results from publicly-trading household corporate names have been dismal. Hyundai Motor and Kia Motors reported nearly 70 percent plunges in their respective operating profits. SsangYong Motors logged a loss, not to mention the battered GM Korea. Beauty giant AmorePacific and SK Telecom both fell below market estimates. Manufacturers responsible for the bulk of lasting jobs and consumer industries hinging on domestic demand all have entered a downturn. The chain of weakening data — investment, output and jobs — has begun to eat into business.

The shocking fall of the corporate sector explains why Korean equities suffered a bigger rout than other markets amid the ongoing trade wa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nd the Fed’s interest rate hike. Our authorities still insist that the fundamentals are strong. But foreign investors are not convinced. They focus on the worsening data and financial reports from listed companies.

Choi Jong-koo, chairman of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vowed to activate a contingency plan according to market developments, but stopped short of detailing feasible measures. At best, the authorities can regulate excessive short-selling activities, which won’t be enough to reverse the sagging sentiment.

Its pledge of creating 500 billion won ($439.3 million) to stabilize the fluctuating stock market gave little relief as the fund amounts to a pitiful 0.08 percent of the Kospi market capitalization of 1,600 trillion won.

President Moon Jae-in will embark on a tour across the country in an effort to boost sentiment. But this cannot restore confidence. What the economy needs is a dramatic turn in the government’s economic policy direction. The existing policies have already lost trust from the public. The government must stop an untested economic experiment called “income-led growth,” which has actually hurt the economy across the board. The president is the commander in chief of the economy as well. He must demonstrate a determination to combat the tough challenges.

JoongAng Ilbo, Oct. 31, Page 30
흔들리는 경제 ‘펀더멘털’…대통령이 나서야 할 때다

한국 경제의 먹구름이 실물경제까지 덮쳤다. 현대자동차ㆍ기아자동차ㆍ한국GM 등 국내 완성차에 이어 아모레퍼시픽ㆍSK텔레콤 등 국내 간판 기업이 올 3분기 들어 줄줄이 어닝 쇼크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양질의 일자리를 공급하는 핵심 제조업뿐만 아니라 내수와 직결된 업종도 급격한 실적 악화의 수렁에 빠져들고 있는 것이다. 연초부터 투자ㆍ생산ㆍ고용 지표가 악화하더니 이윽고 경제의 근간인 실물경제가 뒤흔들리고 있다는 얘기다.

이는 세계 경제가 미ㆍ중 무역갈등과 미국발 금리인상 여파로 요동치고 있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유독 한국 증시만 급락한 이유를 잘 설명해주고 있다. 정부는 증시 불안에도 여전히 “(경제의 기초체력인) 펀더멘털은 견고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외국인 투자자들은 눈치가 빠르다. 국내 기업의 실적 악화에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이다.

증시 불안이 계속되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어제 “시장 상황을 면밀히 점검해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을 가동하겠다”고 말했다. 그래 봐야 불법 공매도 규제 등을 검토하는 데 그친다니 경제 불안을 해소할 근본 대책이 될 수 없다. 그제 금융위원회의 증시안정자금 5000억원 조성 계획도 전혀 맥을 추지 못했다. 국내 증시 시가총액 1600조원의 0.08%에 불과한 ‘조족지혈’로는 거대한 경제 흐름을 막을 수 없기 때문이다.

이 와중에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새만금 태양광 사업을 시작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면서 전국 순회 방문에 나서기로 했다. 하지만 이 정도로는 경제 불안 해소가 어렵다. 근본 대책은 정책 방향 전환이다. 신뢰를 잃은 기존 경제라인 교체는 기본이다. 나아가 경제 활성화에 역주행하는 소득주도 성장 정책을 과감하게 폐기하고 구조ㆍ노동개혁으로 투자심리를 살려야 한다. 경제 사령탑은 누군지 몰라도 국가 사령탑은 대통령이다. 위기의식을 갖고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할 때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